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님의 시방

고운님 2017. 9. 22. 23:30




가까히 하면 아프고

멀리하면 외로운데

경계하면 적이생기네


잘 부리면 잔잔한 호수라

지혜로운 기수가

풍년든 타작마당에 섰다



2017,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