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및자료/빛의DNA-ICT音文學 과 科學藝術--

유토피아 2019. 10. 17. 22:32


-- multy-- Acetrogenins --2%--

암세포의 ATP(에너지) 형성을 억제함으로

숨통을 막아 죽게 만들기 때문에 효과가 있다                            bullatacin


--Dr .Park kyo  soo--   multy-- Acetrogenins -- [bullatacin ] --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6ewU&articleno=16136344&categoryId=0®dt=20160215213434

항암 치료 후 암세포 중 약 2%는 천연적으로 항암제에 대한 내성을 지니고 있다. 이 종류의 암 세포가 무서운 이유는 일단 항암치료에 견디고 나면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기 시작하는데 다른 키모 치료를 해도 까딱도 하지 않기 때문에 무용지물이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퍼퍼 나무 가지에서 나온 Acetogenins

내성이 생긴 암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대신


암세포의 ATP(에너지) 형성을 억제함으로

숨통을 막아 죽게 만들기 때문에 효과가 있다.

 

1997Cancer Letters and the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 이 Acetogenins에 관한 항암효과가 실려 암에 관련된 모든 학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 논문 이후 지금까지 퍼퍼 나무에 대한

 항암 연구논문은 무려 100개 이상이 발표가 되었다.

1996the National Cancer Institute(미국 암 연구소)

 저명한 Purdue대학의 당시 약학과 생 약학 교수로 있던

 Jerry McLaughlin박사에게 암 치료에 효과가 있는

식물에 대한 연구를 하도록 연구비를 주었다.

 

그 후 30여 년이 넘도록

 McLaughlin박사는

 3,500여 종류의 식물에 대한 항암효과를 연구했다.


 McLaughlin박사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키모 약들 보다 수천 배나 강하지만

전혀 부작용이 없는 물질들이 들어 있는 많은 식물들을 발견했다.

 

연구에 의하면 퍼퍼 추출물은

현재 가장 많이 쓰고 있는 키모 약에 비해

300 배가 강한 반면에 체중이 준다든가 머리가 빠지는 등의

부작용이 전혀 없음이 확인이 되었다.


McLaughlin박사 자신도 Purdue 대학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퍼퍼 추출물에 대한 부작용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그 동안 과학자들은 많은 식물에서 4

00여 개가 넘는 Acetogenins를 발견했다.

 쿠바에서 서생하는 식물 속에서 발견된

 bullatacin라는 물질은

암 치료제인 Cisplatin에 비해 생쥐에 이식한 난소 암의 성장을 막는 힘이

 100만 배가 넘는다는 사실이 확인이 되었다.


 McLaughlin 박사는 이 이라는 물질도

 퍼퍼 나무로부터 추출해 내는 데에 성공을 했다.

그는 더 나아가 퍼퍼 나무에서 bullattacin보다 더 효과가 좋은


 trilobanin이라는 물질을 발견했는데

 혈액 암, 폐암, 직장암, 난소 암, 그리고 신장 암의 성장을 억제하는데 큰 효과가 있음을 알아냈다.

 

제약 회사들은 지금까지 언급한 식물에서 추출한 물질들을

인공적으로 합성해서 특허를 따려고

엄청난 돈을 낭비 했으나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암을 정복하는 데에 임상적으로 증명이 되어

 암 치료에 너무나 중요한 퍼퍼 나무 추출물과 같은

천연생약에 대한 대규모 임상실험들이 너무나도 필요하지만

땡전 하나를 내놓지 않고 있다.

물론 천연 생약 제품은 특허를 낼 수가 없는 자연물질이므로

 떼돈을 벌 수 없기 때문인지는 알지만

그래도 너무들 하신다는 생각이 든다.




아래 펌글을 읽다보니,

포포를 뇌암이나 폐암에는 쓰지 말라고 하는데 그 이유를 너무 강력하기 때문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우스운 부작용의 얘기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그만큼 효과가 좋다는 얘기임에 틀림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조금 적은 양으로 경각심을 가지고 써야할 필요가 있다고 해야 논리적으로 맞는 것이 아니겠느냐란 생각이 듭니다. 정말로 암에 걸린 사람들의 절실함을 느낀다면...

