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생각] 10.19(월) 김봉현 서신, 검찰 게이트로 번지나 (이중 일부라도 사실이면...)

댓글 0

시사 - 역사/김어준생각(2020)

2020. 10. 19.

 

 

안녕하세요. 김어준입니다.

 

라임사태 관련 몸통으로 지목받아온 김봉현 전 회장이

지난 주말 옥중서신을 서울신문에 보냈습니다.

 

이에 법무부는 감찰에 들어갔는데요,

첫째, 김봉현 전 회장으로부터 현직 검사와 전 현직 수사관이

금품이나 향응을 제공받았는지

 

둘째, 접대받은 검사가 수사 검사로 참여했는지 감찰 중인데

이와 관해 김봉현 서신은 이렇게 적고있습니다.

 

--

20197월경

A변호사와 검사 3명 청담동 소재 룸살롱에서 1000만 상당 접대했다.

라임 수사팀 만들 경우 합류할 검사들이라고 했는데

실제 2020.5월 말 서울 남부 지검 도착하니 접대 자리에 있던 검사가 수사 책임자였다.

A변호사는 수원구치소 면회 와서 서울 남부지검가면 아는 얼굴 봐도 못 본척 하라고 했다.//

 

세 번째, 감찰 포인트는 야당 정치인 금품수수 의혹을 검찰이 무마했는지

이와 관련해서는 서신은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

라인 관련 청탁으로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 수억 지급 후

실제 로비 이루어졌다고 얘기했음에도 수사 진행 안 됐다.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들만 수사 진행 했다.

검사, A변호사, 수사관 등 전혀 수사 진행 안 됐다.//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지에 관해선 또 이렇게 적고 있습니다.

 

--

A변호사가 첫 접견 때부터 윤총장에게 힘을 실어주려면 강력한 한 방이 필요한데,

그러려면 청와대 행정관으로는 부족하고

청와대 수석 정도는 잡아야 한다.

 

남부지검 라임 사건 책임자와 얘기 끝났다고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수석 잡아주면

윤석열 보고 후, 조사 끝나고 보석으로 재판받게 해주겠다고 했다.

 

협조하지 않으면 본인 사건 공소 금액 엄청 키워서

구형 20~30년 준다고 했다고 협박했다.

 

이번 라밈 사건에 윤총장 운명이 걸려 있다고 하면서

너가 살려면 꼭 강기정 수석 정도는 잡으라고 했다.//

 

이 중 일부라도 사실이면 이건 검찰 게이트다.

 

김어준 생각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