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근담을 노래하다/감상

무위당 2014. 1. 20. 16:06

 

[세상의 노래] 예순일곱

 


벼슬살이 격언 둘
“공정해야만 밝음이 생기며 청렴해야만 위엄이 생겨”
집안 살림 가훈 둘
“용서해야만 정분이 바르며 검소해야만 쓰임이 넉넉해”

 

居官에 有二語하니 曰 惟公則生明과 惟廉則生威요
거관    유이어       왈 
유공즉생명    유렴즉생위

居家에 有二語하니 曰 惟恕則情平과 惟儉則用足이라
거가    유이어       왈 
유서즉정평    유검즉용족

 

 

 


<감상>

 

청춘이란 인생의 어떤 한 시기가 아니라
마음가짐을 뜻하나니
장밋빛 볼, 붉은 입술, 부드러운 무릎이 아니라
풍부한 상상력과 왕성한 감수성과 의지력
그리고 인생의 깊은 샘에서 솟아나는 신선함을 뜻하나니
 
청춘이란 두려움을 물리치는 용기,
안이함을 뿌리치는 모험심,
그 탁월한 정신력을 뜻하나니
때로는 스무 살 청년보다 예순 살 노인이 더 청춘일 수 있네.
누구나 세월만으로 늙어가지 않고
이상을 잃어버릴 때 늙어가나니
 
세월은 피부의 주름을 늘리지만
열정을 가진 마음을 시들게 하진 못하지.
근심과 두려움, 자신감을 잃는 것이
우리 기백을 죽이고 마음을 시들게 하네.
그대가 젊어 있는 한
예순이건 열여섯이건 가슴 속에는
경이로움을 향한 동경과 아이처럼 왕성한 탐구심과
인생에서 기쁨을 얻고자 하는 열망이 있는 법,
 
그대와 나의 가슴 속에는 이심전심의 안테나가 있어
사람들과 신으로부터 아름다움과 희망,
기쁨, 용기, 힘의 영감을 받는 한
언제까지나 청춘일 수 있네.
 
영감이 끊기고
정신이 냉소의 눈[雪]에 덮이고
비탄의 얼음[氷]에 갇힐 때
그대는 스무 살이라도 늙은이가 되네
그러나 머리를 높이 들고 희망의 물결을 붙잡는 한,
그대는 여든 살이어도 늘 푸른 청춘이네.
(사무엘 울만의 <청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