 

아무튼 참고할 가치가 있다고 보여 펌해 모아놓습니다.

 

이가(利家)생각

 

======================================


<>


9. Pawpaw 나무가지 추출물 : 부작용 없이 키모약보다 100만배나 강한 효과

 

글쓴이 : 운영자 작성일 : 12-11-21

 

 

Paw paw (퍼퍼)나무는 북미 따뜻한 지역에서 서생 하는 과일나무이다.

 

열매는 파파야 같이 생겼는데 Poor Man's 바나나 같은 이름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 나무의 잔 가지에는 암세포를 없애는 Acetogenins라는 아주 강력한 항암 물질이 들어있다. 이 항암 물질의 놀라운 점은 보통 암세포를 죽일 뿐만 아니라 항암제 치료 후에 살아남아 항암제에 내성이 생긴 암 세포들을 죽인다는 것이다.

 

항암 치료 후 암세포 중 약 2%는 천연적으로 항암제에 대한 내성을 지니고 있다. 이 종류의 암 세포가 무서운 이유는 일단 항암치료에 견디고 나면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기 시작하는데 다른 키모 치료를 해도 까딱도 하지 않기 때문에 무용지물이 된다는 것이다.

그런데 퍼퍼 나무 가지에서 나온 Acetogenins

내성이 생긴 암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대신


암세포의 ATP(에너지) 형성을 억제함으로

숨통을 막아 죽게 만들기 때문에 효과가 있다.

 

1997Cancer Letters and the Journal of Medicinal Chemistry에 이 Acetogenins에 관한 항암효과가 실려 암에 관련된 모든 학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 논문 이후 지금까지 퍼퍼 나무에 대한

 항암 연구논문은 무려 100개 이상이 발표가 되었다.

1996the National Cancer Institute(미국 암 연구소)

 저명한 Purdue대학의 당시 약학과 생 약학 교수로 있던

 Jerry McLaughlin박사에게 암 치료에 효과가 있는

식물에 대한 연구를 하도록 연구비를 주었다.

 

그 후 30여 년이 넘도록

 McLaughlin박사는

 3,500여 종류의 식물에 대한 항암효과를 연구했다.


 McLaughlin박사는 현재 사용하고 있는

 키모 약들 보다 수천 배나 강하지만

전혀 부작용이 없는 물질들이 들어 있는 많은 식물들을 발견했다.

 

연구에 의하면 퍼퍼 추출물은

현재 가장 많이 쓰고 있는 키모 약에 비해

300 배가 강한 반면에 체중이 준다든가 머리가 빠지는 등의

부작용이 전혀 없음이 확인이 되었다.


McLaughlin박사 자신도 Purdue 대학에서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퍼퍼 추출물에 대한 부작용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그 동안 과학자들은 많은 식물에서 4

00여 개가 넘는 Acetogenins를 발견했다.

 쿠바에서 서생하는 식물 속에서 발견된

 bullatacin라는 물질은

암 치료제인 Cisplatin에 비해 생쥐에 이식한 난소 암의 성장을 막는 힘이

 100만 배가 넘는다는 사실이 확인이 되었다.


 McLaughlin 박사는 이 bullatacin이라는 물질도

 퍼퍼 나무로부터 추출해 내는 데에 성공을 했다.

그는 더 나아가 퍼퍼 나무에서 bullattacin보다 더 효과가 좋은


 trilobanin이라는 물질을 발견했는데

 혈액 암, 폐암, 직장암, 난소 암, 그리고 신장 암의 성장을 억제하는데 큰 효과가 있음을 알아냈다.

 

제약 회사들은 지금까지 언급한 식물에서 추출한 물질들을

인공적으로 합성해서 특허를 따려고

엄청난 돈을 낭비 했으나 성공하지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암을 정복하는 데에 임상적으로 증명이 되어

 암 치료에 너무나 중요한 퍼퍼 나무 추출물과 같은

천연생약에 대한 대규모 임상실험들이 너무나도 필요하지만

땡전 하나를 내놓지 않고 있다.

