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18] 백두대간 28구간(대관령 → 진고개) 산행사진(1/3)

댓글 0

백두대간 산행기(북진 - 진부령에서 멈추다)/한반도 물길을 동서로 가르는 산줄기

2015. 9. 23.

백두대간 28구간(대관령 → 진고개) 산행사진(1/3)

[산행일시] 2015.09.18(금) 09:12~17:21(8시간 9분)

[날       씨] 종일 안개구름 / 잠깐씩 맑아지기를 수시 반복

[산행시간] 대관령(09:12) → 새봉(10:08) → 선자령(△, 10:33~10:41) → 곤신봉(11:26~11:32)

                   → 삼양목장 도로(11:53~11;56) → 동해전망대(12:06~12:30) → 매봉 분기점(13:04~13:12)

                   → 1118.6봉(13:36~13:42) → 소황병산(14:47~14:59) → 1280.2봉(15:46~15:52)

                   → 노인봉대피소(16:02~16:05) → 노인봉삼거리(노인봉 왕복, 16:06~16:23) → 진고개(17:21)

[산행사진]

  ▼ 지금 한창 공사 중인 대관령휴게소

 

  ▼ 대관령국사성황사 방향으로 올라간다

 

  ▼ 이번 구간 들머리

 

  ▼ 구간 들머리의 이정표

 

  ▼ 건물 축대 옆으로 이어지는 들머리의 진입로

 

  ▼ 탐방객 계수기를 지나 산길로 올라서면

 

  ▼ 흙길로 바뀌어 이어진다

 

  ▼ 우향으로 방향을 틀면서 이어지는 산길은

 

  ▼ 항공무선표지소로 이어지는 시멘트 도로와 만나는데

 

  ▼ 군 시설물인 제3벙커터라 음각된 표석도 보인다

 

  ▼ 산길 우측편으로 kt 대관령중계소의 안테나 철탑이 보이며

 

  ▼ 시멘트 도로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대관령휴게소에서 올라오는 바우길2구간임을 알려주는 이정표가 있는 사거리를 지난다

 

  ▼ 시멘트 도로는 항공무선표지소 정문 가기 전 좌측으로 산길을 내어주는데

 

  ▼ 대간길인 좌측 산길로 진행하면 선자령까지 2.7km 남았다는 이정표가 있는 곳을 만난다

 

  ▼ 선자령으로 올라가면서 항공무선표지소와 지난 구간의 능경봉을 다시 한번 보고

 

  ▼ 좌측 횡계 방면으로도 살펴 본다

 

  ▼ 그러다 보면 어느새 1050.4봉의 전망대가 나오며

 

  ▼ 저멀리 강릉을 조망한다

 

  ▼ 전망대 앞의 산불감시용 무인카메라를 지나

 

  ▼ 호젓한 산길을 따르면

 

  ▼ 이정표를 여러 번 지난다

 

  ▼ 산길은 새봉이라 부르는 1059.5봉의 좌측 하단으로 이어지다가 하늘목장(구 한일목장)의 너른 초지로 올라선 후

 

  ▼ 계속해서 산길을 따른다

 

  ▼ 목초지의 경계선을 따르는 산길은

 

  ▼ 선자령을 향해 조금씩 고도를 올려간다

 

  ▼ 시선을 잠시 좌측으로 돌려보면 너른 초지와 함께 풍력발전기의 바람개비들도 보이고

 

  ▼ 다시금 가던 길을 올라가니 저 멀리 선자령의 정상석이 조그맣게 보인다

 

  ▼ 목장의 소들이 풀을 쉽게 먹으라고 절삭작업을 하는 듯한 특수차량이 움직이고 있다

 

  ▼ 전에는 한일목장이었는데 이제는 하늘목장으로 바뀌었다

 

  ▼ 풀을 베어 그 자리에 쌓아놓는 트랙터(?)

 

  ▼ 목장 초지의 경계선을 지나 잠시 산길로 올라가면

 

  ▼ '백두대간 선자령'이라 음각된 커다란 정상석이 서 있는 선자령이다

 

  ▼ 한일목장 방향으로 보는 지나온 대간길은 짙은 구름으로 사라졌고

 

  ▼ 가야 할 곤신봉 방향으로도 짙은 구름이 덮여 있기는 마찬가지이다

 

  ▼ 선자령에서 곤신봉 방향으로 내려가 만나는 임도에서

 

  ▼ 매봉 방향인 우측으로 길을 이어간다

 

  ▼ 수시로 변하는 하늘의 표정이 을씨년스럽지만 대간길을 가야 하는 산꾼은 그저 임도를 따르는 순례길을 시작해햐 한다

 

  ▼ 임도에서 벗어나 잠시 산길을 걸어보기도 하고

 

  ▼ 풍력발전기의 위험성을 알리는 안내판도 잠시 살펴본 후

 

  ▼ 그 너머에 있는 대관령목장 사유지이므로 통행 시 입장료를 내라는 출입금지 팻말 뒷편으로 이어지는 산길을 따른다

 

  ▼ 지나온 선자령을 잠시 뒤돌아 보고

 

  ▼ 다시 임도로 내려와서 걸어가면

 

  ▼ 임도 삼거리가 나오는데 좌측으로 곤신봉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