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의 기록들/나의기록

천부인권 2012. 3. 7. 08:27

 

 

 

경남도청 앞 교통섬에 세워진 도로표지판에 광고지가 절묘하게 붙어 있어 언듯보면 우측으로도 길이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키게 한다. 교통안내판은 운전자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해 세워둔 것인데 이런 안전표지판에 광고지 등을 붙쳐 훼손하는 행위는  운전자를 위험한 상황으로 내몰리게 할 소지가 있다.

 

이런 곳을 광고판으로 사용한 사람을 나무라야 하겠지만 행정당국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교통안전에 대해서 무관심하기 때문일 것이다. 언제쯤 안전을 위협하는 광고지를 제거하는지 지켜볼 일이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