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상스님의 목탁소리] 그 사람이 내 인생에 나타난 이유_ 한 사람이라는 우주(The reason why he appeared in my life_ He is the Universe.)

댓글 0

스님법문/법상스님의 목탁소리

2020. 11. 27.

 

 

지금 당신 눈앞에 있는 그 한 사람이

곧 이 우주 전체의 대리인이라고 한다면 믿어지십니까?

 

지금 당신과 인연 맺고 있는 바로 그 사람이 부처님이며

한 분의 거룩하신 신과도 같다면 어떨까요?

 

그렇습니다.

온 우주에 그 모든 존재는 크고 작고 영향력이 있고 없고를 떠나

그 한 존재 속에 우주 전체를 머금고 있는 무한한 존재입니다.

 

이를 화엄경에서는 일미진중함시방이라고 해서

한 티끌 속에 온 우주 전체가 담겨있다고 설합니다.

 

세상 모든 이들이 사실은 따로따로 떨어진 존재가 아니라

서로 연결되어있는 전체로서의 하나인 것이죠.

 

연결된다는 것은 곧 하나임을 뜻하고요

하나로 연결된다는 것은 곧 사랑한다는 것을 뜻합니다.

 

내가 누군가와 인연을 맺는다는 것은 곧 그와 깊이 연결된다는 것이구요

그를 사랑하기 시작했다는 것이고

그와의 인연을 통해 이 세상과 사랑에 빠졌음을 의미합니다.

 

내가 그를 향해 따뜻한 사랑의 말 한마디를 나눌 때

사실은 온 우주에게 사랑을 건네는 것입니다.

 

감사와 칭찬의 한 마디를 건낼 때

전 우주에게 감사하고 있는 것이죠.

 

우주 법계는 우리에게 크고 거창한 일을 기대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이처럼 내 앞에 단 한 사람을 사랑하고

내 앞의 현실을 온전히 살아내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내 앞에 있는 보잘것없는 단 한 사람에게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낼 때

또 길 위에서 죽어가는 길고양이에게 음식을 건낼 때

사실 우리는 온 우주 전체를 향해 사랑을 나누고 있는 것입니다.

 

대단하고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 되어야지만

이 세상을 위해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는 매 순간 우리가 만나는 모든 인연에게

어떻게 말하고 행동하는지 하는 이 사소한 일상을 통해

우주 전체에 기여하고 있고

이 세상을 밝히고 있습니다.

 

내 앞에 바로 온 우주가 있죠.

즉사이진 촉목보리라는 말이 있는데요

지금 만나고 있는 이 현실이 곧 진실이며

눈에 부딪히는 것이 그대로 깨달음이라는 뜻입니다.

 

당신은 바로 이 평범한 일상을 통해

진리를, 부처를, 신을, 또 우주 전체를 만나고 있습니다.

 

눈앞에 있는 일체 모든 존재가 성스럽고, 장엄하며 존귀한 존재들입니다.

따로 존재하는 진리를 찾거나

거룩한 부처님을 찾거나

장엄한 신을 바깥에서 찾지는 마십시오.

그것은 언제나 지금 여기에 있습니다.

 

내가 만나는 모든 이들

인연 맺는 모든 이들이

바로 그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매 순간 깨어있어야 하는 이유이고요

매 순간 자비와 사랑을 실천해야 하는 이유이고요

잘났거나 못났다고 하는 차별 없이

모든 이들을 사랑으로 대해야 하는 이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