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래기톡] [한자공부] 속담 2편

댓글 0

김병조_시래기톡

2020. 10. 8.

 

 

* 積塵成山적진성산 / 티끌 모아 태산

모을 적, 티끌을 모아서 산을 이룬다.

관련된 속담이 티끌모아 태산이다.

아무리 적은 것도 아끼고 아끼다 보면 큰 성과를 이룰 수 있다.

 

중국에 태산이 그렇게 높지 않은데, 왜 그렇게 태산이 높다 하되 하늘아래 뫼이라다.

이렇게 해서 마치 에베레스산처럼 높이 얘기하느냐?

태산이라는 데는 황제 만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는 곳이 태산이야.

그래서 참... 높다, 이런 거지

중국에는 태산보다 더 높은 산이 많다.

이런 기회에 알았으면 좋겠다.

티끌모아 태산이다.

 

* 賊反荷杖적반하장 /

적반하장할 때 도적이 오히려 몽둥이를 든다. 몽둥이를 들고 질책한다라는 뜻인데

꾸중한다.

뭐낀 놈이?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

뭐낀 놈이 성낸다. 방구낀 놈이 성낸다. 하고 관련된 속담이

적반하장이고..

 

* 我歌査唱아가사창 /사돈이 남말한다

이거는 읽기는 쉬운데 아주 재미있는 속담하고 관련있어.

나 아, 노래 가, 내가 부를 노래를

사돈 사, 사돈이 노래한다. 내가 부를 노래인데 사돈이 노래한다.

사돈이 남 말한다.

책망을 받아야 할 사람이 오히려 책망을 하는

이 두 가지는 거의 내용이 비슷한

질책을 받아야 할 사람이 오히려 질책을 하는

어떤 뜻에서는 비슷한 내용의 적반하장과 아가사창.

잊어버리면 안 되는 사돈 .

내가 부를 노래인데 사돈이 불러버린다.라는 뜻이고

 

* 渴而穿井갈이천정/ 목마른 놈이 우물 판다.

이래서 한자가 재미있다는 거야.

목마른 사람이 샘 판다. 샘을 판다.

그러니까 자기하고 필요한 내용이라야 일에 뛰어든다.

자기하고 관련이 없으면 수수방관한다. 이런 뜻으로 목마른 사람이 샘을 판다.

갈이천정.

 

* 一切唯心造일체유심조/ 모든 것은 마음먹기 달렸다.

, 요거는 많은 분들이 아실텐데.

이 절이 아니고 자르다 할 때는 절이고

모든 것할 때는 체로 발음되죠.

일체유심조.

그래서 항상 긍정적인 마음으로 할 수 있다, 이겨 낼 수 있다.

요즘 여러 가지로 상황이 어려운데 긍정적인 마음으로 잘 견디다보면

좋은 일이 있을 것이다.

그저 모든 것은 마음먹기다.

이렇게 눈을 뜨고 아침에 일어날 수 있으니 얼마나 행복하냐?

늘 그런 긍정적인 마음으로 살자. 이런 뜻이고

 

* 西瓜皮舐서과피지/ 수박 겉핥기

, 요거는 아마 내가 지금 쓰긴 썼는데도...

서과가 수박이잖아요. 지금도 중국어로 지금도 시구아.

난 몰랐어. 우리는 수박을 몰 수, 중국어로 시구...

.. 수박 겉핥기.

우리가 수박 겉핥기로 공부를 하고 있지만

핥을지 자에요. 핥다.

 

* 一楢濁堰일추탁언/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방죽을 흐린다.

, 이거는 아무 재미있기도 하고, 한자 공부하기에도 좋은데

, 미꾸라지 추, 미꾸라지는 가을에 맛이 있다.

가을, 추어탕은 지금이 아주 맛있을 때야, 음식도.

미꾸라지 한 마리가 흐린다. 방죽 언,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방죽을 흐린다.

요즘 그런 분들이 간혹 계셔.

코로나에 마스크도 좀 하시고 그래야 하는데, 그냥 밖에 자유 몸이 불편하신 분인데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시는 분이 계시는데

우리가 좀 조심해야 하겠다.

결국, 자기 자신을 위하는 거니까.

 

* 一石二鳥일석이조

돌멩이 하나를 던졌는데 두 마리를 잡았다.

누이 좋고 매부 좋고 도랑치고 가재잡고 마당 쓸고 동전 줍고..

일석이조.

고스톱판에선 일타쌍피.

 

* 十匙一飯십시일반

, 수저, 숟가락

열 사람이 밥을 먹으면서 한 숟가락씩만 덜어주어도

한 사람이 먹을 양의 밥이 된다.

한 그릇의 밥이 될 수 있으니 서로 어려운 사람을 위해서 돕자.

십시일반이라는 말은 많이 쓰면서도 글자를 이렇게 쓰는구나.

열 숟가락이 모이면 그릇, 밥 한 그릇이 된다.

그러니 서로 마음을 모으자. 그런 뜻이고.

 

* 上淸下淸상청하청/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쌍수청 해야 되는데, 상청하청

윗물이 말아야 아랫물이 맑다.

비슷한 말로 上濁下不淨(상택하부정)

상탁 밑물이 흐리면 하부정이라, 아랫물도 흐린다.

윗사람들의 모범이 필요하다.

명심보감에 그런 구절이 있어.

其身正 不令而行기신정불령이행이라.

지도자가 바르게 살면 명령을 내리지 않아도 아랫사람이 따르고

其身不正기신부정이면 그 자신이 바르지 않으면

雖令不從수령부종이라, 명령을 내린다고 하더라도 따르지 않는다.

모범을 보이자.

모든 뭐... 우리도 가정의 지도자이기 때문에 어른으로서 아이들에게 항상 모범을 보이는 삶을 살자.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

 

* 臂不外曲비불외곡 / 팔은 안으로 굽는다.

팔 비, 팔은 안쪽으로 굽어요.

팔은 바깥쪽으로 구부러질 굽, 팔은 바깥쪽으로 구부러지지 않고 안쪽으로 굽는다.

팔은 안으로 굽는다.

팔 비, 아니 불, 바깥 외, 구부러질 곡

팔은 밖으로 구부러지지 않고 안으로 굽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