家族/나의 이야기

울트라캡숀 2020. 10. 19. 16:45

 

 

 

 

 

 

 

 

2020년은 지난 2월의 좌안 망막박리로  코로나19 로 참 어려운 시절을 보내고 있지만 시절은 변함없이 오고 가고 합니다  이제 절정의 이 아름다운 가을풍경도 곧 떠나겠지만  가슴에 붙잡아 두고 천천히 천천히 오래오래 보고싶습니다

 

 

올 해는 여러 오르막 고갯길을 넘으셨으니 내년은 평탄하고 아름다운 멋진길들만이 함께 하실거라 믿습니다.
좋은친구님
귀한 발걸음하셨군요. 2020년은 누구에게나 힘든 한 해였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내일이면 12월 마지막 달이니 마무리 잘 하시고 희망찬 2021년을 준비하며 맞이하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