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여정

삶과 여행 그리고 흔적!

유달산~다순구미둘레길(인어상둘레길)

댓글 2

▣ 위대한 여정/포토 에세이

2020. 9. 24.

▣ 일자 : 2020. 09. 24(목요일)

▣ 이름 : 유달산(229.5m)

▣ 위치 : 전라남도 목포시

▣ 날씨 : 흐림(16℃~25℃ → 미세먼지 : 보통)

▣ 동행 : 그림자 벗 삼아

▣ 코스 : 어민동산→삼등바위→이등바위→일등바위→마당바위→다순구미둘레길(인어상둘레길)→유달산휴게소→달성사→조각공원→어민동산(원점회귀)

▣ 거리 : 6.7km(Gps 측정 기준)

▣ 시간 : 2시간 53분 소요(휴식시간 5분 포함)

▣ 교통 : 자가용

▣ 산행지도 및 Gps 트랙

 

▣ 촬영사진

 

 

 

 

 

 

 

 

 

 

 

 

 

 

 

 

 

 

 

 

 

 

 

 

 

 

 

 

 

 

 

 

 

 

 

 

 

 

 

 

 

 

 

 

 

 

 

 

 

 

 

 

 

 

 

 

 

 

 

 

 

 

 

 

 

 

 

 

 

 

 

 

 

 

 

 

 

 

 

 

 

 

 

 

 

 

 

 

 

 

 

 

 

 

 

 

 

 

 

 

 

 

 

 

 

 

 

 

 

 

 

 

 

 

 

 

 

 

 

 

 

 

 

 

 

 

 

 

 

 

 

 

 

 

 

 

 

 

 

 

 

 

 

 

 

 

 

 

 

 

 

 

 

 

 

 

 

 

 

 

 

 

 

 

 

 

 

 

 

 

 

 

 

 

 

 

 

 

 

 

 

 

 

 

 

 

 

 

 

 

 

 

 

 

 

 

 

 

 

 

 

 

 

 

 

 

 

 

 

 

 

 

 

 

 

 

 

 

 

 

 

 

 

 

 

 

 

 

 

 

 

 

 

 

 

 

 

 

 

 

 

 

 

 

 

 

 

 

 

 

 

 

 

 

 

 

 

 

 

 

 

 

 

 

 

 

 

 

 

 

 

 

 

 

 

 

 

 

 

 

 

 

 

 

 

 

 

 

 

 

 

 

 

 

 

 

 

 

 

 

 

 

 

 

 

 

 

 

 

 

 

 

 

 

 

 

 

 

내가 머문 자리는 아름답게

 

새가 나무 가지에 잠시 앉았다가 날아간 다음에는

그 나뭇가지는 한동안 흔들리며 날아간 새를

한동안 기억하는 것 같이 보입니다.

 

이와 같이 저마다 지나간 자리에는

남기고 간 흔적들이 남게 됩니다.

 

세월이 지나간 자리에는 제행무상(諸行無常)을 남기고

봄이 지나간 자리에는 새로운 열매가 맺기 시작하고

가을이 지나간 자리에는 알차고 풍성한 열매가 남게 됩니다.

 

또 역사가 지나간 자리에는 인물과 유적이 남아서

훌륭한 업적을 남긴 사람은 위인으로 남고

부정한 일을 한 사람은 악인으로 남게 되듯이

이렇듯 인간이 지나간 자리에도

분명한 자취가 남게 마련입니다.

 

여러분께서는 가정에서 직장에서 사회에서

과연 어떤 모습으로 어떤 흔적을 남기고

그 자리를 떠나려 하십니까

 

모든 자취의 흔적들은

정직하고 진실한 기록으로

우리의 마음속에 남아서

때로는 자랑스러운 모습으로

때로는 역겨운 모습으로 남게 됩니다.

 

위대한 작곡가는 오선지에 아름다운 명곡을 남기고

철학가는 인생의 의미를 남기고

성인은 사랑과 자비와 은혜를

또 위대한 스승은 훌륭한 제자를 남기고

훌륭한 부모는 자녀들을 가정에 사회에

국가에 인류에 든든한 대들보로 길러낼 때

그들은 죽어간 것이 아니라

영원히 살아 숨쉬는 것이 됩니다.

 

우리는 잠시 왔다가 그냥 스쳐 지나가는

존재가 결코 아닙니다

 

모름지기 만물의 영장으로서

나는 과연 어떤 자취를 남겨 왔고

어떤 자취를 남기고 있으며

어떤 자취를 남길 것인가

조용히 눈을 감고

깊이 고찰해 봅시다.

 

내가 가지고 떠날 것은

많은 재산도 아니요

빈손도 아니요

이승에서 내가 지은 죄와

복의 단 두 가지만 가지고 떠나니

많은 재산을 자손들에 물려주는 것보다

거룩하고 훌륭한 흔적을 자손들에게

물려주고 떠나는 아름다운 인간이 됩시다.

 

- 마음의 등불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