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어원이 알려 주는 ‘듯(듯이)’ 띄어쓰기

댓글 0

실전 띄어쓰기

2020. 6. 8.

(듯이)’은 언제 띄어 쓰고, 언제 붙여 쓸까요?

한번 제대로 파헤쳐 봅시다!

 


'듯(듯이)' 띄어쓰기


거울 보 나를 바라보던 당신을 기억해요.

 

이 의존 명사로 쓰였다면 띄어 쓰고,

연결 어미로 쓰였다면 붙여 쓴다는 것을 명심해 두세요.

 


1) 이럴 때 띄어요. 

 

정도가 비슷함을 나타낼 때

뛸 듯이 기뻤다.

손에 잡힐 듯 잘 보인다.

 

짐작이나 추측을 나타낼 때

그는 곧 떠날 듯이 보인다.

그녀는 답답하다는 듯이 말하였다.



2) 이럴 때 붙여요.

 

뒤 절의 내용이 앞 절의 내용과 거의 같음을 나타낼 때

거대한 파도가 일듯이 사람들의 가슴에 분노가 일었다.

그는 물 쓰듯하며 돈을 쓴다.

 

*‘듯싶다’와 같은 뜻의 ‘듯하다’는 보조 형용사이므로

띄어 쓰는 게 원칙이지만, 붙여 쓸 수 있어요.

비가 올 듯하다.(O) 비가 올듯하다.(O)

약속에 늦을 듯하다.(O) 약속에 늦을듯하다.(O)

 

잡힐 까다로운 띄어쓰기

늘 그렇 실전 띄어쓰기에서 배워 보세요.

 

 

*국립국어원 온라인소식지 <쉼표, 마침표.>와 함께하면

띄어쓰기가 쉽게 느껴질 거예요!

 

*더 많은 우리말 이야기 보기

https://news.korean.go.kr/index.jsp

 

쉼표,마침표.

 

news.korean.g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