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리 랑

드높은 정상에 올라 두손모아 불러보는 님들에소리 메아리되어들려오는기쁨으로...

마음의길

댓글 134

gallery

2020. 5. 7.






마음의길

野隱.글.그림

발길마다 먼지가 푸석푸석하게 피어오르던 산길에 자란을 만나러 혹시나 하면서

걸어가니 하늘에서 내려쬐이는 강렬한 태양의 질투에 나의몸은 답을내더군요.








흐르는 땀방울을 연신닦으며 오르기를 마치고 윗옷을 벗어서 땀을 식히니

우와 이것은 말로서는 표현할  수 없는 시원함 그 자체였지요.








그렇게 쉬고나서 오늘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숲으로 들어가니 아이구 야!

가물어도 너무 가물어서 봉오리가 피어보지도 못하고 말라서 겨우붙어 있더군요.








그래도 어찌할 수 없는 미력한 인간인지라 그중에 잘생긴 아이들만 고르고 골라서

찍어본 꽃인데 표현이 잘 되었는지 모르겠네요.








바위틈에 작은꽃들도 갈증을 식혀줄 그 무엇이 하나도 없으니 겨우겨우 명맥을 지탱하는

가녀린 생명의 실태를 나를 비롯한 사람들은 물이없다면 어찌할까요.









생각만해도 아찔한 상상을 하여보며 일정을 마치고 하산을 하면서 빌어본답니다.

내일이라도 아니 오늘밤중이라도 비가오게 하여달라고 빌어본 몇일전의 마음의길 산행의길 이랍니다.

2020.05.07.wed

05:07.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