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老人의 오형 오락(五刑五樂) (★)▶ [검]

老人의 오형 오락(五刑五樂) 천지에는 사시(四時)의 질서가 있습니다. 마찬 가지로 사람에게는 일생에 시기(時期)가 있지요. 천지가 그 질서를 어기지 아니하므로 만물이 나고 자라고 열매를 맺고 거두는 차서(次序)를 얻게 되는 것입니다. 이와 같이 사람도 그 시기를 잃지 아니하여야 일생의 생활과 생사 거래(生死去來)에 원만(圓滿)함을 얻게 되는 것이지요. 그러므로 우리 인간은 유년기(幼年期)에는 문자를 배우게 합니다. 그리고 장년기(壯年期)에는 도학(道學)을 배우며 제도 사업(制度事業)에 노력하지요. 또한 노년기(老年期)에는 경치 좋고 한적한 곳에 들어가서 세상의 애착(愛着) 탐착(貪着) 원착(怨着)을 다 여의고 생사 대사(生死大事)를 연마하게 합니다. 이것이 인생에 시기를 잃지 않고 또 노년을 맞이하는 휴..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6가지 맛에 숨어 있는 놀라운 건강비밀 (★)▶ [검]

6가지 맛에 숨어 있는 놀라운 건강 비밀 놀라운 건강 비밀을 품고 있는 6가지 맛. 어느 것 하나 부족해서도 안 되고 넘쳐서도 안 되는 건강의 대명제. 고태홍 박사는 "여섯 가지 맛이 우리 몸속의 오장육부와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 알게 되면 그 신비로움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된다.”며 그 신비는 철학적이며 우주적이며 과학 이상의 기막힌 세계가 숨어 있다.”라고 말한다. 그런 그가 밝히는 6가지 맛에 얽힌 건강 비밀, 도대체 뭐길래? 그림 -1- 1. 소화기를 관장하는 단맛. 달달한 단맛은 기본적으로 소화기를 관장하는 맛이다. 위와 췌장의 기능을 좋게 하는 맛으로 이해하면 된다. 따라서 단맛이 부족할 경우 비, 위장과 관련된 질병이 잘 생긴다. 또 전두통, 무릎 전방부 신경통도 잘 생기고, 아래 잇몸, ..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어느 아들이 아버지에게 쓴 편지 (★)▶ [검]

'어느 아들이 아버지에게 쓴 편지 아버지.. 세상에는 온통 어머니만 있고 아버지는 없는 세상인 듯 합니다.. 아들이고! 딸이고 다들 세상에서 우리 엄마만큼 고생한 사람 없다며 우리 엄마, 우리 엄마 합니다... 아버지 당신은 무얼 하셨습니까? 아버지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느라 묵묵히 집안에 울타리가 되고 담이 되었고 새벽같이 일터로 나가 더우나 추우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윗사람 눈치 보며 아랫사람에게 치밀리면서 오로지 여우 같은 마누라 토끼 같은 자식들을 먹이고 입히고 공부시키는 일에 일신을 다 바쳐오시지 않으셨나요? 내 새끼 입에 밥 들어가는 것이 마냥 흐뭇하고 여우 같은 마누라 곱게 치장시키는 재미에 내 한 몸 부서지는 것은 생각 않고 열심히 일만 하며 살아오지 않으셨나요? 예전엔 그래도! 월급날 되면..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젊은 어부와 늙은 어부 (★)▶ [검]

젊은 어부와 늙은 어부 젊은 어부가 바다에서 고기를 잡고 있었다. 해초가 많아 고기를 잡는 데 방해가 되었다. 그는 화를 내며 불평했다. "독한 약을 풀어서라도 해초를 다 없애 버려야겠다." 그러자 늙은 어부가 말했다. "해초가 없어지면 물고기의 먹이가 없어지고 먹이가 없어지면 물고기도 없어진다네." 우리는 장애물이 없어지면 행복할 것으로 믿는다. 그러나 장애물이 없어지면 장애를 극복하려던 의욕도 함께 사라지게 된다. 오리는 알껍데기를 깨는 고통의 과정을 겪어야만 살아갈 힘을 얻는다. 누군가 알 깨는 것을 도와주면 그 오리는 몇 시간 못 가서 죽는다고 한다. 우리의 삶도 그렇다. 시련이 있어야 윤기가 나고 생동감이 있게 된다. 남태평양의 사모아 섬은 바다거북들의 산란 장소로 유명하다. 봄이면 바다거북들이..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공자(孔子)와 안회(顔回)의 일화 (★)▶ [검]

