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게핀꽃이 더 아름답더라.

댓글 303

gallery

2019. 10. 5.



늦게핀꽃이 더 아름답더라.
野隱.글.그림
피고지고
또 지고파고
험한곳 비탈진 기슭에
피어나 찬바람에 지는꽃.


발버둥 까치발로 조금이라도
가까이 다가가 맞대어진 얼굴에
방긋한웃음 한아름 건네어준 선물의
한송이꽃.


그래 그래 너의 예명은 야생화
네가좋아 때가 지나가고 있음에
또 때가 다가오고 있으려 함이니
늦게핀꽃이 더 아름답더라.
2019.10.05.sat
09:11.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