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사는가?/자작시

    雲靜, 仰天 2019. 9. 16. 08:21

    인도의 위선 꼴까타

     

    인도 총리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강력한 힌두국가의 건설이 야심찬 꿈이지

    한 때 내가 좋아한 오쇼 라즈니쉬는 이슬 먹고 구름 똥 싸는 자야!

    한 때 내가 즐겨 읽은 크리슈나무르티도 한 통속이야!

     

    네가 나고, 내가 그란다.

    너와 나는 우리란다.

    가난도 부도 실체 없이 돌고 돈단다.

    Atman이 없다고 수천년을 사기 쳐오고 있다.

     

    넘쳐나는 힌두 敎義

    길가에 널브러진 병자들

    길바닥에 솥걸어 죽 쏘먹고 사는 가족들

    눈앞에 보고도 당연한 듯

    자신이 숙세에 지은 전생 업보라고만 생각하란다.

     

    사두들 거리 헤매도록 해놓고 미소 짓는 자들

    영원히 共業에서 헤어나질 못할 지독한 위선

    탐욕과 집착 외에 달리 뭐가 있겠나이까?

    비슈누신 자신도 같잖은 듯 피식 웃는다.

     

    모디도, 라즈니쉬도, 크리슈나무르티도 힌두교도다.

    셋 다 힌두교도다.

    가난을 등쳐서 부를 누리는 공동운명체의 동업자들이다.

    신을 찬미한 기탄잘리가 무슨 의미가 있나?

    시바신은 왜 냉큼 쓸어버리지 않고 침묵하는가?

     

    신비한 나라라는 인도엔

    매일 곤륜산이 하나씩 무너진다.

    365일 수미산이 시커멓게 멍든다.

    씨파! 고마하자 정말 열린 뚜껑 치솟는다.

     

    2019. 9. 15, 21:17

    인도 꼴까타에서 한 가족이 길바닥에서 사는 것을 보고 분노가 치밀어 올라서 쓰다.

    雲靜 초고

     

    사두 : 나이가 들어 살만큼 살았다고 생각 되면, 집과 처자식을 버리고 히말라야나 바라나시 등 전국을 떠돌면서 아니면 적당한 곳에서 가부좌를 틀고 앉아서 삶에 더 이상의 미련도, 욕심도, 집착도 버리고 수행이랍시고 하면서 죽음을 기다리는 떠돌이 수행자



    좁은 보도 위에서 노숙으로 살고 있는 한 가족이 죽인지 스프인지를 끊이고 있는데, 겉으로만 봐도 맛은커녕 영양가도 전혀 없어 보인다. 3대에 걸쳐 6~7명은 돼 보이는 이 가족은 음식이랄 수도 없는 이런 것을 먹으며 살아가고 있다.

    길가에 곤하게 자고 있는 인력거 꾼 노인네. 멀리서 보니 노인네가 죽은 줄 알고 급히 달려가서 보니 가늘게 숨을 쉬고 있어 다행이다 싶어 겨우 안도의 한숨을 돌렸다. 인도를 여행하다보면 이런 노인네들이 많이 보게 된다. 과연 인도의 부자들과 권력자들은 이런 이들을 보고서도 행복하다고 할 수 있을까?

    행인들이 다니는 보도 블럭 위에서 과일을 팔고 있는 한 노인. 대략 70대 초의 나이로 보이는 이 분은 보기 보다 나이가 적을 수 있다. 어쩌면 60대이거나 그 보다 더 적은 50대 후반일 수도 있다. 인도인들은 동아시아인들 보다 훨씬 나이가 들어 보인다. 우리 주변에서도 고생을 많이 한 사람은 걸망하게 나이 들어 보이는 이들이 많듯이 인도의 하층 사람들도 살면서 고생을 많이 해서 늙어 보이는 이들이 많다. 암튼 이 분이 60대의 나이라고 쳐도 이 분처럼 양파, 과일 등을 길거리로 들고 나와 팔아서 삶을 연명하는 이들이 너무나 많은 게 인도사회다.


