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09] 백두대간 우듬지 1구간(546.8봉→남해고속도로) 산행사진(3/3)

댓글 0

지맥 산행기/낙남정맥의 지맥

2016. 4. 12.

백두대간 우듬지 1구간(546.8봉→남해고속도로) 산행사진(3/3)


[산행일시] 2016.04.09(토) 07:45~17:41(9시간 56분)
[산행시간] 배토재(07:45) → 546.8봉(분기점, 09:17~09:23) → 일천봉(△489.2m, 10:37~10:46) → 황토재(11:20~11:22)
                → 수구재(11:48~12:43) → △476.7봉(13:50~14:03) → 계봉(이명산 시루봉, 14:17~14:27) → 봉골재(15:32)
                → 구영고개(16:04~16:12) → 161.3봉(16:59) → 164봉(17:14) → 남해고속도로('안심' 버스 정류장, 17:41)
[산행사진]

 ▼ 계봉의 모습


 ▼ 남해고속도로를 향해 내려가는 산줄기와 내일 가야 할 금오산은 미세먼지로 흐릿하게 보인다


 ▼ 계봉에서 남해고속도로를 향해 내려가는 길은 둥근 통나무를 이용하여 계단길로 정비하였는데 제법 경사진 내리막이다


 ▼ 조금만 내려가면 좌측으로 소원성취탑이 있다고 이정표가 알려주어


 ▼ 바로 옆의 소원성취탑을 보니 이런 돌탑이다


 ▼ 얼마나 내려갔을까, 너른 공터를 만나는데 묘를 만들기 위해 산을 깍아버린 것이다


 ▼ 묘역의 좌측 끝에서 396.7봉에 올라선 후 좌측으로 길을 만들면서 내려가면 차량 통행이 가능한 이런 곳이 나오고


 ▼ 계속 직진으로 진행하다가 396.7봉을 뒤돌아 보았다


 ▼ 다시 길을 이어가고


 ▼ 잡목 사이로 희미한 선답자의 발걸음 흔적을 찾아 내려가면 너른 안부가 나오고


 ▼ 초지를 가로 질러 오르다가 계봉(이명산 시루봉)을 뒤돌아 본다


 ▼ 돌탑이 서 있는 구릉에 올라서서


 ▼ 조금만 내려가면 임도를 만나고


 ▼ 좌측편 산길로 진행하면 야트막한 안부 능선을 만나는데 별 생각없이 가면 그냥 지나치기 쉬운 봉골재이다


 ▼ 244.2봉으로 가다보면 전기철망을 만나는데 산길은 그 너머에서 뚜렷하게 그려지고 있지만


 ▼ 전기철망으로 인해 우측편의 잡목을 헤치며 길을 만들면서 244.2봉에 도착한다


 ▼ 한적한 산길에 뜬금없이 송전철탑(154kV 하동-개양 T/L  No.73)이 나타나고


 ▼ 완만히 내려가는 산길은 아스팔트로 포장된 도로의 고갯마루를 만나는데 선답자들이 구영고개라 칭하고 있는 곳이다


 ▼ 구영마을로 본 모습이고


 ▼ 남해고속도로를 향해 오르다가 내려다 본 양보면 박달리 방향이다


 ▼ 다시금 산길로 올라가는데 진달래 나무들로 길이 불편하고


 ▼ 마룻금에서 살짝 벗어나 있는 지형도 상 218.1봉에 올라서니 번호 판독이 불가한 삼각점[곤양 463, 국토정보플랫폼 검색]이 매설되어 있다


 ▼ 다시금 분기점으로 내려와서 마룻금을 이어가는데 역시나 잡목으로 길의 흔적을 찾기가 힘들지만


 ▼ '수렵제한구역'이라 쓰인 현수막을 만난다


 ▼ 그리고 바로 좌측편에는 이런 안내판이 보이고


 ▼ 조그만 더 가면 좌측편으로 마을이 보이면서


 ▼ 시멘트 임도가 시작되는 곳을 만나지만 흙길로 직진한다(뒤돌아 본 모습)


 ▼ 이제 좌측으로 개활지인 능선을 따라 걸어가다가


 ▼ 삼거리가 나올 때 흙길로 계속 진행한다


 ▼ 골프장을 조성하기 위한 사전작업으로 묘를 이장하라는 안내판이 수시로 보이는 곳을 지나


 ▼ 뚜렷해진 등로로 바뀐 마룻금은


 ▼ 호젓한 소나무 숲길로 이어진다


 ▼ 지형도 상 164봉을 지나고



 ▼ 서서히 내려가는 산길은


 ▼ 소나무 재선충의 피해목을 훈증처리 중인 곳도 지난다


 ▼ 그리고는 이내 저 멀리 금오산이 나타나고


 ▼ 산길이 다 끝났으니 이제 아스팔트 포장도로를 걸어야 한다


 ▼ 왼쪽으로 남해고속도로가 내려다 보이며


 ▼ 이동전화 공용기지국을 지나면 우측으로 돌무더기가 산처럼 쌓인 곳을 지난다


 ▼ 콘크리트 블럭제품을 제조하는 공장과


 ▼ 나노라인 하동공장을 지나간다


 ▼ 도로 우측으로 조금 남은 산줄기가 보이지만 그냥 도로를 따라 걸어가면


 ▼ 남해고속도로(백연육교)가 지나가는 안심마을 입구에 도착하는데


 ▼ 길 건너편에 '[안심' 버스 정류장이 있다


 ▼ 남해고속도로 백연육교로 마룻금은 왼쪽편 산등성이를 넘어 이어지지만 고속도로를 지날 수 없어 이곳으로 통과하여 진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