물론 천연 생약 제품은 특허를 낼 수가 없는 자연물질이므로

 떼돈을 벌 수 없기 때문인지는 알지만

그래도 너무들 하신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다행히도

McLaughlin박사와 네바다의 르네 암 연구소의 James박사가

 공동으로 말기 암(Stage4) 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 실험을 하게 되었는데

 그 결과 퍼퍼 추출물이 암 수치를 떨어뜨리고,

종양의 크기를 줄이고, 환자들의 수명을 현저히 늘여 준다는 사실이 임상적으로 증명이 되었다.

 

게다가 이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퍼퍼의 항암 효과를 오랫동안 연구해 온

McLaughlin박사는 미국 생 약학 협회가 주는

최고의 명예인 Tyler상을 수상하게 된다.

 

McLaughlin박사는 위의 실험에서 사용한

 퍼퍼 추출물의 표준화에 성공해서 특허를 받았는데

 이 특허를 따라 만든 퍼퍼 보조제를 이제는 아주 쉽게 구할 수가 있다.

 필요한 분들은 이 메일을 주시면 자세한 정보를 드리겠다.

 

옛날에는 모르는 게 약이었지만 요새는 아는 게 약이 된다고 한다.

많은 분들이 알게 되어 큰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오늘 글을 쓴다.


출처 : 힐링코드 ( hcode.kr )


http://blog.daum.net/yiga0109/16136146


=============================================================

<펌>


   

포포나무 망고(Mango)

 

포포(PawPaw)나무

 

병충해에 강하고 무농약으로 재배가 가능하다. 과실은 크림 모양으로 식감은 부드럽고 말랑말랑하며, 단맛이 강하고 열대 과일처럼 독특하고 강한 향이 난다.

먹으면 굉장히 맛이 좋으며 불포화지방산, 비타민 A.C, 철분 들이 풍부하며, PH농도 6~7로 약알카리성이다. 가을에는 낙엽이 아름다워 최근에 정원수로 주목받기 시작한 과실이다.

와인, 젤리, 아이스크림 등 가공식품으로 이용되고 있다.

 

북미 낙엽활엽교목으로 북미가 원산지이며 4-12m 자란다.

수피는 회강색이며 어린가지는 붉은색을 띈다. 개화시기는 4월경이며 열매는 9-10월경 수확한다. 열매는 육질이 많고 바나나처럼 익으며 길이가 10cm나 된다.

50-300g정도이며 바나나, 파인애플, 망고를 합친 듯한 상쾌한 맛이 당도가 좋고 맛은 바나나와 망고의 맛이 나며 단백질 함유량이 놓다.


내한성이 강하여 영하 20~30도에서도 자란다. 수확은 열매를 손가락으로 가볍게 누르면서 부드럽게 꺾으면 된다. 과실의 오랜 저장은 안 좋음으로 생식은 일찍 먹고, 잼 등의 가공품으로 하면 풍미있게 먹기가 좋다.


식제간격 : 5m×3m , 4m×3m


성분

  

- 주목의 추출물로 항암제인 택솔보다 무려 300배나 더 강력한 효과를 발휘함

- 아세토제닌 외 50여 가지 항암성분을 보유

- 정상세포에 해를 끼치지 않고 암세포의 에너지 생산을 차단

- 강화영양소 : 비타민 A,B,C, 칼슘, 마그네슘, 구리, 망간 인


장점 : 감기예방, 독감면역체계, 각종 암 및 당뇨병, 천식, 기관지염, 시력 강화, 소화 효소, 여드름, 습진, 콜라겐 등 다수 질병의 예방 및 치료에 쓰인다.


포포나무 나뭇잎의 약용성분

 

위궤양 및 소화불량, 위장장애, 피부궤양

나뭇잎으로 만든 쥬스가 암치료에 효과적 이라 알려져 있으며, 추출물로 피임약제조, 녹차로 섭취.

전립선 염증치료, 여성질환 치료제, 기생충 제거, 변비완화 등의 여러 질병의 예방 및 치료에 쓰이고 있다.

 

출처 http://seedling.kr/board/shop/mobile_item.php?it_id=1413856712

 

=====================================================================

 

포포나무 [pawpaw]

 

목련목(木蓮目 Magnoliales) 포포나무과(Annonaceae)에 속하는 낙엽교목 또는 관목.

