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문즉설_법륜스님***제61편 기도가 잘 안됩니다.

댓글 0

법륜스님/즉문즉설(정토회)

2011. 10. 14.

  방송 보기: 정토TV
 

살다보면 이렇게 안 될 때가 있어요. 살다보면. 이 분만 그런게 아니라, 나도 그럴 때가 있고, 살다보면 이래 안 될 때가 있어. 그러니까 아까도 얘기했지만은 이 안될 때, 그냥 해 버리면 되. 이게 잠시오. 그러니까 우리가 이렇게 떡~ 앉아있으면, 바깥의 소리가 들리고, 냄새가 나고, 거기에 마음이 뺏기지. 그러나 만약 호흡관을 하든, 감각을 관하든, 화두를 들든. ~ 이렇게 집중이 되 있을 때는 소리가 들리든지 말든지, 놔 놓고 그냥 집중만 하면 되. ‘저거 안 들렸으면 좋겠다.’ 이러면 자꾸 더 들려.

 

그 다음, 몸에서 요기가 가렵고, 요기가 가렵고, 요기가 찌릿찌릿해도, 손을 딱 멈춰버리고, 일체 동작을 멈추고, 가만히 호흡만 관해야 되. 그러면 나중에 찌릿찌릿했다가, 아팠다가, 좀 상말로 해서 지 나름대로 지랄방광을 하다가, 지 사라질 때 사라져. 게이 안해야 되. 마찬가지로 머리론 어떠냐? 지나간 과거의 온갖 생각이 올라왔다가 지나갔다가 하고, 내일 뭐 해야 될지, 좋은 아이디어 까지, 참회하는 거 까지 온 갖게 다 일어나. 메모지가 있으면 거기 써 놓고 싶을 정도로. 그래도 거기 끌려가면 안 돼.

 

내 버려 둬. 흐르는 물처럼 나 둬버리고, 나는 뭐만? 호흡을 관할 때는 호흡만, 감각을 관할 때는 감각만 집중하면 되. 화두를 접었으면 화두만. 두면, 저절로 가라앉아. 이걸 건드리면 더 치성을 해. 끌려가면 안 돼. 참아도 안 돼. 왜 이럴까? ~ 나는 왜 안 되나? 이래도 안 돼. 없어졌으면 좋겠다. 이래도 안 돼.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없어지면 뭐 하러 일어나겠어. 그게. 일어날만한 이유가 있어 일어나는 거요. 놔둬. 놔두라니까. 가만히. 내버려 둬버려.

 

그런데 내 집중에만 다만 호흡에만 집중한다. 다만 화두만 든다. 다만 거기에만 집중하는 거요. 이런게 치성해도 그럴만한 이유가 있어 치성하고, 좀 그런게 없어서 편안해도 한고비 넘어가면 편안하고, 또 조금 있으며 또 치성하고. 또 한고비 넘어가면 또 편안하고. 해보면 그래요. 이게 한번 고비 넘어가면 그 다음에 편안한게 아니에요. 그럼 또 그 다음에 밑에 있던 업이 또 올라와.

 

그러면 또 졸음이 와서 완전히 사람을 미치게 했다가, 그 고비가 또 넘어가면, 다리가 아파서 포기를 했다가. 그게 또 지나가면 과거의 입은 상처 때문에 눈물 났다가 그게 또 지나가면, 또 딴게 나왔다가 그래. 나둬. 놔두면 다 청소가 되. 놔두면. 건드리면 이게 불어나. 그래서 번뇌는 생길만한 이유가(먹통...안들림...)

 

이러면 모르겠어. 이 사람들이. 숙이겠습니다. 이런 기도문을 받았으면 숙이는데 집중을 해. 안 숙여지는 자기를 봐. ~ 어제 못 숙였네. ~ 못 숙였네. ~ 못 숙였으니까 참회로 열 번 절해야지. ~ 그것도 못 숙였네. 참회로 절 열 번 해야지. 그렇게 하면 되. 그냥. 운동을 하기로 했으면 비오는 날도 하고, 감기든 날도 하고, 그냥 하듯이. 하기로 했으면 그냥 하면 되. 그러면 금방 없어져.

 

이 저항, 업이 저항을 한단 말이오. 담배를 피우다가 안 피우면 피우고 싶은 욕구가 올라와서 몸이 아프고, 온갖 생각이 일어나는 거요. 거기에 끌려가면 안 돼. 안 피우기로 했으면 그냥 안 피우면 되. 어떻게? 그냥, 아파도 안 피우고, 피우고 싶어도 안 피우고, 안 피우고 싶어도 안 피우고. 목구멍에 불이 나도 안 피우고. 그냥, 안 피우기로 했으니 안 피워버려. 아이고 니가 지랄병하든 난 모르겠다. 난 간다. 이래 가버리면, 지 혼자 온갖 걸 하다가 괜찮아.

