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산야(山野)의 야생화(野生花)

우리 全北 에 山野의 野生花들의 寶庫. 발품으로 꽃을 찾아 와서 이곳에 보관합니다.

금작화 '안드레아누스'

댓글 0

게시판/수목화(목본,야생나무·덩굴)

2020. 5. 3.

금작화 '안드레아누스'

 

금작화 '안드레아누스'는 양골담초라 부르기도 하는데...

골담초와 꽃은 비슷하지만 꽃의 색깔이 다르게 피네요.

비슷한 꽃이 피는 종류가 여렷이 있어요.

개느삼, 애니시다"향기싸리', 유럽금작화 등이 꽃색은 다르지만 비슷하지요.

금작화 '안드레아누스'는 이곳 남부지방에서는 노지월동을 하며 자라고 있네요.

이제 피기 시작하는 모습인데 5월 중순 쯤이면 한창 피어 있어요.

 

 

분류 : 쌍떡잎식물 장미목 콩과의 상록성 낙엽 소관

분포 : 유럽 중 서부 원산지 (학명 : Cytisus scoparius 'Andreanus')
서식 : 관상용 재배 (크기 : 높이 1~3 m 정도)

 

금작화'안드레아누스'는 유럽 중 서부지방이 원산지이며 양골담초 라고 부르기도 한다. 높이는 1~3 m 정도이다.
줄기는 곧게 서며 지름 2~3 cm로 자라며 녹색이며 가지가 많이 치고 가늘며 모가 난 줄이 있다.

어린가지는 가늘어서 꽃이 피게 되면 늘어 지기도 한다.
은 어긋나고 3출엽으로 이뤄진 겹잎이다. 작은 잎의 길이는5~15mm정도이다.

 

은 4~5월에 나비 모양의 노란색 바탕에 붉은색의 무늬로 총상꽃차례로 많은 꽃이 잎겨드랑이에 1~2개씩 달려 핀다.
꽃잎은 4개이고 윗입술이 노란색으로 가장 크며 아랫입술은 3개이며 좌우 입술은 붉은 빛, 중앙 입술은 노란색이다.

꽃술이 길고 꼬부라지면서 꽃잎 밖으로 나오고 꽃밥은 주황색이다.

 

열매는 협과로 콩과 식물의 특성인 꼬투리가 달리고 9~10월에 익으면서 꼬투리가 터져 종자가 퍼져 나간다.

한여름(8~9월)에는 직사광선을 패해 주고 통풍이 잘되고 햇빛을 받게 한다.
남부지방에서는 노지월동이 가능하여 화단에 심어 준다.

 

개느삼 http://cafe.daum.net/510211/4bSN/1776?svc=cafeapi
골담초 http://cafe.daum.net/510211/4bSN/1458?svc=cafeapi
금작화 '안드레아누스' http://cafe.daum.net/510211/4bSN/1643?svc=cafeapi
유럽금작화 http://cafe.daum.net/510211/4bR1/1531?svc=cafeapi
애니시다'향기싸리' http://cafe.daum.net/510211/4bSN/791?svc=cafeapi

 

금작화 '안드레아누스'.

2020. 5. 2. 전북 익산시 여산면 외사마을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