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남도

하늬바람 2012. 9. 24. 09:27

 

 

 

가을볕이 붉은 꽃을 간지럽힙니다.

무리지어 꽃을 피어낸다고 하여 '꽃무릇'이라 이름 붙은 꽃...

 

붉은 열정으로 가을을 알리는 꽃무릇을 만나러 갑니다.

담양 환벽당

언제나 여행자에게 기쁨 설레임을 주는 곳입니다. (2012년 9월 22일)

 

 

 

 

어두운 숲 사이로 비추는 빛줄기..

그 빛을 향해 피어나는 붉은 꽃..

 

 

 

 

이날 하동의 악양 벌판의 누런 들판을 보러 나선 길이었지요.

가을은 생각보다 깊게 와 있더군요.

 

그래서 내친 김에 붉은 가을을 만나러 담양까지 달렸답니다.

 

환벽당 입구에 들어서니 여행자를 반갑게 맞이해주는 붉은 꽃무릇들..

 

 

 

 

정자를 향해 둘러싸듯 오르며 피어나는 꽃무릇

2년 전에 비해 꽃무릇이 많이 줄었습니다.

 

지난 태풍에 비가 많이 왔나봅니다.

 

 

 

 

꽃무릇의 꽃말은 슬픈 추억 이라고 합니다.

 

 

 

 

아름다운 꽃들에게는 빠질 수 없는 전설들이 있지요. ㅎ

 

꽃무릇에게도 슬픈 전설이 서려 있습니다.

 

먼 옛날 토굴에서 용맹정진하던 스님이 있었습니다.

어느날 불공을 드리러 온 여인에게 한눈에 반해 버렸다지요.

불공하러 온 처녀가 비가 내린 통에 마을로 내려가지 못하고 사찰마당의 나무아래에서 비를 피하는데

비에 젖은 아름다운 여인의 모습을 보고 스님은 오직 그여인을 연모하다

석달 열흘만에 피를 토하고 죽자 노스님이 불쌍히 여겨 양지 바른 곳에 묻어 주었습니다.

그러자 그곳에서 가을이 시작될 무렵 긴꽃줄기에서 선홍색의 꽃이 피어났는데,

사람들은 그 꽃을 피를 토하고 죽은 젊은 스님의 넋이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붉은 꽃을 가만히 바라보고 있으면

정말 그 젊은 스님의 넋이 환생하여 핀 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꽃무릇(석산)은 흔히 상사화(相思花)로 잘못 알려져 있는 꽃입니다.

잎과 꽃이 만나지 못하는 꽃은 상사화나 꽃무릇 외에도 여러 종류가 있으나

특히 꽃무릇이 주목을 받는 것은 그 붉은 꽃의 화려함 때문이겠지요.

 

 

 

 

상사화의 시기는 가고,

이제 꽃무릇이 절정인 시기입니다.

 

 

 

 

돌담 아래 피어나는 꽃무릇..

나무 아래 피어나는 꽃무릇..

 

 

 

 

붉은 꽃들 가만히 여행자에게 손내미는 듯 느껴집니다.

 

 

 

 

남도에서는 사방에 붉은 꽃들 피어나며

가을을 알리고 있습니다.

 

 

 

 

고창 선운사, 함평 용천사, 영광 불갑사, 함양 상림숲..

남도의 이름난 꽃무릇 군락지들은 지금 한창 붉은 물결로 뒤덮여 있을테지요.

 

 

 

 

푸르름을 사방에 둘렀다는 뜻의 환벽당..

 

 

 

 

사방에 푸르름이 아니라 붉음을 둘렀네요^^

 

 

 

 

나무 그늘 아래 수줍게 피어나는 붉은 꽃을 담습니다.

 

 

 

 

 

 

 

 

 

 

 

 

 

 

 

 

 

 

 

 

 

 

 

 

 

 

 

 

 

 

 

 

 

 

 

 

 

 

 

 

 

 

 

 

 

 

 

 

 

 

환벽당에 가면 늘 오래 시선이 머무르는 굴뚝입니다.

붉은 꽃무릇으로 치장을 하고 여행자를 반겨주는군요^^

 

 

 

 

2년 전 이맘때쯤의 환벽당입니다.

꽃무릇이 훨씬 많이 피어 장관이었었지요.

 

여기가 무릉도원인 듯... 담양 환벽당 http://blog.daum.net/sunny38/11775174

 

 

환벽당 찾아가는 길

주소 : 광주시 북구 충효동 387

건너편의 가사문학관은 주소가 담양이더니, 이곳은 광주이군요.

 

광주- 각화동- 고서 사거리- 광주호 방면- 환벽당

또는 호남고속도로 창평 IC - 고서 사거리 - 광주호 방면 - 환벽당

 

남도의 다른 꽃무릇들을 만나보러 가시려면 클릭하세요~

붉은 열정으로 가을을 알리는 꽃무릇이 가득한 천년의 숲-함양 상림숲  http://blog.daum.net/sunny38/11775730

 

남도의 초가을을 선홍빛으로 물들이는 영광 불갑사 꽃무릇 http://blog.daum.net/sunny38/11775167

 

화엄 연못가에 세들어 살고 싶은 욕심이 절로 생기는 명옥헌 원림 http://blog.daum.net/sunny38/11775176

이전 댓글 더보기
아 아름답다아...정말 좋다아...슬픈이야기를 가지고 있는 꽃일수록...

