수플란트치과병원/수플란트소개

30년 수플란트 2015. 11. 20. 16:27

 

[전자신문인터넷 이은혜기자] 풍치란 다른 말로 치주염이라고 하며 세균의 영향으로 치조골이 흡수되는 것을 말한다. 평소 풍치를 예방하려면 잇몸까지 닦아주는 올바른 칫솔질과 미세한 음식찌꺼기까지 제거할 수 있는 치실이나 치간 칫솔 사용을 생활화해야 한다. 또한 정기적으로 치과에 내원해 칫솔질로 제거되지 않는 치아표면의 세균막과 치석을 스케일링하는 것이 좋다.  

과거에는 치주질환을 앓고 나서 치아를 발치한 환자들은 잇몸뼈가 부실하거나 주저앉아 임플란트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았지만 현재는 푹 꺼진 치조골(잇몸뼈)을 재건하는 골형성 임플란트를 통해 외관상으로도 보기 좋게 회복할 수 있다. 

임플란트 시술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잇몸뼈의 상태다. 하지만 튼튼하지 않거나 뼈의 양이 부족할 경우 임플란트의 시술이 어렵다. 때문에 최근에는 골이식, 골유도재생술, 골신장술, 성장인자 이용법 등 다양한 방법을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단일 혹은 복합적으로 사용해 부족한 잇몸뼈를 튼튼하게 형성하고 있다. 특히, 정상에 가까운 형태로 만든 후 임플란트를 식립해주는 것이 ‘골형성 임플란트’다.

골형성임플란트가 반드시 필요한 경우는 치아 상실이나 발치기간이 오래되거나, 사고나 치주질환(풍치)으로 잇몸뼈가 없거나, 잇몸뼈의 두께가 너무 얇거나 뼈의 높이가 낮은 경우다. 골형성 임플란트는 단순 뼈이식만으로는 어렵거나, 뼈이식에 실패하여 재수술을 해야 하는 경우에 잇몸의 뼈를 형성하는 치료이다.

수플란트 치과병원의 김선영 대표원장은 “골형성 임플란트 시술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의 잇몸과 치아상태를 제대로 파악 하고 그에 합당한 치료계획을 세울 수 있는 경험과 노하우”라고 말했다.

수플란트 치과병원에서는 먼저 3차원 CT촬영을 통한 정밀하고 과학적인 치조골의 상태를 분석한다. 분석 결과에 따라 골 형성을 시행해 잇몸이 형성된 후 물방울 레이저를 사용하고 임플란트를 식립한다.

뼈가 조금 부족한 곳에 약간의 골 이식을 하는 경우에는 특별한 주의가 필요 없으나, 만들어야 할 뼈의 양이 많은 경우에는 반드시 지켜져야 할 2가지 조건이 있다.  

첫째, 이식된 뼈가 자리를 잡고 굳어지려면 잇몸으로 잘 덮인 상태로 최소한 4개월 이상 유지돼야 한다. 이식된 뼈의 양이 많을수록 더 긴 시간이 필요하다.  

둘째, 이식된 뼈가 자리를 잡고 굳어지기 전에는 절대로 눌리지 않아야 한다. 뼈가 부러졌을 때 부러진 양 끝을 잘 맞추고,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을 하면 뼈가 다시 붙는다. 이때 제대로 고정되지 않으면 뼈는 절대로 다시 붙지 못한다. 이식된 뼈도 이와 같은 원리로 자기 뼈가 되므로 굳어지기 전에는 절대로 힘이 가해지지 않아야 한다. 

위의 두 가지 조건이 유지되려면 환자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어야 한다. 첫째는 절대로 담배를 피우지 않아야 하고, 둘째는 골이식한 부위가 절대로 눌리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 두 가지 주의 사항만 잘 지켜지면 골형성의 성공 가능성은 아주 높다.  

흡연을 하는 경우 당겨서 봉합한 잇몸이 제대로 아물지 못하고 벌어질 가능성이 커진다. 잇몸이 벌어지면 아무리 좋은 재료를 써도 골형성은 실패하기 마련이다. 또한, 이식된 뼈는 초기에는 밀가루 반죽과 비슷한 상태여서 작은 힘으로도 쉽게 변형되고 제대로 굳어지지 않는다.  

음식을 씹다보면 자기도 모르게 골이식을 한 곳을 누를 수 있으므로 주의를 해야 한다. 조금 까다로운 조건이지만 2달 이상만 주의하면 잃어버린 뼈를 다시 회복할 수 있다.

김 원장은 “많은 치과병원들이 임플란트 수술에 있어 가격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에 저렴한 비용만 고려해서는 안 된다”며 “내 치아를 믿고 맡길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시술 노하우가 있는 곳인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은혜 기자 | sharhuina@etnews.com

출처 http://www.etnews.com/2015112000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