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식물

정보세계 2008. 3. 13. 18:55

 

최근 뉴질랜드에서 죽음의 위기에 처한 엄마 고래와 새끼고래를 무사히 구출해낸 돌고래 한 마리가 인기스타로 떠올랐다.

 

지난 10일 뉴질랜드 동쪽에 위치한 마히아(Mahia) 해안가에서는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피그미 향유고래 두마리를 돌고래 모코(Moko)가 구해냈다.

 

세계 도처의 해안가에서는 간혹 스스로 뭍으로 올라와 죽은 고래 사체들이 발견되는데 이같은 고래의 집단자살에는 아직 정확한 이유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다른 돌고래보다는 영리한 것으로 유명한 모코가 나타나 죽으려는 고래들을 지혜롭게(?) 설득해 바다로 되돌려 보낸 것.

 

이날 동물구조원들은 해안가에서 꿈쩍도 하지않는 고래들을 4차례나 바다로 돌려보냈으나 그�마다 다시 돌아오는 고래들의 행동을 제지하지 못했다.

 

그러나 마침 동쪽해안부근에서 사람들과 헤엄치기 장난을 치고있던 돌고래 모코가 나타나 생소한 울음소리를 내더니 몇분도 안돼 고래들이 다시 바다로 돌아갔다.

 

모코와 고래들은 계속 바닷속에서 ㅅ신호를 주고받는 듯한 커뮤니케이션을 했으며 바다로 돌아간 고래들은 이후 나타나지 않았다.

 

이 광경을 지켜본 뉴질랜드 자연보호부의 말콤 스미스(Malcolm Smith)는 "거의 고래들이 죽어가고 있을때 모코가 영웅처럼 나타나 구해낸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바닷속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온 것을 보면 둘 사이에 무슨 텔레파시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 "그 이후 고래들은 다시 나타나지 않앗으며 모코는 다시 돌아와 아무일 없다는 듯이 헤엄쳤다"며 "사람이 못한 일을 돌고래가 해내다니 경이롭다"고 덧붙였다.

 

(사진 : BBC온라인판 , stuff.co.n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