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포르투갈 여행(spain)

하늬바람 2019. 6. 17. 07:10



플라멩코와 축구, 하몽,

빠에야, 가우디, 피카소의 나라,

스페인...

스페인은 아름다운 자연과 다양한 문화

그리고 예술이 어우러진 다채로운 매력의 나라로

여행객들이 한 번쯤은 찾고 싶은 유럽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이지요.


스페인, 포르투갈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2019년 3월 18일부터 3월 27일까지 8박 10일간의 여행,

그 열여섯 번째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코스타 델 솔(Costa del Sol)'

태양의 해변이란 뜻으로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지중해와 닿아있는 해안을 일컫습니다. 


말라가(Malaga)에서 시작해서

네르하(Nerja), 미하스(Mijas), 프리힐리아나(Frigilidna) 그리고 지브롤터(Gibraltar) 까지, 

푸르른 지중해가 이어지는 해안과 도시~

스페인 남부 여행의 꽃이라고도 불리우는 곳들입니다. 


그 중 네르하와 프리힐리아나를 다녀왔습니다. 

오늘은 먼저 프리힐리아나(Frigilidna) 


스페인의 산토리니로 불리우는 곳, 

프리힐리아나입니다. (2019년 3월 21일)





하얀 집들이 빼곡히 자리한 마을, 

마을 풍경을 보는 순간, 

이곳이 왜 스페인의 산토리니라고 불리우는지 알 것 같습니다. 





하늘에서 바라본 풍경은 

독특한 지붕색으로 인해 특별하게 느껴집니다. 





오전에 그라나다의 알함브라 궁전을 둘러보고, 

태양의 해변을 따라 달립니다. 


해변가에 자리한 마을들을 지나쳐 가다보니, 

멀리 산 아래 자리한 집들이 보이고, 





집 근처에는 올리브 나무들 무성하게 심어져 있고, 





독특한 스페인 마을 풍경이 보이는가 싶더니, 





드디어 프리힐리아나를 만납니다. 

Frigiliana





해안에서는 약 7km 정도 떨어진 마을로

굽이굽이 산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만나는 작은 마을입니다.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중 하나로 손꼽히는 프리힐리아나.. 





깎아지른 절벽을 따라 순백색 하얀 벽돌로 지어진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마을을 이루고 있습니다. 





위에서 바라본 풍경~
















































푸레블로 블랑코, 

하얀 마을이라고도 불리우는 곳.. 





선명한 파란 하늘과 극명히 대조되는 순백색의 집들이 눈에 띄는 곳,





바다가 손에 잡힐 듯 가까이 자리한 마을입니다. 





스페인의 산토리니라고 불리기도 하지만, 

이곳만의 독특한 매력을 가진 곳입니다. 





원래 프리힐리아나는 기독교 세력에 쫓겨난 이슬람교도가 

산중턱에 숨어 세운 마을이라고 합니다. 





여기에 유대인들까지 들어와 오랜 세월 동안 함께 어울리며 살아오고 있습니다. 





기독교와 이슬람, 유대 문화까지 함께 조화롭게 어우러지다 보니 

오히려 사람들은 순박함을 잃지 않은 모습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유명 관광지이지만 마을 골목길이 정겨운 시골의 정서로 가득한 곳입니다. 





이제 프리힐리아나 골목골목을 돌아보러 갑니다. 

마을 입구의 기차를 타고 갈 수도 있지만, 

걷기를 좋아하는 여행자, 

카메라 하나 들고 천천히 걸어 올라봅니다. 





마을 중심에서 계단과 골목길을 따라 

높은 곳을 향해 오릅니다. 





하얀 벽에 강렬한 빛깔의 꽃들, 





파란 하늘과 하얀 벽들, 

1년이면 300일 파란 하늘을 볼 수 있다는

축복받은 땅~





하얀색 벽에, 문, 창 등에는 파란색 포인트를 준

지중해식 주택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곳곳에 꽃과 화분으로 포인트를 주고, 





하얀 마을, 파란 하늘... 




목재 문에 아치형 입구, 

붉은 제라늄 꽃 화분, 

색색의 팬지 화분... 