 

미국이 원산지로 대서양 연안에서 북쪽으로 뉴욕 주까지, 서쪽으로 미시간과 캔자스 주에 이르는 지역에 분포한다.

 

키가 12m까지 자라며, 늘어지는 잎은 넓고 긴 타원형으로 끝이 뾰족하고 길이가 30에 이른다.

 

악취를 풍기는 5의 자주색 꽃은 잎이 나오기 전 봄에 핀다.

 

길이 8~18의 식용 열매는 짧고 굵은 바나나와 닮았는데, 열매가 성숙하면서 껍질이 붉은색으로 변한다.

 

열매는 변종(變種)에 따라 크기·성숙시기·맛 등이 다양하다

 

지금까지 이 세상에서 발견된 모든 항암물질 중 최고로 강력한 것이 있다

특히 화학요법으로 치료를 받아서 증상이 사라졌다가 재발한 환자들에게는 구세주와 같다.

이런 것이 있는 것을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은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날 수 있다.

 

호주의 퀸즐랜드주에 있는 황금해안에 살고 있는 스탠셀던은 1962년에 폐암을 선고받고 수명이 5개월 남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포포차를 마시고 암이 완전히 사라져버렸다.

그는 16년이 지난 1978년에 원주민의 오래된 처방에 따라 포포나무의 잎으로 차를 끓여 마시고 암을 고쳤다는 자신의 체험담을, 지역신문에 제보를 했고 기사로 보도가 되었다.

 

셀던이 폐암을 치료한 방법을 소개하면, 많은 포포나뭇잎과 줄기를 냄비에 넣어 물을 붓고 끓이는데 일단 끓으면 2시간 동안 약한 불로 천천히 달인 다음 이를 걸러내어 컵으로 1잔씩 매일 3번 마시는 간단한 방법이다.

또 추가로 가공하지 않은 사탕수수 원액을 매일 찻숟갈로 3번 먹었는데 이 역시 원주민의 처방을 따른 것이다.

어쨌든 이 방법으로 셀던의 친구들까지 모두 암을 고치게 되었다고 한다.

 

셀던이 암을 고친 후 30년이 지난 1992년에 미국의 언론들은 퍼듀대학의 약물학과 교수인 제리 맬로린이 포포나무에서 강력한 항암 약품과 안전한 천연 살충제를 추출했다고 대서특필했다.

 

셀던의 입장에서는 한마디로 웃기는 일이라고 볼 수 있다.

이미 오래전부터 미개한 오스트레일리아의 원주민들이 포포로 암을 치료했고, 자신과 친구들도 암을 치료했기 때문에 전혀 새로운 사실이 아닌데도 커다란 뉴스로 보도되었기 때문이다.

 

미국의 중서부지방, 특히 미시건, 인디애나, 일리노이주 등에서 포포나무가 자라는데 바나나같이 생기 열매는 그 맛이 달다고 한다.

미국 원주민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그 열매를 음식으로 이용했고 또 그 껍질은 약으로 이용했다고 한다.

 

뒷북은 쳤지만 맥로린이란 사람도 대단하다.

25년간이나 연구를 해서 포포의 약효를 과학적으로 처음 규명했기 때문이다.

그는 1976년에 미국립암연구소의 의뢰를 받아 전세계 3500가지 식물 중 어떤 식물들이 항암 성분을 함유하고 있는지 연구하게 되었다.

그의 연구결과에 의하면 포포나무가 가장 강력한 항암성분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어떤 성분인지는 다음 16번에서 소개]

 

그는 포포나무에서 나노나과 식물의 아세토제닌이라 불리는 항암성분을 50가지나 발견했는데 이들 성분들이 미토콘드리아 내의 NADH란 조효소를 차단하여 세포내의 ATP(세포가 필요로 하는 에너지)생산을 억제하는 것을 발견했다.

 

그런데 참으로 기특한 일은 바로 이런 항암 성분들이 정상세포에는 해를 끼치지 않지만, 암세포가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은 막아버린다는 점이다.

어쨌든 그렇게 되면 암세포는 DNA를 만드는데 필요한 에너지조차 확보하지 못하니 죽을 수밖에 없는 입장이 된다.

 

즉 포포는 세포가 ATP를 생산하는 것을 감소시켜 세포내의 전압을 떨어뜨린다.

