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과학] 은하수를 따라가는 또ㅇ...

댓글 0

1분과학

2019. 7. 1.



우주 어느 곳에 엄청난 양의 물질이 모여 강력한 중력이 생기고

이 중력의 힘은 원자를 찢었다 붙이면서 엄청난 빛을 낸다.

이 우주의 빛들은 등불이 되어 우주의 길을 밝히고

수백 수천만 년을 사방으로 뻗어 나가다가 아주 작은 행성, 지구에 닿는다.

 

그리고 그 빛은 지구에서 조용히 똥을 굴리던 한 생명체의 눈에 들어온다.

바로 쇠똥구리

그렇다.

쇠똥구리가 머리를 똥에 박고 있을지 모르지만 그들의 눈은 은하를 보고 있었던 것이다.

 

나의 입은 똥을 먹지만, 나의 눈은 은하를 본다.

이보다 로맨틱할 수 있을까?

 

쇠똥구리는 신선한 똥을 모아 굴릴 수 있는 공 형태로 만든다.

그렇게 커다란 똥공을 만들고 나면 공의 정상에 올라 360도로 회전하며 춤을 추는데

한때, 해피댄스라고 불렸던 이 춤에는 놀라운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

 

어느 날 쇠똥구리를 연구하던 학자들은 밤이든 낮이든 해가 없어도 달이 없어도 희한하게 길을 잘 찾아내는 쇠똥구리들을 발견한다.

이를 매우 이상하게 여긴 연구원들은 그들에게 조그마한 모자를 쒸워서 하늘을 보지 못하게 해봤다.

그랬더니 이 녀석들이 길을 잃고 똥을 빙빙 굴려 계속 제자리로 돌아오며

길을 찾지 못했던 것이다.

분명 이들은 하늘에 있는 무언가를 보고 똥을 굴릴 방향을 정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 미스터리를 해결하기 위해선 밤하늘을 마음대로 컨트롤할 수 있는 전지전능한 능력이 필요했는데, 연구원들은 고민 끝에 얘네들을 천체투영관에 데려간다.

돔에다가 별을 그려 넣고 달을 그려 넣으며 관찰을 해보았는데,

별이 조금 떠 있던 많이 떠 있던, 흐린 별이던 밝은 별이던, 이들이 길을 찾아내는 데는 별 상관이 없었다.

 

그들에게 중요했던건, 정말 놀랍게도... 밤하늘에 펼쳐진 은하수였다.

천체투영관에 별이 무작위로 떠있고, 은하수의 모습을 띠지 않으면 그들은 길을 찾지 못했지만

은하수의 모습이 보이는 순간, 길을 잘 찾아낸 것이다.

 

태양빛으로 방향을 찾는 곤충은 있다.

달빛으로 방향을 찾는 곤충도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은하수 빛을 이용해 길을 찾는 곤충은 하나도 없었다.

놀랍지 않은가?

 

저 아름다운 은하의 자태를 보고 있는 건 인간뿐만이 아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어쩌다가 은하까지 보게 되었을까?

 

이들의 세계에서 좋은 똥을 지키기 위한 경쟁은 엄청나게 치열하다.

이들에게 똥은 영양가 있는 식량이 되어줄 뿐만 아니라, 청혼의 도구까지 된다.

 

암컷 쇠똥구리들은

수컷 쇠똥구리들이 모아온 커다란 똥을 비교하며

아주 까다롭게 똥을 선별해서

더 좋은 똥을 갖고 온 수컷과 함께

똥을 같이 구려 집으로 간다.

 

집에 도착하면 땅을 파고 똥을 안착시킨 후

암컷 쇠똥구리가 똥 속에 알을 낳는데,

알을 낳고 나서 구명 난 부분은 다시 똥으로 메우고

모자란 부분은 자신의 똥과 침으로 덮어 다시 똥공을 만든다.

 

시간이 지나 똥 안에서 새끼가 태어나면,

그 새끼는 다시 똥을 까먹으며 세상 밖으로 나오는 것이다.

 

혹시 흙수저 집안에서 태어나 인생을 원망해본 적 있는가?

그렇다면 이들을 생각하라.

얘네들은 똥 속에서 태어난다.

 

사실 이집트에서는 똥을 까고 나오는 쇠똥구리 새끼 때문에 신화까지 탄생했다.

아무것도 없는 똥을 공 모양으로 만들었더니

갑자기 그 안에서 새 생명이 박차고 나오는 모습을 보고

어떤 신적인 마법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들은 이것을 신의 영역에 있는 생명의 순환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사실 똥 안에 알을 낳다는 것!

그리고 그 새끼는 똥을 까먹으면서 밖으로 나왔다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