자꾸만 셔터를 누르게 되는 풍경들~





거의 위쪽으로 오르자, 

멀리 지중해가 바라보이기 시작합니다. 





옆쪽은 올리브 나무들 자라고 있는 산입니다. 





스페인에서도 뛰어난 자연경관을 자랑하는 '안달루시아'

그 중에서도 안달루시아의 작은 마을, 프리힐리아나~





스페인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골 동네로 선정된 곳이기도 합니다. 





정상에 자리한 카페~

이곳에 앉아 차 한잔 마시며, 

저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면 좋을터인데

사진 욕심이 많은 여행자, 

사진 담으러 또 움직입니다. ㅠ





카페 옆에 자리한 골목을 지나





바로 아래 자리한 전망대에서 바라본 풍경





아름다운 마을이 한 눈에 바라보이는 곳입니다. 





그라나다의 국토 회복운동으로 숨어 지낼 곳이 필요한 

무어인들이 정작하면서 형성된 마을, 

이쁜 마을의 모습과는 달리 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곳입니다. 





1년에 300일 이상 쾌청한 날씨와 햇볕, 

그 햇볕을 피하기 위해 

흰색의 페인트를 칠했을 곳이로군요. 





전망대에서 바라본 마을과





바다... 





























올랐으면 내려가야겠지요? 





왔던 길과는 다른 방향으로 내려가 봅니다. 

벽틈에 뿌리를 내리고 자라는 나무의 생명력이 대단합니다.











운이 좋으면 짐을 실어 나르는 당나귀도 볼 수 있는 곳이라고 하네요. 





좁은 오르막길이라 차보다는 당나귀를 쓰기도 하나봅니다. 











짐을 끌고, 짐을 지고 오르는 사람은

가끔 보입니다. 





아래쪽으로 내려오면 기념품 가게들, 

바와 레스토랑, 카페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지붕 끝에 자라는 한 줄기 생명과도 눈맞춤 해봅니다. 











알록달록 과일가게 지나고, 




독특한 문양을 세워둔 집도 지나고, 





벽면에 화분이 예뻐서 맥주 한잔 하고싶어지는 곳도 지나





천천히 내려옵니다.





플라맹고 복장과 신발, 

그 색이 강렬하여 한 장 담아 봅니다. 

















마을 중심에 거의 내려왔습니다. 





왼편으로 이어지는 또 다른 길들, 

이제 길은 네르하로 이어집니다. 



앞선 스페인 여행기 아직 보지 못하셨다면 클릭해 보세요

바르셀로나를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곳/몬주익 언덕  http://blog.daum.net/sunny38/11777291


신을 사랑한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걸작/성가족 성당  http://blog.daum.net/sunny38/11777293


신을 사랑한 천재 건축가 가우디의 걸작/성가족 성당(내부) http://blog.daum.net/sunny38/11777296


가우디 초기 작품을 만날 수 있는 레이알 광장, 아비뇽 거리 http://blog.daum.net/sunny38/11777297


바르셀로나 사람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보케리아 시장  http://blog.daum.net/sunny38/11777298


눈이 부시게 푸르른 바다를 만날 수 있는 바르셀로나 포트 벨  http://blog.daum.net/sunny38/11777299


곡선은 신의 영역이라 말한 가우디, 신의 영역에 한발 다가선 카사밀라 http://blog.daum.net/sunny38/11777300


고즈넉한 중세 시대로 빠져드는 바르셀로나 고딕지구 http://blog.daum.net/sunny38/1177730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병원으로 불리우는 산파우 병원 http://blog.daum.net/sunny38/11777308



가우디의 동화 속 아름다운 공원-구엘공원 http://blog.daum.net/sunny38/11777314


건축가 가우디가 영감을 받은 구름 위의 성지/몬세라트 수도원  http://blog.daum.net/sunny38/11777316


고대중세의 향기가 가득한 지로나(헤로나) http://blog.daum.net/sunny38/11777322


스페인 역사공부가 저절로 되었던 곳-카를로스5세 궁전/알함브라궁전  http://blog.daum.net/sunny38/11777324


이슬람 건축물 중 최고의 걸작으로 꼽히는 알함브라 궁전/알카사바 http://blog.daum.net/sunny38/11777326


알함브라 궁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헤네랄리페 정원 http://blog.daum.net/sunny38/11777328

