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구간지도

전우석 2008. 4. 5. 21:23

 

 

백두대간을 30구간으로 나눈 지도중, 속리산 구간으로 봉황산, 형제봉, 천황봉, 문장대구간을 1. 2로 분류한 지도 입니다.

백두대간 산행을 준비하며 직접 제작한 지도로 GPS Maker로 입력, 실제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정성껏 만든 지도이며

오른쪽 마우스 보턴을 이용, 다른 이름으로 사진저장을 이용하면 지도를  원본 그대로 사용 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더 많은 자료로 스마트(안드로이드)에서의 GPS활용법과 우리땅에 있는 9개의 정맥, 명산(국,공립공원외)지도를 원하시는 분은 홈페이지 "upmc.kr"을 방문 하셔서 검토해 보시고 이용해 주시면 합니다. 부디 안산, 즐산을 바라며...

 

11-1(봉황산, 형제봉)

 

11-2(천황봉,문장대)

 

 

백두대간 11구간 (화령재~늘재) 33.33km 

 

<화령재 - 3.26km - 산불감시초소 - 1.45 -봉황산 - 3.85km - 비재 - 4.15km -갈령삼거리- 1.2km - 갈령- 0.7km - 형제봉 - 1.56km - 피앗재 - 5.66km - 천황봉 - 2.58km - 신선대 - 1.17km - 문장대 - 4.45km - 밤티재 - 3.3km - 늘재>

 

  - 이 구간은 고도차가 740m나 되고 오르내림의 기복이 심하며 속리산 암릉구간이 버티고 있어 힘이 드는 편이지만 경치가 매우 빼어나다. 당일종주가 불가능하므로 갈령 삼거리 또는 피앗재에서 한 번 끊어 탄다. 능선상에서 식수를 구할 수 있는 곳은 문장대휴게소밖에 없다. 따라서 미리 충분한 식수를 준비하여야한다. 이 구간은 고개와 하산길이 많아서 중간탈출도 편리하다.

 

 화령재는 25번 국도로 고개정상에 팔각정이 있으며, 넓은 주차장이 있다. 대간길은 신봉리 방향으로 도로를 따라 약500m가다가 상곡1리 마을표석과 이정표를 뒤로돌아 능선으로 진입하여 소로정상에서 바로 우측으로 진입한다. 키 작은 소나무와 잡목이 많아 조심하면서 완만하게 오르면서 몇 개의 소로를 지나면 산불감시초소를 만난다. 여기서 정면으로 보이는 뾰죽한 봉우리가 봉황산이다. 여기서 약40분이 소요된다.

 

  봉황산정상(740.8m)에는 상주시청산악회에서 세운 표지석이 세워져 있고 주변을 바라볼수 있는 전망대 역할을 한다. 봉황산에서 5분정도 내려서면 암릉이 나타나고 대간길은 좌측으로 우회한다. 암릉구간을 우회하면 비재까지는 등산로는 양호하다. 봉황산정상에서 1시간30분정도 소요된다. 비재는 25번국도와 977지방도로 사이의 포장도로로 장자동 마을을 통과하는 도로이다.

 

  비재에서 바로 가파른 오르막길로 오른다. 150m 오르면 묘1기가 있다. 가파른 길을 25분 정도 오르면 510m봉이다. 510m봉에서 낙엽송 조립지인 첫 안부로 내려섰다가 다시 오르면 암릉이 나타난다.  암릉구간이 힘이 들면 좌측으로 우회하고 묘 못근처에서 다시 만나게 된다.  능선에서 조금 더 가면 백두대간길에 유일한 습지인 못제가 나타난다. 못제를 지난후 헬기장을 통과하여 조금 더 진행하면 다시 암릉구간이 나오는데 좌측으로 우회해도 갈령삼거리에서 만난다. (여기서 우측으로 내려서면 갈령이고 약20분정도 걸린다.)

 갈령삼거리에서 우측 속리산 천황봉을 바라보며 약간 내려선 후 다시 오르면 형제봉이다. 그러나 이곳은 북에서 남으로 종주 할 시에는 간간히 독도를 실패하는 일이 있어 조심해야 할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서 할배바위를 우회하여 트래버스하여 10분 내려가면 소로가 나타나고, 15분후에는 피앗재에 닿는다.

