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댓글 125

gallery

2020. 7. 23.




오늘은 


野隱.글.그림


나뭇잎도 푸르렀지


햇살 따가운 여름날의 빛이


흐르는 높고 높은 산 이었지.





흠뻑젖은 옷깃을 파고드는


바람길은 천상의 낙원 이라고


누군가가 말을 하였었지.





오늘은 이름모를 또 다른


사람들과 이기분을 느끼리.


모두 함께 이맛을 느끼리.





발앞에 피어난 자연의 벗


사랑 하기에 손끝으로 담아가리.


가슴 깊은 곳으로 담아가리.


2020.07.23.thu


12:20.p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