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약없는 기약

댓글 292

gallery

2019. 10. 8.



기약없는 기약
野隱.글.그림.
왁자지껄 깔깔웃음
예쁜님 고운님 어디로 갔을까.
수줍어 고개숙인 앙증한 붉은입술의
여인꽃 어느곳에 숨었을까.


조심조심 찾는발길 눈길따라
걸어 걸어 숲길을 헤집어 보아도
보이지않는 님
풀벌래 윙윙 거리며 귓전만 울리네.


내년을 기약할까.
그 후년을 기약할까.
멀고먼날 기약없는 기약에 공허한
하늘에 흰구름만 두리둥실 떠가네.
2019.10.08tue
11:48.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