 

  피앗재에서 5분정도 오르면 첫 봉우리(해발 639m)를 만나며, 길은 우측으로 나 있다. 길은 완만하게 능선을 따라 이어지다가 오름막길이 나타나는데 올라가면 두 번째 봉우리(해발 667m)를 만난다. 두 번째 봉우리를 오른후 완만한 능선길을 가다가 좌측으로 트래버스한 후 올라서면 세 번째 봉우리(726m)가 나타난다. 피앗재에서 세 번째봉우리까지는 55분 정도 소요된다. 세 번째 봉우리에서 약10분정도 가면 헬기장이 나오고 10분 더 가면 703m봉을 만나게 된다. 평평한 능선길을 50분정도 가면 천황봉 바로 밑 안부에 있는 이정표를 만나게 된다.

 

  이정표에서 10분정도 오르면 우측에 샘이 있으나 수량이 적다. 여기서 15분정도 오르면 속리산 천황봉을 만나게 된다. 천황봉부터 문장대까지는 주위의 경관이 뛰어나 산행이 그다지 힘든줄도 모른체 가다보면 문장대이다. 문장대 오르기전의 매점에는 대간꾼들이 필요한 간단한 먹거리를 판다.

 

  문장대에서 아래보이는 헬기장으로 내려서서 가다보면 암봉으로 이어진 능선길이다. 이구간에는 상주시청산악회에서 위험구간에는 밧줄을 설치하고 빨간페인트로 방향을 표시하여 길잃을 염려는 없지만 안전 산행에 조심을 하여야 한다. 암릉구간이 끝나면 길은 왼쪽으로 내려가다 우측능선으로 크게 휘어져 나간다.

 

  이렇게 약 30분정도 가면 916m봉이 나오며, 이 봉우리에서 내려가는 길은 급사 면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내려서서는 우측으로 트래버스한 후 조금 더 나아가면 우측으로 크게 휘어진다. 이렇게 30분정도 가면 698m봉이 나오는데 이곳까지는 붉은 페인트로 바위와 나무에 화살표시(왕복)가 되어 있으며, 698m봉 바로 아래에서 화북주차장으로 내려 가는 갈림길이 있다. 

(주의) 문장대에서 백두대간을 따라내려오는 길은 바위길을 조심해야한다. 698봉에서 594봉까지는 내리막길로 594봉직전에 있는 암봉을 우측으로 우회하여 봉우리에 오른다.

  594봉 정상에는 묘1기가 있으며, 10분정도 지나 묘1기가 있다. 이곳에서 20분 정도 내려서면 '밤티재'(포장된 지방도로)이다. 이곳에서는 우측으로 100m정도 가면 물이 있다. 10분정도 오르면 묘1기가 나오며, 연이어 세 개의 봉우리를 오르면 696.2봉이다. 여기까지 약 40분정도 소요된다. 696.2m봉 정상은 암릉으로 되어 있다. 정상에서 길은 우측으로 크게 떨어지는데 약 20분정도 가면 628m봉이 나오는데 우측으로 트래버스한다.

 

  10분정도 더 가면 우측으로 트래버스 하다보면 조망이 확 트이는곳이 나타난다. 이곳을 조금지나 길은 좌측으로 크게 휘어지며 10분정도 내려서면 묘지 1기를 만난다. 이곳에서 20분정도 가면 이번 구간의 끝인 992번 지방도로인 늘재에 도착하게 된다.

 

【등산코스 및 소요시간】

화령재 - 2시간 - 봉황산 - 1시간30분 - 비재 - 1시간30분 - 못제 - 1시간 - 갈령삼거리 - 40분 - 형제봉 -15 - 피앗재 - 45분 - 703m봉 - 50분 - 이정표 - 25분 - 천황봉 -  1시간 - 신선대 - 30분 - 문장대 - 2시간30분 - 밤티재 - 1시간20분 - 늘티재 (휴식제외 약 12시간 20분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