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8-29] 백두대간 25구간(댓재 → 백복령) 산행사진(3/3)

댓글 6

백두대간 산행기(북진 - 진부령에서 멈추다)/한반도 물길을 동서로 가르는 산줄기

2015. 8. 30.

백두대간 25구간(댓재 → 백복령) 산행사진(3/3))

[산행일시] 2015.08.29(토) 06:06~17:44(11시간 38분)

[날       씨] 맑음

[산행시간] 댓재(06:06) → △1029.2봉(07:17~07:19) → 통골재(07:42) → 두타산(△, 08:38~08:48)

                   → 박달재(09:29~09:34) → 청옥산(△, 10:17~10:30) → 연칠성령(10:53~10:57) → 고적대(△, 11:29~11:32)

                   → 갈미봉(12:30~12:46) → 이기령(13:44~13:52) → △962.3봉(14:12~14;15) → 상월산(14:32~14:37)

                   → 원방재(15:01~15:08) → 1021.8봉(15:58~16:00) → △985.4봉(16:32~16:37) → 백복령(백봉령, 17:44)

[산행사진]

  ▼ 이기령의 모습

 

  ▼ 이기령의 샘터에는 가지를 않았지만 1021.8봉에서 내려가다 만난 김인호님에 의하면 물이 엄청 시원하면서 맛있다고 한다

 

  ▼ 은근한 오르막길을 올라서면 삼각점[임계 423]이 매설된 962.3봉으로

 

  ▼ 상월산이라는 팻말은 자리를 잘못 잡은 것이다

 

  ▼ 저 앞쪽으로 보이는 봉우리가 970.3m의 상월산이다

 

  ▼ 약간 가파른 내리막길이 끝나는 안부에는 나무의자가 있으며

 

  ▼ 다시금 비알의 오르막길이 이어지는데

 

  ▼ 970.3m인 상월산에서 끝난다

 

  ▼ 올라선 만큼 다시 내려가는 산길은

 

  ▼ 키가 큰 잡목 안부로 이어지고

 

  ▼ 조금 더 내려가면 원방재가 나온다

 

  ▼ 은근한 오르막길은 810.7봉으로 이어지고

 

  ▼ 861봉을 넘어 안부에 도착하며

 

  ▼ 야트막한 구릉을 넘어서니 또 멧돼지의 분탕질 흔적이 나타난다

 

  ▼ 대간길 인근에 물골이 있는지 물에 젖은 산길을 지나

 

  ▼ 이백여 미터의 고도를 올려가면 헬기장이 있는 1021.8봉이다

 

  ▼ 백복령으로 내려가는 산길은 길을 가로막고 있는 잡목을 뚫고 지나가야 하는 등

 

  ▼ 길의 상태가 그리 좋지만은 않다

 

  ▼ 조금씩 줄어드는 백복령 가는 길목에 삼각점[구정 487]이 매설된 985.4봉을 지나고

 

  ▼ 백봉령까지 2.4km 남았다는 이정표가 보이면

 

  ▼ 바로 861.2봉의 정상부가 나온다

 

  ▼ 높게 올라갈 길이 없을 듯하던 산길은 마지막으로 70여 미터의 고도차를 보이는 950능선 구릉 어깨로 올라야 하며

 

  ▼ 산죽 사이로 이어지는 하산길로 바뀐다

 

  ▼ 다시금 완만해진 산길을 따라 걷다 보면

 

  ▼ 오늘 구간의 마지막 구릉인 851.7봉이 나오고

 

  ▼ 225번 송전철탑을 지나

 

  ▼ 구간 거리에 비해 무척이나 힘들었던 산행의 끝자락인 백복령에 도착한다

 

  ▼ 정선군 임계면과 강릉시 옥계면의 경계인 42번 국도 상의 백복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