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중계]대통령상 수상 문화재 시리즈(5)제26회 한국민속예술축제 최우수상 '이리농악'

댓글 261

동영상

2020. 5. 14.

기획. 취재. 촬영. 편집:문화재사랑

 

국가무형문화재 제11-3호 이리농악

익산시 새실마을에서는 예로부터 마을농악이 성하게 전승되어왔고, 김제·정읍 등지에서 전문적인

농악을 배워온 사람들을 받아들이면서 전문적인 농악단으로 발전하였다.

 

꽹과리(3, 4개)·징(2, 3개)·장구(3, 4개)·북(1, 2개)·소고(6, 8개)·호적(1, 2개)·나발(1, 2개) 등의

악기가 쓰이며, 그 편성은 먼저 영기(令旗)가 있고 대포수·호적수·쇠잡이(상쇠·부쇠·종쇠·끝쇠)·

징(수징·부징)·장구(수장구·부장구·종장구·끝장구)·북(수북·부북)·법고(수법고·종법고·부법고·끝법고)·

창부·조리중·무동·양반 등으로 되어 있다.

 

쇠가락에는 일채·이채·삼채·외마치질굿·풍류굿·오채질굿·좌질굿·양산도가락·호호굿·오방진가락

등이 있다.

 

이리농악은 비교적 느린 가락을 많이 쓰며, 가락 하나하나가 치밀하게 변주되어 리듬이 다채로운

것이 특징이다. 풍류굿·덩덕궁이(삼채굿)에서는 악절마다 맺고 푸는 리듬기법을 쓴다.

 

블로그 대문

 

화랑 105명 다녀가다…’ 동굴에서 발견된 1200년 전 글씨

 
한국일보 2019.04.28 
 
울진 성류굴 조사하던 연구소ㆍ공무원이 발견, 신라 정치ㆍ사회사 연구 중요 사료로 평가
한국일보사진 작게보기

울진군청 심현용 학예사와 한국동굴연구소 이종희 연구실장이 발견한 신라시대 명문. '정원14년 무인8월25일 범렴행(貞元十四年, 戊寅八月卄五日, 梵廉行)'이라고 쓰여 있다. 문화재청 제공


천연 석회암 동굴인 경북 울진 성류굴에서 신라시대 화랑과 승려가 쓴 글씨가 무더기로 발견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받고 있다.

컴컴한 동굴 속 1,200년 전 기록을 발견한 이는 (사)한국동굴연구소 이종희 연구실장과 울진군청문화재 담당
공무원인 심현용 학예사다. 지난달 21일 울진군청의 의뢰로 성류굴을 조사하던 이종희 실장이 곳곳에 한자로
적힌 글씨의 내용이 궁금해 심현용 학예사에게 해석을 요구했고, 두 사람은 우연히 내부를 들여다보다 신라
화랑과 승려가 남겨놓은 수십 개의 명문을 찾았다.

두 사람이 신라인의 많은 기록을 찾은 곳은 성류굴 내 30m 간격으로 이어지는 총 12개 광장 중에서 8번째
광장이었다. 거리로는 동굴 입구에서 약 230m 떨어진 지점이다.
한국일보사진 작게보기

울진 성류굴 위치도. 울진군청 심현용 학예사 제공


심현용 학예사는 동굴 내 여러 낙서를 설명하던 중 인공조명이 아닌 한 줄기 햇빛이 새어 들어오자
“어디서 들어오는 빛이냐”고 물었고, “성류굴에 입구가 하나 더 있는데 거기서 들어오는 빛이다”는
이종희 실장의 말에 호기심이 생겨 동굴 바깥으로 발길을 돌렸다.