그런데 정상세포는 그런 경우에도 충분한 ATP가 있어서 별 문제가 없지만, 암세포는 발효를 통해 에너지를 생성하기 때문에 정상세포보다 10-17배나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고, 따라서 상대적으로 아주 큰 영향을 받아 전압이 크게 떨어져서 암세포 자체가 분해되어 버린다.

 

포포는 반드시 암세포에만 작용하는 것은 아니다.

인체 내에 상대적으로 에너지를 많이 사용하는 세포가 있으면 무조건 그곳으로 달려가서 에너지 공급을 차단해 버린다. 그런 이유로 포포는 체내의 기생충도 완전히 제거해 버리고 머리털에 생기는 이까지도 싹쓸어 버린다.

 

그러나, 태아의 세포 중에는 암세포와 유사하게 많은 에너지를 생산해서 빠르게 성장하는 세포들이 있기 때문임산부는 포포를 사용할 수 없다. 만약 사용하면 태아가 정상적으로 자랄 수가 없게 된다.

이런 경우에는 다른 대체요법을 택해야 한다.

 

맥로린이 내린 결론은 포포가 4가지 방법으로 암세포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1. 암세포가 ATP를 생산하는 것을 저해해서 에너지원을 고갈시켜 세포자연사를 유도한다.

2. ATPDNARNA의 간접적인 전구체로 ATP 생산이 저해되면 암세포의 성장이 느려지거나 멈추게 된다.

3. 내피세포의 혈관 생성에는 ATP가 필요하고 따라서 혈관 생성이 느려지거나 멈추게 된다.

4. 암세포가 여러 가지 약품에 대한 면역성을 발휘하려면 ATP가 필요한데 이걸 제대로 생산하지 못하게 되니 약품에 대한 내성을 상실하게 된다.

 

한마디로 암세포의 기를 막아 죽이는, 세상에 밝혀진 최고의 약초이다.

 

맥로린은 업죤 제약회사에 포포의 약효를 테스트하도록 의뢰했는데 백혈병에 걸린 동물들을 대상으로 실험해 보니 주목의 추출물로 항암제인 택솔보다 무려 300배나 더 강력한 효과를 발휘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게다가 택솔은 실험동물의 체중을 10% 감소시켰지만 포포는 오히려 체중을 증가시켰고, 택솔은 부작용이 엄청나지만, 포포의 유일한 부작용은 너무 많이 먹으면 토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1898년부터 포포 열매 씨앗에서 추출한 액체를 구토제로 판매하고 있는 엘리 리리 제약회사가 있다. 그 회사에서 실험을 해보니 포포가 암종양의 크기를 60%나 감소시켰다고 한다.

유방암 환자들에게 매일 4캡슐씩 복용시켜본 결과 일부 환자는 종양이 완전히 줄어들거나 부분적으로 줄어들었다는 임상실험 결과도 있다.

, 전립선암 환자의 종양이 축소되고 전립선 특이항원 즉 PSA 수치도 감소했다는 실험결과도 있고, 림프종에 좋은 효과가 있고 비호지킨스 환자의 백혈구와 림프구위 숫자가 감소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또 맥로린에 의하면 수백 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해 본 결과 종양의 크기가 상당히 줄어들었고 항원수치가 감소한 것으로 밝혀졌다. 부작용도 거의 없어서 약간 간지럽거나 메스꺼움, 구토 정도였고, 많은 환자들의 경우 에너지가 증가되었다고 한다.

 

* 이처럼 기막힌 포포에게도 단점은 있다.

 

1. 폐암환자나 뇌암환자는 포포를 함부로 사용할 수 없다.

 

이미 설명한 바와 같이 포포는 암세포를 분해하는데 암은 흔히 덩어리로 뭉쳐져 있어서 그런 것이 분해되면 한꺼번에 너무 많은 암세포 조각이 발생한다. 주변의 세포들이 그런 조각들을 먹어치우지만 한꺼번에 너무 많이 생기면 감당할 수가 없다.

그런 일이 발생하면 폐암과 뇌암인 경우 매우 위험한 상황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2. 포포는 너무 강력하기 때문에 또 다른 강력한 치료방법과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

한꺼번에 너무 많은 암세포가 죽게 되면 인체가 감당할 수 없기 때문이다.