이전 댓글 더보기

이제 그 스페인이 축구 청소년 이강인이
뜨는 나라이기도 합니다, 하늬바람님. -!@
태양의 해변 ‘코스타 델 솔’ 을 가슴으로
담아보며 조금은 어지러운 듯 휘청이기도요.
하늘 나라의 집같은 풍경에 잠시 머뭅니다.
안녕하세요.
시원하고 상쾌하게 불어주는
이른 아침 공기는
기분 좋은 일들이 펼쳐질 예감을 줍니다.
건강이 없으면
아무리 즐겁고 좋은 일들도 아무런 의미가 없습니다.
더워지는 날씨에 건강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일들만 펼쳐지길 바랍니다.
하얀건물의 빨간지붕이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내는군요..
거리도 깨끗하고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구요..
오늘도 활기찬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하늬바람님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소중한 벗 하늬바람님~
스페인의 프리힐리아니의 아름다운 풍경에 감사히 머물렀습니다.
고맙습니다.하얀말의 아름다운 풍경들....

비온뒤에 상쾌한 공기처럼 맑은 아침
오늘 하루도 작고 소박한 행복을 함께 나누는
소중하고 즐겁고 아름다운 화요일이 되시기 바랍니다.♡♡
산중턱에 지어진 집들이
우리나라 옛날 무허가집들처럼 난개발같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아름답고 멋져 보이기도 합니다
스페인 프리힐리아나는 정말 그리스 산토리니와 같은 풍경입니다
다만 지붕 색상이 다를뿐, 참 아름다운 마을이군요
드론으로 공중에서 담으니 그 또한 예술입니다
더욱 놀라운것은 매번 느끼지만 사진에 대한 열정과 내공에 감탄합니다
윤슬은 이곳은 가 보지 못한곳인데 못 들린것이 아쉽기만 합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
안녕하세요
삶은 그리움이고 추억인가 봅니다
늙어서 추억을 먹고 산다고들 하더라구요
아름다운 추억 가슴에 차곡차곡 많이 담아두세요
잔뜩 흐린 하늘에서 비라도 쏟아질듯하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길 보내세요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
깨끗한 모습이 시원스레 보이네요..
골목길 오르기는 힘들거 같은 느낌이 듭니다..
국내의 골목 계단길도 이런 모습을 보이더군요..
또 가고픈 스페인입니다.
ㅎㅎ
잘 보고가요
프리힐리아나,
가장 아름다운 마을로 불릴 만하네요.
저 마을에서 살면 마음도 아름다워질 것 같습니다..ㅎㅎ
오래 전 스페인에 2년 살면서
많은 곳을 여행했었는데 이곳
프리힐리아나는 미답지입니다.

하늘에서 본 지붕의 모습이
정말 예술품입니다.

날씨가 잔뜩 흐립니다.
화요일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프리힐리아나도 아름다운 마을이네요.
숲속의 하얀 집들이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미하스보다 큰 마을로 보여요...
안녕하세요!~! 제가 직접 사진 속에서 걷고 있는 듯 합니다. 사진 풍경 너무 잘 보았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이쁘게 잘 찍어 셨내요 ^^.
가고 싶네요.
산 비탈을 따라 지어진 집들이 되는 대로 지어진 것 같이 보이는데
하늘에서 바라 본 풍경에서는 구획 정리가 잘 되어 있네요.
골목을 따라 이어진 좁은 도로에도 양탄자 깔아 놓은 듯 문양이 있어
보기 좋네요.
유라시아 대륙의 최서단 대서양의 검푸른 바다가 눈에 선합니다
스페인여행에서 포르투갈 여행은 빠질수 없는곳입니다
더 아름다운 깊이 깊이 볼수 없어 너무 아쉬움만 남는군요
다시한번 떠난다면 알찬 여행이고 싶지만 ...
우와~! 드론 촬영도 하시나봐요~!
평소에 보지 못했던 또다른 시각의 사진들..... 멋집니다~ ^^
팔로우/하트/댓글 (삼)종셋트 팍팍 날리고갑니다요 (쿨쿨)
좋은정보 잘보갑니다 (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