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체험 ·이벤트/도서 서평

이쁜 비올라 2020. 3. 15. 00:33


#김영사 #타인의해석 #아웃라이어 #말콤글래드웰 #베스트셀러 #독서

#도서추천 #좋은책추천 #신작 #인문학 #경영서



 

역시! 말콤 글래드웰이다.

세계적 경영사상가이자 필력 넘치는 베스트셀러 저술가라는 수식어가 딱 들어맞는

또 한 권의 책이 내 생각과 견해를 넓혀주었다.


천재적인 글쓰기의 달인 말콤 글래드웰의 6년만의 신작타인의 해석은 책 제목에서 암시하듯

삶에서 우리가 마주하는 많은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우리의 근거 없는 자신감이

얼마나 어리석은 결과를 가져다주는지를 다양한 사례들을

하나의 논점으로 꿰뚫는 예리한 시선으로 밝혀내고 있다.

 




말콤 글래드웰의 아웃라이어이후 독자들로 하여금 책 속에 몰입하게 하는

마법 같은 그의 필력에 나는 매번 매료되곤 한다.


타인의 해석또한 오랜 시간 그의 신작을 기다려온 나에겐

역시 말콤 글래드웰이란 찬사를 할 수 밖에 없는 수작이다.


타인의 해석은 학문의 경계를 넘나들며 반전을 거듭하는 지적 유희,

호기심을 자극하는 능수능란한 글쓰기,

신화를 뒤집는 파격적인 결론으로 독자에게 신선한 충격을 선사한다.


타인의 해석에서 말콤 글래드웰의 이번 주제는 소통과 이해.


왜 우리는 타인을 파악하는 데 서투른가?


상대방의 말과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 우리가 잘못된 전략에 장기적으로 의존해 온 결과

얼마나 엄청난 오류를 범하였는지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서 반전의 결론을 밝혀내고 있다.






당신이 모르는 사람을 만났을 때?

우리는 숲만 보고 나무를 보지 않았고,

또는 나무는 보고 숲을 보지 않은 경우가 얼마나 많았을까!!


이러한 결과는 경찰이 무고한 사람을 체포해서 결국 그 사람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

어리석은 결론으로 이어지고,

낯선 사람이 면전에서 거짓말을 하는데도 알아차리지 못한 채

이중간첩의 활약을 눈앞에서 돕는 결과로 이어진다.




타인의 해석에서 글래드웰은 다양한 충격적인 사례들을 통해

타인에 대한 우리의 어리석은 해석이 낳은 다양한 결론들을 제시한다.


경찰은 무고한 사람을 체포하고, 판사는 죄 지은사람을 석방한다.

믿었던 외교관은 타국에 기밀을 팔고, 촉망받던 펀드매니저는 투자자에게 사기를 친다.

 눈앞의 단서를 놓쳐서 피해가 커진 범죄부터 피의자가 뒤바뀐 판결,

죽음을 부른 일상적인 교통단속까지.........


낯선 이를 안다고 시작하는 자만적인 착각이 비극으로 몰고 간 여러 사례를 통해

 타인과 상호작용할 때 잘못 판단하게 되는 오류가 무엇인지?

그 이유를 인간 본성과 사회 통념에서 찾아내고,

타인의 진실에 다가가기 위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남이 나를 아는 것보다 내가 남을 더 잘 알고 그에 대한 통찰을 갖고 있다.”

이 어리석은 생각이 낯선 이를 판단하는 오류를 범하는 결론으로 이어진다는 것이다.


말콤 글래드웰은 말한다.

낯선 사람은 쉽게 이해할 수 없다........

 

말콤 글래드웰은 20151월 사소한 교통단속에 걸린 운전자

샌드라 블랜드가 자살한 사건을 통해 이 책을 쓰게 되었다고 한다.


이 비극의 시작은 타인을 제대로 알지 못해서 생기는 오해와 갈등이

최악의 결과를 가져다준다는 우리 사회에 던지는 하나의 경종의 메시지다.

 




현대사회에서 우리는 하루에도 수십, 수백 명의 낯선 사람들과 마주하고 대화한다.

타인을 이해하는 법에 대해 이 책 보다 더 강력한 조언이 있을까?


우리가 낯선 이에게 접근하고 그를 이해하는 방법을 곰곰이 성찰하려고 했다면

샌드라 블랜드가 텍사스의 유치장에서 죽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낯선 사람과의 대화에서 우리는 그를 잘 안다는 자만심부터 버려야 한다.


말콤 글래드웰이 말했듯이

때로는

낯선 이들이 나누는 최고의 대화는 이야기를 하고 나서도 서로를 전혀 알지 못한 채 끝나는 대화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대화의 내용이 좋았다면 타인이 누구든 그 순간을 매번 추억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