      

    타타 그룹과 함께 인도 재계 1~2위를 다투는 최대 재벌인 릴라이언스(Reliance) 인더스트리 그룹 회장 무케쉬 암바니(Mukesh D. Ambani)는 10억 달러(한화 약 1조 1440억원) 짜리로 높이 174m나 되는 27층 빌딩 전체에 전 가족이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그의 일가족만 단독으로 살고 있는 이 건물엔 영화관 1곳과 복수의 수영장, 헬기 착륙장이 갖춰져 있으며, 1층에는 크리슈나 사원이 있다고 한다. 첫달 전기세만 700만 루피, 한화로 약 1억 7500만원을 냈으며, 이 집에 고용된 건물관리인과 가정부 등 인부만 600명이나 되고, 무케쉬는 작년 12월 9일 딸의 초호화 결혼식을 치르면서 무려 1억 달러, 한화로 1130억 원을 사용했다고 전해진다.


    무케쉬 암바니 일가족만 단독으로 살고 있는 건물의 외양과 내부 모습

    무케시 암바니. 그는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극도의 빈곤 상태에 방치돼 있는 주변의 인도빈민들을 보면서 무슨 생각으로 살아 갈까?

    이러한 빈민굴은 인도 전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광경이다.



    한편에선 인도 정부는 숨이 끊어질 듯이 누워 있는 나이든 병자들과 사람들이 다니는 길가의 인도에 솥을 걸어놓고서 희멀건 죽을 쑤어서 네 명의 자식들에게 먹이는 절대빈곤층들을 저렇게 길거리에 방치해두고 있다. 이것을 보고 분노가 치솟지 않을 사람이 있겠는가?


    이번이 두 번째 인도여행이지만, 처음 갔던 7년 전의 그때나 지금이나 내가 본 인도는 특별한 게 없는 나라다. 아니 오히려 특별한 게 더 많은 나라다. 절대 다수 국민의 가난과 무지를 의도적으로 방치하면서 기득권층의 옹벽 쌓기와 국가권력의 지속에 이용하는 특별한 것들 말이다. 눈 앞에 벌어지고 있는 지옥 같은 현실을 개인의 업이라는 종교문제로 내버려두는 지독한 위선 말이다. 힌두교의 현학으로 포장한 간악한 탐욕이 전 사회를 지배하는 위선의 극치가 인도다! 모든 것이 방치돼 있는 듯이 보이는 꼴까따는 인도의 위선을 표상하는 도시다. 저층 민중들이 깨어나면 나라가 여럿으로 쪼개질 것을 두려워해서일까?   


    인도정부가 방치하고 있는 무지몽매한 불가촉천민들’(헌법엔 없애 공식적으론 존재하지 않는다고 하지만 현실엔 여전히 관습적으로, 구조적으로 존재함)과 밑바닥 저층의 기본교육을 방치해 권력층의 기득권을 지속시키고, 그와 구조적으로 연동돼 발생하는 매연, 악취, 소음, 무질서, 거짓으로 인도 전역의 환경과 생태계가 크게 위협받고 있다.


    문제는 그들이 집단적으로 마취, 세뇌돼 영원히 깨어날 줄 모른 듯 하루하루를 죽지 못해 살고 있는 악순환의 고리가 끊어질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는 점이다. 그래서 1920년대에 세계공산주의운동권에서 공산주의 이론으로는 레닌에 필적한 로이(Manabendra N. Roy, 1887~1954)라는 인물이 영국 및 영국과 결탁한 지배층을 무너뜨리고 인도사회를 공산화시키지 않으면 민중의 도탄은 끊이지 않을 것이고 미래가 없다고 주장했던 것이다.


    2019. 9. 15, 21:27

    인도 꼴까타에서

    雲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