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댓글 337

gallery

2018. 6. 29.



오늘
野隱.글.그림
땀발울 송글송글 맺혀진 육신의
고단함을 산들바람 솔솔한
바위에 드러누워 유유히 흘러가는
흰구름에 벗하여 공산空山의길 그려본다.


심산유곡 이끼머금은 수변水邊
한송이꽃 보았으니 예쁘구나
마주하니 귀엽구나
갖고 싶어도 가질 수 없는 너


이리 보고 찰칵 저리 보고 찰칵
내안에 사랑은 유월의 태양열 만큼 한아름 이건만
네안에 사랑은 옅은향기 한아름 내 품에 앉기우네.
오늘
2018.06.29.frl
20:51.pm



"무단도용및 배포금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