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결같은 그리움

댓글 2

*習作詩

2020. 11. 20.


한결같은 그리움

살아서는갖지 못하는
그런 이름 하나 때문에
죽을 때 까지 그리운 것인가

은행잎이 노랗게 물들어
가슴속에 혼불지펴 하늘로 띄우고
그리움이 있어서 슬프기만 하다

이 세상에서 못 만나더라도
님이 있어 행복한 나날
그것만으로도 난
살아갈 날이 더디지 않으리라

꼭꼭 접은 그리움
깊어가는 가을언덕에 서서
노래만 읊조린다

2020년 11월 20일 금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