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행복한그대 2018. 11. 2. 19:10



이전 댓글 더보기
참 정겨운 풍경입니다.
시골 외할머니가 떠오르네요~
까치밥으로 남겨두었나봅니다.^^
안녕하세요.
감이 익어가는 풍경 .... 아름답네요.
즐거운 한주 멋지게 보내세요....***
** 행복이란 싹 **

절망과 좌절이라는 것이 설사 우리의 삶에
바윗 덩어리와 같은 무게로
짓눌어 온다 하더라도 그것을
무사히 들어내기만 한다면 그 밑에는

틀림없이 눈부시고 찬란한 행복이라는
싹이 고개를 내밀고 있습니다.

낙오자란 세 글자에 슬퍼하지 말고
사랑이란 두 글자에 얽매이지 말고

삶이란 한글자에 충실 하십시요
사랑이 두려운 것은 깨지는 것이 아니라

사랑이 변하는 것입니다>>>

환절기에 건강 조심하시고 즐거운 한주
맞이하시기 바랍니 -불변의흙-
감도 다 떨어져 까치밥만 남은 것 같드라구요...
정겨운 우리의 가을 풍경입니다. 주말에는 가을 깊은 하동의 야생 차밭에서 차꽃을 감상하고 왔네요. 포근한 월요일 밤 되세요
행복한그대님 오늘도 즐겁고 행복하세요~~~^^*^^......!`
만지면 톡 터질것 같은 홍시가 가을 햇살을 받고 있네요..
새로운 한주도 언제나 멋진 시간 되세요..
반갑습니다
불어오는 바람에 길가에 나무잎이 떨어지네요
세월의 흐름을 실감나게 합니다
날씨가 쌀쌀 합니다
감기 조심하십시요
아직은 가을이 남았는데 계절은 어느새 겨울로 향하네요..
세월이 가는걸 떨어지는 낙엽을 보면서 느끼고 아쉬워 하고요..
나이 들면서 건강에 더욱 관심이 가는데 추워 지기전 신경을 써야 겠네요..
단 하나의 감 사진에 가을이 가득 담겨있습니다
즐겁게 머물다가 갑니다
감이 너무 예쁩니다..^^
어두운시간인가요 하늘배경이 검게나왔내요
멋져보입니다
풍성함을 느낌니다.
살뜰함이 묻어나는 고운 작품입니다.
정갈하네요.
정성으로 올려주신 소중한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고맙습니다.
가을의 대표 주자네요 ㅎ
붉은감은 언제나 풍요롭습니다 행복한 늣가을
되십시요
까치 밥 이네요
저그림을 보노라니 어릴적 동요가 생각 나네요
날 저무는 하늘에 별이 삼형제
반짝반짝 정답게 지내이더니~
왠일인지 별하나 보이지 않고
남은별만 둘이서 눈물 흘린다 ...

가을의 아름다우면서도 외로움을 던져 주는 그림 같아요.~
행복한 그대님 언제나 웃음 가득 하시길 ~~
와 너무나 맛나보여요 ㅎㅎ
화사한빛에 감이더욱 빛이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