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9] 백두대간 우듬지 1구간(546.8봉→남해고속도로) 산행사진(1/3)

댓글 0

지맥 산행기/낙남정맥의 지맥

2016. 4. 12.

백두대간 우듬지 1구간(546.8봉→남해고속도로) 산행사진(1/3)


[산행일시] 2016.04.09(토) 07:45~17:41(9시간 56분)
[산행시간] 배토재(07:45) → 546.8봉(분기점, 09:17~09:23) → 일천봉(△489.2m, 10:37~10:46) → 황토재(11:20~11:22)
                → 수구재(11:48~12:43) → △476.7봉(13:50~14:03) → 계봉(이명산 시루봉, 14:17~14:27) → 봉골재(15:32)
                → 구영고개(16:04~16:12) → 161.3봉(16:59) → 164봉(17:14) → 남해고속도로('안심' 버스 정류장, 17:41)
[산행사진]

 ▼ 진주에서 백토(배토재)를 경유하여 옥종으로 가는 시외버스 시간표


 ▼ 백토 버스 정류장


 ▼ 배토재


 ▼ 지리산둘레길요양병원 우측편의 도로를 따라 산행을 시작한다


 ▼ 시멘트 도로가 끝난 후 휴대폰 기지국이 있는 곳에 이르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이정표는 좌직진하라 하지만


 ▼ 이정표 앞에서 우측으로 낙남정맥 산길을 따라 구릉을 넘어선 후 만나는 삼거리에서


 ▼ 좌측으로 몇 걸음 걸어가면 기지국 앞에서 좌직진으로 이어지던 임도와 다시 만난다


 ▼ 우측 정수리에서 올라오는 산길과 만나는 삼거리가 나오고


 ▼ 계속 올라가면 우측편으로 옥산(△614.1m)과 잠시 후 오를 천왕봉(602.6m)이 보인다


 ▼ 옥산으로 분기되는 갈림길의 이정표를 지나


 ▼ 천왕봉(602.6m)에 올라서니 2010년 12월에 지날 당시에는 없었던 육각정과 정상석이 세워져 있다.


 ▼ 육각정 뒷편으로 보이는 산이 옥산이다


 ▼ 앞쪽으로는 '백두대간 우듬지' 분기점인 546.8봉이 보이고 그 아래에 돌고지재도 보인다


 ▼ 우측편으로는 지리산이 시원스레 보이는 전망지인데 오늘은 미세먼지 때문에 어렴풋한 윤곽선만 볼 수가 있다


 ▼ 좌측으로는 '백두대간 우듬지' 능선이 남해를 향해 힘차게 뻗어가고 있다


 ▼ 천왕봉에서의 조망을 즐기고 분기점을 향해 내려가는데 이곳에도 폐 타이어로 만든 고무발판으로 등산로를 정비하였다


 ▼ 옥산에서 오는 삼거리와 만나 좌측길로 가면


 ▼ 임도는 직진으로 이어지지만 이곳에서 우측편 산길로 방향을 바꾸어 올라간다


 ▼ 배토재 방향으로 바라본 '백두대간 우듬지' 분기점으로 우측편이 들머리이다


 ▼ '백두대간 우듬지' 분기점


 ▼ 초반 잡목의 산길을 헤치고 나가면 소나무 사이로 내리막길이 이어지고


 ▼ 조금 전 '백두대간 우듬지' 분기점을 향해 올라서면서 헤어졌던 임도에 다시 내려선다


 ▼ 우측으로 조금만 내려가면 시멘트 임도를 만나고


 ▼ '2013 임도시설, 북천화정-횡천전대지구' 표석이 있는 삼거리가 나오며


 ▼ 잠시 후 우측편 1시 방향의 산길로 진행한다


 ▼ 호젓한 등로를 따라 걷다가


 ▼ 구릉부의 임도를 건너 맞은편 산길로 다시 올라가면


 ▼ 산길은 억새만 무성한 구릉으로 이어지는데 영진출판사에서 출간된 지형도에는 497봉으로 표기되어 있다(온맵에는 해발고 표기가 없다)


 ▼ 재선충 대응으로 벌목되어 훈증처리 중인 소나무 무더기들이 보이는 곳으로 다시 내려서고


 ▼ 잔돌이 깔린 임도에서 다시 우측편 산길로 올라간다


 ▼ 임도와 만날 듯 하지만 계속 산길로 이어지고


 ▼ 480.5봉을 지나


 ▼ 엇비슷한 구릉을 넘어서서


 ▼ 다시 임도에 내려선다


 ▼ 마룻금은 사유지를 통과하는 것인지 임산물을 불법 채취하지 마라는 경고문을 볼 수 있으며


 ▼ 임도를 따라 걷다보니 경운기도 보인다


 ▼ 산목련이 만개한 임도를 지나고


 ▼ 산목련을 지나 뒤돌아 보았다


 ▼ 임도 우측편에는 태양광 전지판이 설치된 태양광발전단지도 지나며


 ▼ 십여 분 더 걸어가다가 좌측편의 산길로 올라가면


 ▼ 삼각점[곤양 311 / 1985 복구]이 매설된 489.2봉인데 '일천봉'이라는 이름표가 소나무에 매달려 있다


 ▼ 우측방향의 능선을 따라 조금만 가면 450.3봉인데 이곳에는 '선기동봉'이라는 이름판이 세워져 있다


 ▼ 선기동봉에서 임도로 내려선 후 저 앞으로 보이는 산길로 직진한다


 ▼ 산길에서 임도로 다시 산길로


 ▼ 그리고 다시 임도로 내려서면 삼거리가 나오는데


 ▼ 벚꽃이 활짝 핀 길을 따라 직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