 

3. 갑상선 자극물질과 함께 사용할 수 없다.

몸에 해가 있는 것은 아니고 포포의 약효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4. 파킨스병이 있는 사람과 임산부는 절대로 사용할 수 없다.

 

- 포포는 2003년부터 판매가 되었고, 그동안 제조회사가 미국 밖으로 팔지 않았으나 20053월경 엠바고가 풀려서 외국에서도 직접 주문할 수 있게 되었다.

 

출처 : 암 대체의학과 식이요법 소개

http://nanse.tistory.com/entry/%ED%8F%AC%ED%8F%AC%EB%82%98%EB%AC%B4-pawpaw

 

============================================

 

 

아세토제닌

 

다제내성(MDR) 암세포와 파파야(Paw Paw)

 

대부분의 암종양에는 여러 가지 약제에 대해 동시에 내성을 나타내는 다제내성(Multiple Drug Resistant) 암세포가 대략 2% 정도 존재합니다.

 

병원의 항암화학요법도 이 세포들에게는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하므로, 비록 다제내성(MDR)암세포가 아닌 다른 암세포를 화학요법으로 대부분 파괴하여 암종양이 줄어든다 해도 마지막에는 수술로 제거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많은 암환자들이 암종양이 줄어들어도 완치되지 못하고 사망하는 이유가 바로 다제내성(MDR)암세포가 살아남아 계속 증식을 하고 결국 다제내성 암세포로만 이루어진 새로운 암종양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파파야(Paw Paw)는 이러한 다제내성 암세포에 효과적인 유일한 암치료법입니다.

 

파파야(PawPaw)는 미국 남부지역에서 자라는 열대성 과일이며, 독특한 향과 아보카도처럼 부드러운 과육으로 인해 북미에서 수백 년간 즐겨먹는 과일입니다.

 

이 나무는 아노나세오스(annonaceous) 과에 속하며, 학명은 아시미나 트릴로바(Asimina triloba)이며, 그 맛이 좋기 때문에 인디안 바나나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이 나무는 아세토제닌(acetogenins)이라고 알려진 긴 사슬형태의 지방산 구조를 만들며, 미국 퍼듀 대학(Purdue University)에서 50가지 이상의 아세토제닌 성분을 각각 분리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어떤 종류는 생리학적으로 매우 활발한 작용을 하는 이중 탄소고리형태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어떤 종류의 파파야는 아직 이중고리 성분이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전세계의 각기 다른 분야의 과학자들은 아노나세오스(annonaceous) 과의 식물에서 다른 활성적인 아세토제닌을 찾고 있으며, 현재 전세계적으로 400가지 이상의 아세토제닌이 확인되었습니다.

 

북미에서 이 백색의 왁스 같은 아세토제닌 성분은 독성해충 방제에 사용됩니다.

이 성분들은 5월과 6월에 파파야나무의 가지, 껍질, 열매 그리고 씨에 많이 함유 되어 있으며, 과일이 익기 시작하면 줄어듭니다. 마지막으로 9월이면 과일에 그 성분이 남게 됩니다.

그러나 이 과일이 익기 전에 따먹는다면 소화장애를 일으키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파파야에서 발견되는 아세토제닌은 극적인 생리활성작용을 보이며, 벌레나 바이러스, 진균, 그리고 많은 종류 암세포에 대한 활성작용을 합니다.

 

전통적인 항암화학약물치료와 비교할 때, 아세토제닌은 동물연구나 세포연구에서 화학약물보다 비교적 잘 작용하지만, 독성 부작용이 없습니다.

사람에 대해서는 약 100명의 환자에 대한 연구를 마쳤으며, 결과 발표를 위해 검토 중입니다.

 

파파야(Paw Paw) 추출물에 함유된 아세토제닌-활성성분은 암세포의 미토콘드리아에 있는 ATP의 생산을 조절합니다.

이것은 암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의 성장을 감소시킵니다.

또한 다제내성(MDR)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합니다.

 

항암치료에 있어서 어느 대체요법이든, 혹은 전통적인 화학약물치료든 다제내성(MDR)암세포에 효과적인 것은 파파야 종류를 제외하고는 없습니다.

