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의 소소한Q&A] 강아지는 만지면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곳이 있나요?

댓글 0

Dog_강형욱의 소소한Q&A

2020. 10. 20.

 

 

???

 

--

강아지가 만져주면

좋아하는 곳과 싫어하는 곳이 어딘가요?

또는 만지면 아픈 곳이 있나요?//

 

 

만져주면 좋아하는 곳

주둥이와 이마가 닿는 그 눈과 눈 사이

 

거기를 이렇게 살짝살짝 만져 주면은

잠을 자는 것처럼도 하고요

 

그다음에 아래턱

턱 양쪽을 이렇게 예뻐해 주면 참 좋아합니다.

 

싫어하는 곳

싫어하는 곳이라고 굳이 꼽자면

몸의 끝부분인데요, 발가락!

 

이쪽 관절들이 되게 약하고 작아요.

근데 우리가 악수한다고 그 발을 잡고 흔들거나

뭐 그럴 때 좀 싫어할 수 있고요

허리가 좀 불편하거나 골반에 문제가 있을 때

발이 좀 저리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 친구들은 발을 만지면 싫어하죠.

 

또 정말 정말 싫어하는 곳이 있어요.

꼬리입니다. 꼬리.

꼬리 이렇게 움직이면

정말 흐뭇한 표정 지으면서 이렇게 가까이 가서 만질 때가 있거든요.

 

정말 깜짝 놀라 해요.

그 상대가 나를 억압하는 것 같은

그런 느낌을 강아지들이 받나 봐요.

 

꼬리가 잡히면 순간적으로 꼬리와 연결되어 있는

항문과 하복부를 안쪽으로 확 말면서

순간 !’ 라고 피하는 모습들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꼬리 만지면 안 되고요

만졌을 때 아파하는 곳이라면 급소겠죠.

 

그리고 보통 강아지가 만지면 좋아하는 곳, 싫어하는 곳

이런 곳들은요,

그 사람이 누구냐에 따라 좀 달라지는 것 같아요.

 

만약에 내 강아지라면 신뢰 관계를 잘 쌓는다면

아마 어떤 부드러운 터치들도 잘 받아들일 텐데요

모르는 강아지라면 먼저 손 냄새를 맡게 해주면 좋습니다.

 

특히나 처음 보는 강아지한테는

손바닥보다 손 등을 보여주면

강아지들이 조금 더 마음의 평화를 갖고

그 사람이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으니까

손등을 먼저 보여주고, 냄새 맡게 해주면

훨씬 더 빨리 친해지고

자기 몸도 이렇게 만질 수 있게 허락하지 않을까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