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날은 두번째 시집

고운님 2018. 10. 17. 23:49







가을 사랑


침묵으로

내려앉은 밤

적막은

작은 소리로 일어섰다


이명인가 했더니

바람이

풀벌레를 끌어다 놨다


가을에 매달린 불면

창박에 바스락 소리


그대인가 했더니

나뭇잎 하나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