 

파파야(Paw Paw)는 항암치료제로 유명한 그라비올라(graviola), 구아나바나(guanabana), 그리고 사우어솝(soursop) 나무와 사촌간입니다.

 

그러나 파파야에서 추출된 아세토제닌(acetogenins)은 다른 식물에서 나온 아세토제닌보다 훨씬 더 강력한 항암활성작용을 합니다.

 

파파야(Paw Paw)에 관한 연구는 미국 국립암센터(NIC)에서 5백만 달러의 연구비를 퍼듀 대학(Purdue University)에 지원하여 이루어졌습니다.

 

아세토제닌의 효능

 

100명의 암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파파야는 절반의 환자에게서 효능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다른 어느 항암약물이나 치료법도 다제내성(MDR)암세포에 효능을 보이지 못하였습니다.

 

현재 미국 하바드 대학과의 임상시험이 추진 중이나, 공식적인 임상시험은 아직 어디에서도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파파야는 면역강화제(immune stimulator)와 단백질 소화효소인 프로테아제(Protease)를 함께 복용하면 효능이 높아집니다.

 

그러나 파파야를 복용할 때 아래 열거한 것들은 파파야의 작용을 방해하므로 함께 복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조효소 Co-Q10

타이로이드(Thyroid) 보충제

항산화효소(SOD superoxide dismutase)

세븐 케토(7-Keto)

비타민 A, C, E 같은 항산화제(Antioxidant)

-시스테인(L-cysteine), -아세틸스테인(N-acetylsteine), 알파 리포익산(Alpha-lipoic acid), 글루타치온(Glutathione)을 포함한 항산화제.

 

암세포는 정상세포에 비해 10~17배의 에너지를 사용하며, 파파야는 이러한 암세포의 에너지 공급을 차단하는 작용을 합니다.

따라서 임신부는 파파야의 사용을 하지 말아야 합니다.

파파야가 태아를 높은 에너지를 소비하는 것으로 인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어떤 암환자의 경우 파파야를 복용하고 소화 스트레스로 메스꺼움을 느끼는 경우가 있으므로 식사와 함께 사용하길 권합니다.

 

캔셀골드와 아세토제닌을 함께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그러나 아세토제닌 복용량이 과다하면 오심, 구토증상을 일으킬 수 있으니 복용량과 복용법을 지키셔야 합니다.

 

다제내성에 아세토제닌만이 사용되는 것은 아니며 EGCG 복용액이나 독성요법의 다른 자연치료제를 함께 사용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다제내성을 억제하는 효과적인 성분들이 2가지 추가되었습니다.

 

원발암에서 전이된 뇌암과 비소세포성폐암(원발암) 림프절과 다른 장기의 전이에 캔셀골드와 Paw Paw(Acetogenin)을 함께 복용하면 안되나요?

 

수술과 항암화학요법 이후에 전이가 일어났으므로 다제내성 암세포에 의해서 그런 것이 아닌가요?

 

그렇다면 아세포제닌이 유일한 자연치료제라고 하니 캔셀골드와 같이 병용해야 하는 것 아닌지요?

 

그라비올라, 파파야추출물 같은 아세토제닌 성분을 복용시 비타민 C, 셀레늄, 에시악차, 과일쥬스, 녹즙 등을 같이 병용하면 안되나요?

 

과일주스나 녹즙은 드셔도 좋습니다. 비타민 C, 셀레늄, 에시악은 복용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http://5558.tistory.com/m/post/949

 

=================================================

 

 

글 소개에 앞서 포포나무에 장점과 단점을 모두 서술하여 객관적으로 포포나무를 살펴 보길 원한다 --- LIFEFARM

 

 

포포나무의 열매는 과육이 단단하지 않고 푸딩과 같다.

얼려 먹는 망고와 유사하고, 어떤 이는 바나나 맛과 망고 파인애플 등의 맛이 난다고 한다.

 

포포나무 열매는 껍질이 얇고 열매가 완숙시 자연낙과 하는 성질이 강하며

열매의 저장 기간이 일주일 내로 짧은 단점이 있는 반면에 (생과로는 유통상 단점이 많다.)

