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4-10] 백두대간 우듬지 2구간(남해고속도로→구노량) 산행사진(1/3)

댓글 0

지맥 산행기/낙남정맥의 지맥

2016. 4. 12.

백두대간 우듬지 2구간(남해고속도로→구노량) 산행사진(1/3)


[산행일시] 2016.04.10(일) 08:32~15:19(6시간 47분)
[산행시간] 남해고속도로('안심' 버스 정류장, 08:32) → 아임 허브 관광농원(08:57~09:01) → 금오산 도로(10:09)
                → 666.1봉(10:33~10:41) → 금오산(11:10~11:25) → 금오산 마애불(11:35~12:00) → 점곡재(12:41~12:50)
                → 깃대봉(13:19~13:27) → 아침재(13:48~13:53) → 연대봉(14:28~14;41) → 구노량(남해대교, 15:19)
[산행사진]

 ▼ 진교시외버스터미널에서 남해고속도로(백연육교)가 지나는 '안심' 버스 정류장을 경유하는 '고전,갈사'행 완행버스 시간표


 ▼ '안심' 버스 정류장에서 본 남해고속도로(백연육교) - 원 마룻금은 좌측 산등성이에서 남해고속도로를 건너 이어진다


 ▼ 좌측으로 보이는 산등성이가 원 마룻금이며 고갯마루를 건너 하동진교농공단지 내의 성광테크 좌측으로 명맥을 겨우 유지하면서 흐르지만


 ▼ 사유지로 통과할 수 없어 바로 전 신안마을 표석 앞에서 농공단지 도로를 따라 구 남해고속도로까지 진행하기로 한다


 ▼ 이곳 신안마을 표석 앞에서 농공단지 내부 도로를 따라 걸어가고


 ▼ 좌측을 보이는 저 산등성이가 마룻금이지만 그냥 눈으로만 보면서 간다


 ▼ 농공단지가 끝난 것인지 가옥이 나오고


 ▼ 조금만 더 걸어가면 신안마을회관이 보인다


 ▼ 농공단지의 사유지로 이어지는 마룻금은 이곳 신안마을회관 앞을 지나 우측으로 보이는 대나무 숲을 지나야 하지만


 ▼ 그냥 마을길을 따라 저 앞에 보이는 덕천장(모텔)을 향해 걸어간다


 ▼ 덕천장을 지나면 구 남해고속도로가 나오고


 ▼ 그 길을 딸 1~2분 정도 걸어가면 좌측으로 '아임 허브 관광농원' 입간판이 보인다


 ▼ 농원 입구라 조금 더 올라가니 농원의 또 다른 출입구가 나오고


 ▼ 우측편 산등성이(사진의 좌측)에는 선답자들의 표지기가 눈에 띈다


 ▼ 고갯마루가 윗쪽으로 보이지만


 ▼ 사진처럼 물이 흐르는 계곡능선이 지나고 있어 마룻금은 이곳에서 이어짐을 알 수가 있다


 ▼ 아임 허브 관광농원의 두 번째 출입구에서 시멘트 도로를 따라 조금 오르다가 우측편 과실수가 있는 곳으로 올라서고


 ▼ 농원을 가로 질러 올라가면 샌드위치 패널로 세워진 공장을 만나는데 이곳에서 절개지를 따라 올라간다(진행 중 뒤돌아 본 모습)


 ▼ 절개지의 끝부분에서 우측 대나무 숲으로 들어가면 길이 없어지는데


 ▼ 그냥 감각으로 잡목숲을 헤치고 나가야 한다


 ▼ 중간중간 보이는 선답자의 표지기 역시 불명확한 곳이라 드문드문 보이지만


 ▼ 산등성이를 따라 올라간다는 느낌으로 길을 만들면서 올라간다


 ▼ 제법 경사진 오르막길을 올라가다 보면


 ▼ 이런 커다란 바위가 나타나는데 좌측편으로 그나마 조금은 선명한 길의 흔적이 보이는 것으로 미루어 볼때 좌측 능선에 길이 있었나 보다


 ▼ 아임 허브 농원에서 20여 분 이상 올라서서 만난 바위를 지나면 이제 길의 흔적이 제법 선명하게 이어지고


 ▼ 지형도 상 370능선 구릉에서 가던 길 멈추어 선 채 마룻금의 경로를 잠시 살펴본다 


 ▼ 가야 할 방향인 저 위로 보이는 능선에는 금오산 해맞이공원으로 이어지는 도로가 있다


 ▼ 뚜렷한 길을 따라 올라서면 금오산 도로가 나타나고


 ▼ 힘들었던 잡목의 오르막길의 진행을 끝내고 금오산 도로에 올라선다


 ▼ 잠시 도로를 따라 걸어가다 보면


 ▼ 666.1봉이 보이는 곳에


 ▼ 이런 안내판이 보인다(아마도 1002번 지방도에서 시작되는 것일 듯)


 ▼ 도로를 버리고 트럭이 보이는 곳 우측편 산길로 올라가게 되는데


 ▼ 입구에는 이런 이정표가 서 있다


 ▼ 부드러운 흙길이 이어지고


 ▼ 만개한 진달래 꽃과 함께 아침에 올라온 길을 뒤돌아 보지만 오늘도 미세먼지로 흐릿하기만 하다


 ▼ 산불감시초소가 있는 666.1봉인데 멀리 지리산 천왕봉과 우듬지 분기점인 546.8봉 그리고 돌고지재도 보인다지만...


 ▼ 가까이 있는 금오산 정상마저 흐릿하게 보이는 666.1봉을 내려간다


 ▼ 666.1봉에서 내려서서 계속 산길로 걸어도 되지만 그냥 도로를 따라 오르다가 금오산 정상부의 공군부대와 kt 금오산중계소를 본 모습이고


 ▼ 스타렉스 차량이 있는 곳에서 우측편 금오산 백산사로 올라도 되고


 ▼ 조금 더 올라가다가 kt 금오산중계소를 향해 올라가도 된다


 ▼ 그냥 계속 도로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좌측으로 석굴암이 있다는 표석을 지나


 ▼ 차량이 올라올 수 있는 마지막 지점인 정상부의 해맞이공원에 이른다


 ▼ 금오산 정상부에는 공군부대가 자리잡고 있으며


 ▼ 이런 정상석이 있다


 ▼ 금오산에도 케이블카의 일종인 짚라인을 설치한다고 하는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