심현용 학예사는 성류굴로 통하는 제2의 문이 성인 한 명이 들어갈 수 있는 크기인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안쪽으로 발걸음 한 그는 얼마 지나지 않아 더 소스라치게 놀랐다. 동굴 안 기둥과 벽면 곳곳에 한자로 된
글씨들이 빼곡하게 쓰여 있었고, ‘정원(貞元) 14년’이라는 연호를 나타내는 낙서가 눈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한국일보사진 작게보기

울진 성류굴과 바깥이 통하는 제2의 입구로 빛이 들어오고 있다. 이곳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동굴 안쪽 종유석에서 신라 화랑과 승려가

쓴 명문이 발견됐다. 울진군청 심현용 학예사 제공


정원이라는 연호는 당시 중국 당나라 9대 황제 덕종이 사용하던 연호 정원(785~805)을 딴 것으로,
정원 14년은 서기 798년 때인 신라 원성왕 14년을 나타냈다. 주변 종유석과 벽면에는 ‘정원 14년 무인년
8월 25일에 승려 범렴이 다녀가다(貞元十四年, 戊寅八月卄五日, 梵廉行)’라는 기록을 비롯해
화랑 임랑(林郞)과 공랑(共郞)의 이름, 병부사(兵府史)라는 관직명을 나타내는 명문까지 30여개의
글씨가 새겨져 있었다. 또 ‘105명의 화랑이 다녀갔다’는 사실을 나타내는 ‘105병’이라는 표시도 발견됐다.

심현용 학예사는 “때마침 들어 온 한줄기 빛과 비밀의 통로와 같은 제2입구를 가보지 않았다면 성류굴 속
1200년전 신라인의 기록은 영원히 묻혔을지도 모른다”며 “신라 화랑 등의 이름이 새겨진 명문을 통해 김유신
장군이나 화랑의 동굴 수련은 더 이상 설화가 아닌 사실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성류굴은 고생대인 2억5,000만년 전 생성됐고, 입구 위쪽 바위부터 일반인에 공개하는 10번째 광장까지
곳곳이 낙서로 가득 차 있다. 한자와 영어, 십자가 모양까지 여러 형태의 낙서가 있는데다 겹쳐져 있기도
하고 손상된 곳도 많아 판독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한국일보

 

 

울진 성류굴 주 입구 바로 위쪽 명문. 지난 2015년 신라 진흥왕 4년(서기 543년) 3월8일에 신라 관리가 성류굴에 들렀다가 남긴

글씨로 확인됐다. 성류굴은 이 외에도 총 동굴 곳곳에 한자, 영어, 십자가 등 다양한 형태의 낙서가 있다. 울진군청 심현용 학예사 제공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제2입구에서 8호광장 구간의 글씨는 신라시대를 나타내는 연호가 함께 드러나 있어
신라의 화랑제도와 신라 정치ㆍ사회사 연구 등을 위한 중요한 사료로 평가되고 있다. 더구나 8번째 광장
인근에서는 신라시대 왕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낙서도 발견됐다.

울진군 관계자는 “동굴 내부에서 신라인의 글씨가 발견됐다는 소식에 주민들도 신기해하고 문의 전화도
많다”며 “성류굴의 기록에 관심이 높아진 만큼 문화재청을 비롯해 정부 차원에서 하루 속히 전수 조사와
연구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원문보기
http://newsum.zum.com/articles/52128115
 

 

 

 

 

 

5월 15일  '스승의 날'

교권 존중과 스승 공경의 사회적 풍토를 조성하여 교원의 사기 진작과 사회적 지위 향상을 위하여 지정된 날.

 

 

 

 

 

 

스승의 은덕에 감사하고 교권 존중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제정된 법정기념일.

매년 5월 15일이다.

 

기에는 학생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시작되었으며, 1982년 제정된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법정기념일로 지켜지고 있다.

 

이날은 스승에 대한 감사를 표현하기 위한 여러 행사들이 시행되며, 우수 교원들은 훈장이나

표창을 수여받기도 한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가 교원 57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지난 10일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77.7%는‘최근 1∼2년 사이 교원의 사기가 떨어졌다’고 답했다.

‘교권이 잘 보호되느냐’는 질문에도 61%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지난 2018년 청와대 국민청원에 ‘스승의 날을 폐지해 달라’는 청원에는
1만3000명이 넘는 사람이 찬성했다.

교사·학부모·학생 모두에게 부담스러운 스승의 날을 차라리 없애달라는 것이다.

‘스승의 날’ 폐지가 힘들면 ‘교육의 날’로 바꾸자는 의견도 많았다고 한다.

 

선조들의 숨결 어린 문화재

  "문화재를 사랑하는 마음은 애국심입니다"

www.문화재방송.한국

www.tntv.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