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님의 시방

고운님 2017. 3. 28. 22:25



까치집


덩그러니

나뭇가지에 얹혀잇는

울타리 없는 빈집에

봄바람이 들어왔다


허공에 외롭게 떠있ㄴ는 집은

솟대처럼 아득한 그리움

봄볕에 그을린 시선이

오늘 따라 더옥 눈부시고


아무리 바라보아도

하늘에는 섬같이 고독한 집

가슴앓이하는 몸에서

바람이 숭숭 빠져나갔다






거리적 시선
가늠해보아도 멀지 않은 곳
보금자리 까치집
내겐 날개가 없기에
위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이 그립다
님의 집에 다녀갑니다....ㅎ
화산 선생님 ,, 어려운 걸음 하셨습니다
집안에 손님 맞을 만한 보여 드릴것이 없어서 죄송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