공자(孔子)와 안회(顔回)의 일화 안회(顔回)는 배움을 좋아하고 성품도 고아 공자(孔子)의 마음에 든 제자 중의 하나였다.. 하루는 공자의 심부름으로 장에 들렸는데 한 포목점앞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어서 무슨 일인가 해서 다가서 알아보니 가게 주인과 손님이 시비가 붙은 것이다.. 포목 사러온 손님이 큰소리로 "3x8은 분명히 23인데 당신이 왜 나한테 24전(錢)을 요구하느냐 말이야" 안회은 이 말을 듣자마자 그 사람에게 먼저 정중히 인사를 한 후 "3 × 8은 분명히 24인데 어째서 23입니까? 당신이 잘못 계산을 한 것입니다. "하고 말을 했다. 포목을 사러 온 사람은 안회의 코을 가리키면서 "누가 너더러 나와서 따지라고 했냐? 도리를 평가할려거든 공자님을 찾아야지.. 옳고 그름이 그 양반만이 정확한..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여자란 꽃잎 같아서 (★)▶ [검]

여자란 꽃잎 같아서 여자란 꽃잎 같아서 작은 것에도 슬퍼하고 노여워한다 사랑을 표현할 때에도 가급적 꽃잎에 상처가 나지안도록 세심한 배려와 관심이 필요하다 여자란 이슬 같아서 작은 것에도 감동하고 소슬바람에도 흔들릴 수 있으니 늘 베란다의 화초처럼 아름다운 사랑을 듬뿍 주어야 가정에 행복의 열매를 맺어준다 여자란 웃음 같아서 사소한 것에도 행복과 불행을 느끼기 쉬우니 최소한 하루에 몇 번씩 사랑하는 사람을 생각하며 짧은 웃음이라도 웃을 수 있게 항상 관심에 메시지를 주어야 한다 여자란 눈물 같아서 관심에 물을 주지 않으면 사랑의 감정이 쉽게 말라 미소라는 아름다운 꽃을 피우지 않습니다 [여자란 봄바람 같아서 품 안에 감싸 기르지 않으면 심한 감기 몸살로 가슴앓이를 하기 쉬우니 말 한 마디에도 뼈를 빼고 ..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대접받고 싶은 대로 대접 하세요. (★)▶ [검]

대접받고 싶은 대로 대접하세요. 장성한 아들과 며느리 4살 된 손자와 같이 사는 어느 노인이 있었어요. 노인은 항상 손을 떨었죠 눈은 예전같이 않게 침침하고 다리는 몇 걸음 걷지도 못하게 불편헀어요. 손은 너무 떨려서 음식을 흘리지 않고는 먹질 못했죠. 그게 아들과 며느리에겐 귀찬았어요 그런 노인을 보는 게 싫었죠. 그래서 그들은 부엌 구석에 밥상을 따로 차려 노인을 그곳에서 먹게 했어요. 접시가 아니라 나무로 된 그릇을 내주었죠. 벌써 몇 번이나 그릇을 깨 먹었거든요. 손자는 노인을 볼 때마다 노인의 눈물이 얼굴 가득 흘러내리는 것을 봤어요. 아들과 며느리는 노인의 슬픔을 무시한 채 그가 뭔가를 떨어트릴 때마다 화를 냈죠. 어느 날, 식사 전에 아들은 그의 아들이 놀이터에서 나무로 무언가 만들고 있는 ..

14 2020년 11월

14

카테고리 없음 내 몸이 먼저다 (★)▶ [검]

내 몸이 먼저다 몸은 무엇일까? 몸은 당신이 사는 집이다. 지식이나 영혼도 건강한 몸 안에 있을 때 가치가 있다. 몸이 아프거나 무너지면 별 소용이 없다. 집이 망가지면 집은 짐이 된다. 소설가 박완서 씨는 노년에 이렇게 말했다. "젊었을 적의 내 몸은 나하고는 가장 친하고 만만한 벗이더니, 나이 들면서 차차 내 몸은 나에게 삐치기 시작했고, 늘그막의 내 몸은 내가 한평생 모시고 길들여온 나의 가장 무서운 상전이 되었다" 정말 맞는 말이다. 몸만이 현재다. 생각은 과거와 미래를 왔다 갔다 한다. 하지만 몸은 늘 현재에 머문다. 현재의 몸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그렇기 때문에 몸은 늘 모든 것에 우선한다. 몸이 곧 당신이다. 몸을 돌보는 것은 자신을 위한 일인 동시에 남을 위한 일이다. 그런 면에서 몸을 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