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Grapher

너는 나의 최고의 순간!

[서산맛집 / 해미맛집] 향수가든 - 자연의 맛을 가득 담은 보리밥

댓글 15

맛집ⓝ멋집/충청도맛집

2010. 5. 22.

 

서산여행중 아라메길을 트레킹하고 지치고 배고픈 몸으로 들른 곳입니다. (아라메길은 올레길 열풍뒤에 전국적으로 생겨나고있는 트레킹 코스중 하나인데 조만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우리 일행은 이곳에서 보리밥정식을 먹었는데 함께 나온 약간은 변형된 비지찌개와 쌈에 나온 당귀의 향이 너무나 좋았기에 소개해 봅니다. 이곳의 메뉴는 오리주물럭과 보리밥정식 단 두가지입니다. 릴라는 백화점식으로 이것저것 다 파는 음식점보다는 이렇게 메뉴가 단촐한 식당을 선호합니다.

 

 

 

 

 

 

보리밥정식 4인분을 주문했습니다. 1인분에 7,000원이니 가격만 놓고 볼때 착한 가격이라고는 할수는 없지만, 서산의 비싼 물가와 맛을 고려해볼때 만족할만한 수준입니다. 

 

 

 

 

 

 

보리밥과 함께 비빌 나물들... 보리밥은 비벼야 제맛이죠...^^ 

 

 

 

 

 

 

어디서나 흔히 볼수 있는 쌈들중에 오른쪽 상단에 당귀가 보입니다. 다른 녀석들도 좋았지만 이 녀석이 특히 향이 좋았습니다.

 

 

 

 

 

 

 

그냥 먹었을때는 평범했으나 보리밥에 넣고 비볐을때 진가를 발휘하는 김치입니다.  

 

 

 

 

 

 

문제의 비지찌개입니다. 

 

 

 

 

 

 

사실 비지째개라기 보다는 갈아넣은콩째개라고 하는것이 좋을듯합니다. 두부를 만들고 나온 찌거지로 끓인것이 아니라 콩을 갈아서 고운 채로 걸러서 끓인듯합니다. 지나치게 부드럽고 지나치게 고소합니다. 이 고소함에 두유를 섞은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 보았습니다. 고소함이 입안 전체로 퍼져가며 부드러움이 식도를 감싸줍니다.

 

 

 

 

 

 

재래식이라고 하기도 뭐하고 개량이라고 하기도 뭐한 정체성이 모호한 된장이었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보리밥 나와주시고... 다 달라고 하면 더 줍니다. 

 

 

 

 

 

 

이게 다입니다. 단촐합니다. 전라도의 푸짐한 음식인심에 익숙한 분들은 속상할지도 모르겠네요. 하지만 쌈과 비지째개등의 반찬이 리필이 되니까 먹지 않을 음식이 가득한 식단보다는 좋다는 생각이 듭니다.

 

 

 

 

 

 

비빌 시간이 되었습니다... 나물과 고추장을 넣고... 릴라는 고추장을 많이 넣지 않습니다. 자극적이고 강한 맛보다는 은은한 감칠맛을 즐기는 편입니다. 

 

 

 

 

 

 

된장지깨와 비지찌개 그리고 김치도 넣어주시고...^^

 

 

 

 

 

 

젓가락으로 열심히 비빕니다. 다 알고 계시겠지만 비빌때 젓가락을 사용하는것이 식재료가 골고루 잘 섞이고 밥알이 으깨지지 않아서 좋습니다.

 

 

 

 

 

 

잘 비빈 보리밥을 쌈과 함게 먹습니다...^^ 

 

 

 

 

 

 

상추위로 당귀가 보이네요... 향이 너무나 좋습니다... 당귀는 2번이나 리필을 했습니다...^^ 

 

 

 

 

 

 

향수가든

주소: 충남 서산군 해미면 반양리 358-2번지

전화: (041) 688-3757

 

 

 

↓아래 손꾸락모양 view on과 인기글, 최신글의 숫자를 누르셔도 해치거나 물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