 

애들이 그래. 애들이. 애들이 엄마하고 가다가 엄마 장난감 사줘.’ 안사주면, ‘사 내~’ 하고 울어. 안자주면. 길거리에 빨딱 누워가지고 울어. 그럼 엄마가 어때요? ‘아이고, 이 놈의 자식, 이러고 사주잖아.’ 그런데 놔 놓고 가버리면 지가 어이할거요? 울다가 이래 보니 없어. 그럼 일어나 오는 거요. 몸도 그래. 이걸 자꾸 약먹고 어떻게 할까? 어떻게 할까? 뭘 수를 쓴다는 거는 끊기 싫다는 거요. 그냥 놔 둬버려.

 

몸이 아파서 혓바닥이 틀어지고, 명현현상이 일어나 눈이 침침하고, 볼이 깨져도 놔 뒀버려. 그냥. 이게 바로 목숨을 걸고 한다는 거 아니오. 목숨을 걸고 한다는 것은 안 먹고 이런 다는 뜻이 아니라, 그런 증상이 일어나도 내 버려 둔다는 거요. ~ 앉아 명상할 때는 다리가 뒤틀리고, 끊어지는 것 같고, 몸에 땀이 나고, 숨이 헉헉거리고. 그렇게 되도 놔 둬버려. 그냥. 까짓 거 그래봐야 죽기밖에 더하겠나? 딱 놔 둬버리면 이놈의 몸이 뒤틀리다가 착~ 가라앉아 버리고 괜찮아.

 

그럼 나중에 한 시간, 두 시간 앉아 있어도 다리가 아무렇지도 않아. 그런데 내~ 이놈을 폈다가 굽혔다가, 폈다가 굽혔다가, 이러면 좀 나을까, 저러면 좀 나을까, 등허리 좀 굽혔다가 폈다가. 이러면 10년을 참선을 해도 내 그놈의 다리 때문에 신경 쓰다가 세월 다 보낸다니까. 그런데 이런 거를 자기 몸에 대해 딱 해보면, 세상사는 것도 그래. 세상사는 것도. 내가 뭐 하나 딱 하겠다고 했으면, 남이 뭐라고 하든 하는 거요. 남의 얘기를 듣고 혹시 잘못된게 있으면 시정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은 그때만 흔들흔들하지 않아.

 

북한 돕기 딱 하는데 서해교전사태가 났어. 서해가 아니고, 강릉잠수함사건이 나가지고 난리를 피워. 하는 사람들 다 그만둬. 내가 눈을 감고 가만히 생각해 봤어. 내가 본 그 아이, 굶은 아이는 이 전쟁 났다고, 텔레비전에 전쟁 뉴스 나온다고. 그 아이 굶은게 해결이 됐나? 안됐어. 그 아이 때문에 시작했는데, 이거는 그 아이하고 아무 관계없는 지도자들이 다툼인데. 내가 이걸 보고 그걸 그만두면, 내가 뭣 때문에 출발을 했어.

 

그럼 이건 이거고, 이건 뭐 싸우다 저기끼리 하다 끝나고, 그래 하니까 다 나보고 시도 때도 모르고 한다. 과격하다. 여론을 거스른다. 그런데 그건 뭐. 과격하든. 그런데 스님이 뭐 특별히 과격한건 아닌데, 그러면 이제 과격하게 되는 거요, 이미지가. 남북한의 화해문제, 이것도 마찬 가지오. 5년 전만 하더라도 굉장한 일이었잖아. 이게. 그런데 세계를 딱~ 한 번 봐. 전 세계가 80년대 말에 냉전이 무너졌어. 그리고 전 세계가 화해 북면으로 가는 거요. 그럼 우리나라는 좀 늦었어. 그래서 94년도에 김일성, 김영삼 회담하기로 했었지. 그때 해결이 됐으면 우린 벌써 진척이 좀 왔어요.

 

그런데 갑자기 김일성이 죽고, 조문, 반대하고 하는 과정에, 도로 감정으로, 순리고 안가고, 인간의 감정으로 오기로. 영삼이 오기하고 정일이 오기로 끌어왔단 말이오. 이건 뭐하고 똑같냐 하면, 세상은 다 봄이 왔는데, 응달에, 한쪽 구석에 아직 얼음이 덜 녹아 있단 말이오. 그런데 그 얼음만 보면 한겨울이야. 그런데 이 전체로 보면 봄이야. 이거는 지금 얼음이 있지만은 며칠 있으면 녹을 얼음이야. 그럴 때 우리가 봄이 왔다. 봄의 문제로 이 뭐요? 씨앗준비하자. 이러면.

 

겨울인데 무슨 소리 하나? 아니야. 전체를 보면 이건 다 보이는 얘기야. 스님이 무슨 점쟁이라서 그때 얘기한게 아니란 말이오. 떨어지는게 실패가 아니라, 떨어지는게 다음에 내 목표를 달성하기가 훨씬 더 나은 결과를 가져와야 되. 그러려면 방식이 중요해야 되. 방법이 정당해야 되. 자 그렇게 해서 여러분들 살아보시고요, 기도도 그렇게 하는게 좋아. 길이 잘못 들었으면 길을 바로 잡아야 되고, 길을 바로 들었는데 안 돼는거는 그냥 하면 돼. 100번 안 돼면 101번째 하는 거요. 그렇게 마음을 딱 먹으면 큰 문제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