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석헌 퀘이커

함석헌과 퀘이커 사상 등에 관한 소식 나누기

18 2021년 01월

18

함석헌 복지국가를 위한 풀뿌리 '행복코디' 사업을 시작하며함석헌 선생의 시처럼 ‘그 한 사람’이 중요하다. 지역에서 신뢰와 행복의 마중물을 만들 사람이 행복코디네이터이다. Q. 행복코디는 어..

복지국가를 위한 풀뿌리 '행복코디' 사업을 시작하며 함석헌 선생의 시처럼 ‘그 한 사람’이 중요하다. 지역에서 신뢰와 행복의 마중물을 만들 사람이 행복코디네이터이다. Q. 행복코디는 어디서 무엇을 하는가? A. 행복코디는 자신이 살고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해당... 제주의소리4시간 전 공부를 해야 하는 이유 함석헌 선생의 수제자이자, 군사독재정권에 의해 두 번이나 해직된 경력이 있는 김용준 교수는 그런 경력과 달리 철학책 읽기를 좋아하는 조용한 독서인이었다. 학부 2학년 때 겉멋이 들어 독일어 원서를 끼고 다니던...

댓글 함석헌 2021. 1. 18.

15 2021년 01월

15

14 2021년 01월

14

13 2021년 01월

13

카테고리 없음 스스로 하는 얼(自由精神)

스스로 하는 얼(自由精神) -삶은 꿈틀거림이다. 움직임이다. 자람이다. 올라감이다. 함 석 헌 나는 올라간다. 올라만 가련다. 한배메 꼭대기 솟아 끊어지고 하늘 못 깊은 가슴 쪼개져 열린 그 언저리엘 설 때까지. 이 멧기슭에 늦은 들국화가 아무리 짙은 향기로 웃기로선들 저 잿빼기에 늙은 소나무가 어떻게 소스라친 청으로 울기로선들 눈에 어찌 아니 덮인단 말이냐? 얼음에 아무렴 아니 붙는단 말이냐? 나는 올라만 가련다. 울라가고 보련다. 흰 눈, 눈이 감기는 무한의 꽃으로 피고, 곧 얼음(고드름) 얼이 빠지는 영원의 향불로 타는 저 불켠산(不咸山)엘 올라가고 보련다. 내 없어진 불길, 불타 사라진 ‘빛님’엘 성 없어진 나라, 나라 다시 않는 ‘누림’엘 거길 가 살아야겠기에, 나무야, 꽃아, 나는 너를 꺾어 ..

13 2021년 01월

13

함석헌 스스로 하는 얼(自由精神)1)

스스로 하는 얼(自由精神)1) -삶은 꿈틀거림이다, 움직임이다. 자람이다. 올라감이다. 나는 올라간다. 올라만 가련다. 한배메 꼭대기 솟아 끊어지고 하늘 못 깊은 가슴 쪼개져 열린 그 언저리엘 설 때까지 이 멧기슭에 늦은 들국화가 아무리 짙은 향기로 웃기로선들 저 잿빼기에 늙은 소나무가 어떻게 소스라친 청으로 울기로선들 눈에 어찌 아니 덮인들 말이냐 얼음에 아무렴 아니 붙는단 말이냐? 나는 올라만 가련다. 올라가고 보련다. 흰 눈, 눈이 감기는 무한의 꽃으로 피고, 곧 얼음(고드름) 얼이 빠지는 영원의 향불로 타는 저 불켠산(不咸山)엘 올라가고 보련다. 내 없어진 불길, 불타 사라진 ‘빛님’엘 성 없어진 나라, 나라 다시 않는 ‘누림’엘 거길 가 살아야겠기에, 나무야, 꽃아, 나는 너를 꺾어 안고 올라가..

댓글 함석헌 2021. 1. 13.

09 2021년 01월

09

08 2021년 01월

08

03 2021년 01월

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