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타잔 2010. 10. 22. 15:59

 

 

   지난10월16일 서울지방변호사회의 초청(사실은 초청을 빙자한 사진촬영 지도)을받아

 

   천리포 수목원을 다녀왔슴니다

 

   한번 둘러 보셔유

 

 

 

   천리포 수목원앞 무인도와 시원스런 파도

 

 

 

 

   파도가 하염없이 밀려옵니다

 

 

 

 

   내가 살고 싶은집

   사랑하는분들 불러서 바비큐도 해먹고싶고

   낚시질도 하고푼곳 

 

 

 

 

 

   무즛곷이 끝물이라 싱싱하진 않컨만 그래도 이쁘다

 

 

 

 

   이름 모를곷도 피어있고

 

 

 

 

 

 

 

 

 

   아마도 이곷은

 

   해국?

 

 

 

 

   이건 뭐지

 

 

 

 

 

   걷고 싶은길

 

 

 

 

   읽어보면 그냥 그렇지 뭐

 

 

 

 

   갖은양념 참기름 그리고 고추장 듬뿍넣어

   비벼 먹으면 배 부르겠다

   방귀도 봉뽕 나오고

 

 

 

 

 

   먹으면 배 아플껄

 

 

 

 

   거참 이상한 나무네

 

 

 

 

   요넘은 흰해당화나무라나

 

 

 

 

   갈대가 바람에 하는하늘

   정녕  가을인가

 

 

 

 

 

 

 

 

 

 

 

   거미는 마실가고 집이 비어있네

 

 

 

 

 

   요넘은 무신 나물인데 생각이 가물가물

 

 

 

 

 

 

 

 

   

 

 

 

 

   재미없는거

 

   봐주셔서

 

   감솨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