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재-난-수석/난초

울트라캡숀 2020. 5. 24. 19:18

보생전(寶生殿)

형에 짜임새가 좋은 자태로, 무늬가 비슷한 [금두(金兜)]를 축소한 것 같다. 보통 잎으로, 약간 후천성(後天性)의 황호(黃縞)를 나타낸다. 특예로서는 녹의 바탕에 담백한 호반(虎斑)이 나온다. 화려한 무늬의 그루에서는 잘 느껴지지는 못하지만, 수수한 무늬나 무늬가 빠져버린 무지에서는, 녹색 부분에 호반(虎斑)이 확실히 나타난다. 즉 호(縞)면서도 호반(虎斑)이라는 이예품(二藝品)이다. 또한, 무늬가 빠진 그루에서도, 오랫동안 재배하면 무늬가 나올 경우가 많다. 보통의 니축에 니근으로, 붙음매는 월형이다.

[출처] 보생전(寶生殿)|작성자 다인

 

왕검(王儉)

아마미(奄美)계 실생에서 작출된, 묵(墨)의 줄무늬(縞) 품종이다. 잎은 완만하게 늘어진 희엽이다. 언뜻 보아 강한 인상을 주는 독특한 묵의 품종으로, [황야(荒野)]를 대형화한 것 같다. 묵류(墨流)의 藝가 발전하여 상처를 입은 것 같이, 그 묵이 터지면서 까칠한 사포(砂布) 모양의 호(縞)처럼, 전체 잎의 앞뒤로 나타난다. 아름다움이란 차원에서 보면 아주 동떨어진 잎 변이 품종의 탄생이라 말할 수 있다. 2008년도 한국풍란연합회 신 등록된 품종이다. 이름은, '왕검성'에 유래하여 '손시헌' 씨가 작명했다. 짙은 니축에 니근으로, 붙음매는 월형이다.

[출처] 왕검(王儉)|작성자 다인

어제는 블친님 좋은 친구의 난실을 방문했습니다. 남동공단 근처라 조금은 먼 거리지만

생전 처음 풍란 전문가의 난실을 방문한다는 설렘을 안고 달려갔습니다.

난실은 난원에서 개인에게 한 공간씩 분양해서 관리하는 형태로 진귀한 풍란들로 가득했습니다.

인상 좋으신 좋은 친구님과 인사를 나눈 후 먼저 난원 사장님으로 부터 풍란에 대하에 친절한 설명을 듣고

좋은 친구님 의 난실을 구경하였습니다.

초보에게는 진귀한 고가의 난들로 가득한 것에 그저 놀라움이었습니다.

구경하는 것으로도 즐거운데 보생전이라는 귀한 난까지 선물을 주셨습니다.

그리고 난원에는 저의 금년 목표인 멋진 왕검이 있어서 분양을 받고 싶었지만 고가라 분촉해서 종자목 한촉을 구입하였습니다.

 

난에 대해서는 전혀 지식이 없어서 그냥 보기만 합니다 ^^
아래에 수북하게 있는것이 무엇인가요
검색해보니 가격이 꽤 나가는 품종이네요~~
잘 보았습니다~^^
저도 작년에 우연히 관심을 가지게 되어 지금도 공부중입니다.
아래 수북히 있는 것은 이끼류로 수태라고 합니다. 그리고 가격은 최근 많이 내려서 그렇게 무겁지는 않습니다~~~^^*
그냥 봐 왔던 일반난(승진시 선물로 받았던 난~)과는 확실히 다른 것 같습니다~ㅎ
좋은난은 일단 품종이 우수한 난을 잘 키워야 되는군요~
왕검 한촉이 잘 자라서 멋진 난이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제가 키우는 것은 소엽 풍란입니다
입문해서 보니까 종류가 셀 수 없이 많으며 가격도 촉당 천원대에서 억소리 나는 난까지 있는 것을 알았습니다
저는 입문자용으로 아주 가벼운 난만
25종 키우고 있습니다.
우리들이 보기에는 똑같은 난으로 보이는데 난에도 이름이 따로 있네요..
왕검은 희귀한 난으로 난을 아는 사람들에게는 탐이 나는 귀한 존재인가 봅니다..
건강하시고 난들도 잘 자라 번식이 많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풍란의 종류가 참 많슴니다
왕검은 요즘 그렇게 귀한 난은 아닙니다
많이 가벼워져 입수하게 되었습니다
열심히 키워 블친님들께 선물로 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5종이나 키워내며
가벼운 초보자라 히시니 그 경지가 어디멘지 . . ?
옛 선비의 고매함이 그대로 우러납니다. ㅎ ㅎ
선배님 반갑습니다.
사실 25종이 적은 것은 아니지만 풍란 애호가들은 기본 난대에 100여종은 채워야 명함을 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옆지기의 감시로 더 이상은 어려울 것으로 사료됩니다~~ㅠㅠ
계절마저 잊었는가
피고 지고를 제 멋대로 울타리 빨갛게
물들이는 장미는 늘 봐도 예쁘기만 합니다.

고운님!
안녕하세요?
코로나에 지친 마음이 회복되기도 전 ,
다음 개편으로 마음이 밝지 못함은
저만 그런 것일까요?

음악을 듣고 글을 쓰고 님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하루가 짧을 때도 있었는 데...

오늘,
님들의 방 기웃거리며 마실길 나서봅니다.
눈길을 끄는 작품도 눈에 띄네요.
조금 불편하지먄 익히면서 우리 네 취미생활 이어가기를
소망해봅니다.
늘 건강에 유의하시구요,

초희 드림
방문하시고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6월도 건강하시고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몇시간 앞으로 다가오는 6월에도 아름다운 날들로 가득히
채우시는날이 되시길 바라며 5월의 마지막날 친구님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고운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방문하시고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6월도 건강하시고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