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의 이야기/나의 이야기(친구 공개)

서비 2010. 6. 19. 15:46

어젯밤 비가 오락가락.....

그래서인지 밤새 잠을 도통 이루지를 못했다.

소통이라는건 일방적일수 없다는....

그만큼 허전하다..

무언가 모를.....

3년전 시작 하셨군요!
이제서야 서비님의 첫 게시물을 보네요. 신기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