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여행

又泉 김금자 2019. 1. 19. 17:53

너를 위하여 나를 잠시 버려봄도




  현대인에게 요즘 갑자기

예상외로 부각되는 질병이 있다면

그건 우울증 이라는 병 입니다




마음 먹기에 따라서 달라지는것이 아니냐고
아파보지 않는 사람들은 말합니다




그럼 현대인에게 왜 우울증이 많을까요?
그건 서로가 마음의 문을
꼭꼭 걸어 잠그고 있기 때문일 겁니다




현대인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있다면
그건 내 이야기를 잘 들어 줄 수 있는
대화 상대일 것입니다




알게 모르게 우리는 경증의 우울증과
내 곁에 아무도 없는듯한 상실감을 가지고
오늘 하루도 힘겹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내 옆의 사람들이
조금씩 조금씩
우울증으로 달려 가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아니 어쩌면
당신 자신이 그럴지도 모릅니다




소리없이 다가오는 우울증에
나와 사랑하는 사람들을
방치하지 마시고




네가 먼저가 아니라
내가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나의 언어가 아니라
우리의 언어로 이야기 해 보심이 어떨련지요?




서로에 대한 관심으로 이 소리없는 살인자를
우리곁에 다가오지 못하도록
따뜻한 관심과 대화로




너를 위하여 나를 잠시 버려봄도
어쩜 잠시 머물다 가는 이 세상에서
내가 할수 있는
작지만 큰일 일수 있습니다




지금은 그 어느때 보다도
더욱 관심과 사랑이 필요할 때 입니다




주변에 작은 몸짓으로 표현하는
도움을 필요로하는 사람이 없는지
그 언어에 관심 기울이는 하루되시고
그런 사람을 위해 잠시
나를 내어주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좋은글 중에서)-


출처 : 꽃동네새동네
글쓴이 : 꽃동네새동네 원글보기
메모 :
쌀쌀했던 날씨가

오흐들어서면서

조금씩 풀리는듯합니다

사랑하는 불친님

주말 잘 보내셨는지요

남은 주일시간 마무리

잘 하시고

저녁 맛나게 드시기 바람니다 ,

,,,,,,,,,,,,,,,,,,,,,,,,,,,,,,,,,,,,
김 선생님 반갑습니다.
말씀대로 춥고 한적한 절기인데
다녀 가셔서
감사를드립니다.
행복한 밤 되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