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의 기록/문화재 여행

천부인권 2011. 11. 18. 19:33

 

 

<남해대교>

 

19번 국도는 남해 미조에서 원주까지 가는 도로이다. 남해대교도 19번 국도에 포함된 곳으로 삼천포 창선대교가 생기기 전까지는 육지와 연결 된 유일한 길이기도 했다. 한때는 한려 수도를 가로지르는 우리나라 최초의 현수교로 길이 660m, 폭 9.5m, 높이 52m의 규모로 1973년 6월에 개통된 남해대교는 학생들에게는 수학여행지로 일반인들에게는 해치를 가는 장소로 유명했던 곳이다.


 


 <노량리 풍경>

 

19번 국도를 따라 남해군에 들어가면 첫 번째 만나는 역사적 유적지가 설천면 노량리에 있는 이순신 장군을 모신 충렬사이다. 충렬사 앞 바다에 떠있는 거북선은 완벽한 복원은 아니지만 많은 사람들에게 관광지로서의 볼꺼리와 체험꺼리를 제공하고 있다. 
 

 

 

<자암선생과 이태상 기념비>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가묘가 있는 충렬사를 향해 올라가면 입구에 ‘자암김선생적려유허추모비(自菴金先生謫廬遺墟追慕碑)’라 적은 비석과 가선대부삼군통제사이공태상지비(嘉善大夫三軍統制使李公泰祥之碑)라 적은 충무공 이순신장군 5대손 제121대 삼군통제사 이태상 기념비가 세워져있다.


 

 

<남해척화비>

 

그 우측 미륵암 아래에는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인 남해척화비(南海斥和裨)가 세워져있어 당시 세계의 열강들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조선의 몸부림을 느낄 수 있다.
병인양요(丙寅洋擾:1866)와 신미양요(辛未洋擾:1871)를 승리로 이끈 대원군이 서양을 배척하고 그들의 침략을 백성에게 경고하기 위해 한양 및 전국 각지에 세우자 이 지역의 관청에서도 척화비를 세운 것으로 추정되며, 지붕돌을 올려놓은 것은 다른 척화비에서는 볼 수 없는 특이한 모습이다. 대원군이 러시아 공사관으로 납치된 후 열강들과의 교류가 이루어지면서 대부분의 비가 철거되었지만 이 비처럼 몇기가 남아 그 속에 담긴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남해척화지 정면>

 

남해척화비(南海斥和裨)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266호
남해군 설천면 노량리 410

 

1866년[고종3] 일어난 병인양요(丙寅洋擾)에서 프랑스군을, 1871년[고종8] 신미양요(辛未洋擾)에서 미군을 물리친 정부가 외국과의 화친을 경고하기 위하여 1871년 4월 전국 각지에 세운 비석 중의 하나이다. “서양 오랑캐가 침범하는데 싸우지 않으면 곧 화친하게 되니 화친을 주장함은 나라를 파는 일이다.[洋夷侵犯 非戰則和 主和賣國]라는 내용이 전면에 큰 글씨로 ”만년에 걸친 자손들에게 경계하노니 병인년에 짓고 신미년에 세운다.[戒吾萬年子孫 丙寅作 辛未立]라는 내용이 좌측에 작은 글씨로 새겨져 있다. 높이 220cm, 폭 49cm, 두께 16cm이다. 노량 선착장에 처음 설치되었다가 일제강점기에 무관심 속에 묻혀 있었는데 설천중학교 입구로 옮겨 세웠다가 1998년 8월 5일 옛 자리인 현 위치에 다시 세웠다.

 

 

<남해충렬사 외삼문 모습>


 

남해 충렬사는 사적 제233호로 지정된 곳으로 외삼문입구 우측에는 일중 김충현이 “노량바다는 리충무공 전사하신 데라 여긔에 충렬사를 세우니라”고 한글로 쓴 중건비가 세워져 있다.


 


 <남해충렬사 내삼문 모습>

 

외삼문을 지나면 우측 높다란 계단 위에 문마다 태극마크가 그려진 내삼문이 자리하고 있다. 이 남해충렬사는 1632년에 이곳 선비들이 조그만 사당을 만든 것이 시초가 되었고, 1659년에 통제사 정익(鄭益)이 다시 지었고 1662년에 나라에서 충렬사(忠烈祠)란 이름을 내렸으며, 충렬사 옆에 마련된 호충암(護忠庵)에서 승장 1명과 승려 10명이 교대로 지키며 봄, 가을에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충무공 비와 보천욕일의 현판이 있는 비각>


 

내삼문을 들어서면 정면에 ‘통제사증시충무이공묘비(統制使贈諡忠武李公廟碑)’와 이를 보호하는 보천욕일(補天浴日)이라는 현판을 단 비각이 맞이한다. 이 비의 비문은 1660년 우암 송시열이 찬하고 동춘당 송준길이 글씨를 썼으며, 1663년 통제사 박경지가 세웠다고 전하며, 비문의 내용 중 일부는 “무술년(1598) 11월 19일에 공은 진린(陳璘)과 더불어 노량에서 왜적을 맞았다. 적을 모조리 꺾어 부셔놓고 공은 뜻하지 않게 적탄(敵彈)에 맞아 숨을 거두었다. 한편 진린이 적에게 포위(包圍)되어 위태로웠는데 공의 조카 완(莞)은 본래 담력이 있는지라 곡성(哭聲)을 내지 않고 공처럼 독전(督戰)하여 간신히 진린을 적의 포위에서 구해냈다. 이러는 사이에 행장(行長)은 간신히 도망쳤다. 공의 죽음이 알려지자 우리나라는 물론 명나라의 두 진영(陣營)에서 터져 나오는 곡성이 우레 소리처럼 바다를 뒤덮었고, 이 곡성은 남해에서 아산(牙山)에 이르는 천리운구(千里運柩) 길에도 끊일 줄 몰랐다.”는 내용이라고 한다. 보천욕일의 의미는 “남해 충렬사에 적힌 ‘보천욕일' ”를 참고하면 된다.

 


 <남해 충렬사 전경>

 

그 뒤편에 충무공의 위패를 모신 정면 3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을 한 충렬사가 자리하고 있다. 충렬사의 내부는 위패를 중심으로 위쪽은 관복을 입은 충무공을, 우측에는 갑옷을 입은 모습을, 좌측에는 거북선의 그림이 그려져 있다.
 

 

 

<남해충렬사 내부모습>

 

 

<이순신장군의 가묘와 다까끼마사오의 식수>


 

충렬사의 낮은 담장 뒤편에는 1598년 11월 19일 이락사가 있는 관음포 전투에서 충무공 이순신장군이 적탄을 맞아 순국하자 관음포에서 이곳으로 옮겨와 가묘(假墓)로 안치했다가 고금도를 거쳐 아산 현충사로 운구하였다. 가묘(假墓) 옆에 우뚝 솟은 나무는 1965년 4월 12일에 민족의 역적 다까끼마사오가 주위 풍경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히말라야시다(개잎갈나무 [Hymalaya cedar])를 심어 지금까지 전하고 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척화비 그 시절엔 꼭 필요한 사상이였쬬,
세월이 지난 요즘 같은 세계화 시대에도 그 뜻은 잊지 말아야 될 내용이죠?
내 안에서의 각성과 생각을 할 때에만 그 존재의 의미가 있을 것입니다.
지금의 현실도 그 때와 별 다르지 않다는 시각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