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20년 11월

19

gallery 친구

친구 野隱. 글. 그림 부슬부슬 가을비 내리는 날 산골 호숫가 허름한 식당에 앉아서 아무개 아무개야 이름을 불러보는 그 이름의 얼굴들... 가고없는이 그리워 이름을 불러보며 눈시울 적셔보는 정겨운 코 흘리게 친구들... 빗물도 흐르더라. 유유히 흐르는 물결에 시선모아 얼굴을 그려보더라. 이런들 어쩌리 저런들 어쩌리 계집애라 부르니 지금 이 나이에도 그렇게 부를 수 있는 친구가 있어서 좋다며 함박한 웃음의 미녀들과 함께할 수 있는 이사람들 술 한잔 차 한잔 마시며 이나이에도 불러보는 그 이름 친구인 것을... 2020.11.19.thu 05:20.a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gallery 2020. 1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