아름다운 이유는 뭘까요?
슬픔과 아름다움은 어쩌면 같은 뿌리에서 태어났는지도 모르겠네요.
꽃무릇~ 하나 배웠습니다. 언덕을 붉게 수 놓은 것이 너무 이쁩니다.
감사합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붉은색의 매력에 푹 빠져봅니다.
감사합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와...정말 섬세한 꽃이네요...색깔도 이쁘고요.
그렇지요. 볼 수록 매력적인 꽃인 듯 합니다.
꽃과 잎이 영원히 만나지 못한다고 해도...아름다우면 그만 ㅎㅎ
하와이 여행사진은 언제 공개하시나요^^
그런가요? 아름다우면 그만.. ㅎ
슬픔과 아름다움은 어쩌면 같은 뿌리에서 나왔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와이 사진 오늘부터 공개합니다^^
남자가 여자를 찾는건 당연 지사 인데
어째 그렇게 재약을 두어야 하는지.....

하긴 그래서 이야기가 만들어 지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너무 불쌍해.....

붉은 피를 쏟은것처럼 붉다구요?
사랑은 열정이라
피보다 더 븕게 타올랐을것 같습니다만 ㅎㅎㅎ
감사합니다.
어쩌면 그럴지도 모르겠습니다.
피보다 더 붉게..
못 이룬 사랑이야기들이 아름다움을 더 극대화시키나 봅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항상 좋은사진 좋은여행기 잘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붉은 열정이 있다는 꽃무릇, 매혹적이라는 표현이 잘 어울릴지 모르겠네요.
환벽당의 풍경과 어울리지 않을것 같았는데... 너무 잘 어울리는데요 ?

매혹적이라는 표현이 딱 인듯 합니다.
환벽당을 향해 오르는 꽃무릇들.. 참 인상적이고 아름다운 곳입니다.
몇년전보다 꽃이 많질 않아 조금 서운했던 곳입니다
붉게 타오르는 꽃무릇을 보다보니, 오페라 중에 클라이막스에 해당될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넘 멋있어서 이른아침 한참을 머물다 갑니다...^^
오페라 중에 클라이막스라는 표현이 참 마음에 드는데요. ㅎㅎ
고운 날 되십시오~
붉은 꽃이 꽃무릇이란 이름을 가지고 있나봐요? ^^*
뭔가 신비롭네요!!!~
아름다운 꽃이지?
한번 만나보면 자꾸 만나러 가고 싶어진다는.. ㅎㅎ
꽃무릅과 상사화 같은 말인지 궁급합니다
꽃도 예술 입니다. 훌륭합니다
사진 증말 감사 드립니다
흔히 영광 불갑사 상사화 축제라고 하는데 틀린 말이라고 하지요.
위에 보는 꽃이 꽃무릇이구요.
상사화는 이보다 더 먼저, 여름에 피는 꽃으로 꽃대 위에 꽃하나 피어 있는 것을 많이 보셨을겁니다.
상사화도 꽃무릇처럼 잎과 꽃이 만나지 못하는 꽃이지요.
제 포스팅인데요. http://blog.daum.net/sunny38/11775670 여기 세번째 사진 속에 핀 꽃이 상사화입니다.
요즘 꽃무릇이 한참 아름답지요
잘보았습니다
그렇지요. 사방에서 아름답게 피어나는 꽃.. 꽃무릇..
고운 하루 되십시오~
정말 이쁘당 ....나두 찍고 시포
함양 상림숲 찍으러 영월에서 이리 내려올 줄 알았다는.. ㅎㅎ
아~
꽃무릇은 요즘이 최적기 인가 보군요
저 또한 꽃무릇과 상사화 구분 못하니
하늬바람님 상사화 포스팅 찾아 확실하게...
정보 감사 합니다
지난 주말이 꽃무릇 절정이라고 들었습니다.
이제 지고 있을 듯 합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정말이지 무릉도원이 따로 없네요...
꽃무릇 나도 담으러 가고싶다...
내년엔 기필고 담고 말리라~~~
ㅎㅎ 올해는 바쁘셨나봅니다.
저도 담양만 간신히 다녀왔습니다.
고운 날 되십시오~
환벽당은 4계절 사진찍기 좋은곳
그렇지, 봄에는 매화 피고, 겨울엔 눈 내려주고..
가을이 오면 나도 남도에서 살고싶다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너무 예쁜곳이 많거든...
그렇지? 가고 싶은 곳들 너무 많아
Qi8v3l <a href="http://tjwjekugseam.com/">tjwjekugseam</a>, [url=http://nnqkepiolyoz.com/]nnqkepiolyoz[/url], [link=http://oezckgfrwklq.com/]oezckgfrwklq[/link], http://zkjcmswbriwq.com/
환벽당은 아직 못가봤는데 이리 꽃무릇이 멋지게 피는군요. 새삼 감탄하게 됩니다. 배롱나무꽃이 필 때 면앙정을 가보려고 했는데 더운 여름이라 피했지만 이제 가을 초입에 담양을 가도 환벽당을 가면 되겠습니다. 좋은 사진 감사합니다^^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