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ICT활용을 10년 앞당겼다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10. 31.

코로나19시대 가장 두드러지는 변화는

개인 위생관리 능력의 향상과 더불어

ICT기술 활용이다.

정보통신기술은 스마트폰과 인터넷을 기반으로

비대면 언텍트 삶을 일반화시키는 최적의

기술임을 실감하고 누리고 살아간다.

 

해외입국자에게 전회통화하면서

일일이 묻고 받아 적던 인적사항과 특이점들을

역학조사서 양식을 디지털화해서 링크 걸고

입국자에게 문자보내면 끝!

문자를 받은 입국자는 url클릭해서

셀프작성하고 저장하면 끝!

서로 목소리 높여가면서 뭘라고요? 뭐라고요?

물을 필요도 없다.

 

입국자가 질문지에 응답하고 저장버튼 누르면

코로나대응상황실의

내책상 모니터에 짠~하고 나타난다.

아직 상용화되지 않은 ICT기술이다.

 

쌍방의 시간절약, 역학조사서에 오탈자 등 실수

사전차단 효과로 정확성 담보가능하다.

 

코로나시대 내가 경험하고 있는

또하나의 변화는

ZOOM과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한

비대면 화상 회의, 웨비나, 비대면교육을

시공간에 제한없이 가능 해졌다는 점이다.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는데까지

처음에는 서툴고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금새 익숙해졌다.

이제는 마을건강리더도 비대면 교육으로

진행하고 있다.

 

작년까지만해도 학회나 협회의 학술대회, 세미나,

워크숍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다녀오면 

하루가 버겁다.

피곤함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이제는 이런 정보교류와 학문적인 소통도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시대다.

 

코로나의 역설, 세상을 바꾸고 있다.

 

글. 건강마을제작소 박평문박사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