얼린 냉동과로 시장에 유통하여 시장에 선보인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미국에서의 반응도 호불호가 분명하여 어떤 이들은 과수로서 평가 절하한다.

반면에 좋아하는 사람들도 많다. 하지만 먹기가 불편하여 자주 손이 가게 될 열매는 아닌 듯 하다.

 

가장 큰 문제는 저장성 문제인데 이 부분에 대한 개선이 없다면 시장에서 금방 사장(死藏) 되기 쉬울 것 같다.

 

항암 효과가 있는 것은 좋지만 일부 부작용이 있기에 이 부분도 유통상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우리나라 특산 자생종 황칠나무는 인체에 아무런 부정적 생리적 메카니즘이 없다.

안심하고 먹기 위해선 인체에 끼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명확한 파악이 필요하다.

 

포포나무는 열매 뿐 아니라 잎과 가지, 뿌리 모두 건강 보조제로 사용 가능하다 한다.

 

실제로 3년전 포포나무 5년생을 삽으로 굴취하다 보니 뿌리에서 특이한 냄새가 났는데

약리적 성분이 상당히 식물체에 포함되어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었다.

 

 

미국에서 포포나무 자생지 발견시 모습이다. 유명한 니얼 피터슨씨..

 

이 분이 맛이 우수하면서 씨앗이 적은 품종들을 개발하셨는데

그 품종들이 한국에 들어와 있다. 일본에서도 2년 전부터 묘목시장에 유통되고 있다.

 

포포나무의 경우 열매의 크기도 중요하지만

열매의 과(씨앗) 문제가 더 중요하다.

 

씨앗이 크고 많이 들어 있을 경우 상품성은 현저히 저하된다.

왜냐면 먹기가 불편하기 때문이다.

 

향후 포포나무를 재배해 보고 싶은 (첨엔 무조건 소량 자가test 재배해야 함-이건 앞으로 농업에서 공식이다.)

농가들은 씨가 적은 니얼 피터슨 품종들을 재배하는 것이 현명하다.

구 품종 중에는 오버리스라는 품종이 있는데, 이 품종은 좋아 보인다.

 

미국(영문으로 되어 있음) 연구 자료 및 소개 자료를 이 글 하단에 첨부합니다.

 

포포나무가 열매를 달았다.

열매 무게를 못 이겨 가지가 축 늘어진다.

 

포포나무는 자가결실성이 아니므로 수분수를 섞어 자연수분을 하던가

꽃이 필 때 그림 붓으로 암술 부분에 꽃가루를 인공수정 시켜주면 결실한다.

 

포포나무는 대중화는 되지 않았지만

항암효과가 좋다는 기대 심리로 인하여 관심이 좀 있는 듯 하다.

 

이미 해외의 여러 품종들이 국내에 들어왔다.

올해 공급가격은 아마 작년과는 많은 차이가 있을 것이다.

 

명확한 정보 전달(객관적, 장점 단점을 모두 말하는)을 기본으로 하는 종자산업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간절하다.

 

포포나무에 대한 관심이 묘목 거품으로 끝나지 않았으면 참으로 좋겠다.

2016년 추가 : 포포나무 재배는 정말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 포포 열매 시장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수십만 주의 묘목이 생산되고 있다.

 

앞으로 포포열매 시장이 커지리란 보장은 별로 없어 보인다. 항암 효과가 좋다하지만

저명한 학회에서 발표하는 우리 몸에 좋은 식물 중 고구마가 항상 1위이다. 포포는 슈퍼푸드에 없다.

 

정직한 농사가 롱런할 수 있는 초석이 된다. 치고 빠지는 상술이 귀농하여 올인하는 농민들을 두 번 눈물나게 한다.

 

항상 소량 재배 후 결정 하시길 바란다.

 

본 자료들은 미국 자료들입니다. 영문으로 되어 있습니다.

 

출처 : http://m.blog.daum.net/kkickkic/12388873

 

=====================================================

 

 

최고의 항암성분 함유 포포나무


1. 명칭

 

영명 : Pawpaw

한국명 : 포포나무

학명 : Asimina triloba

 

2. 생육환경

 

1) 기후

 

포포나무는 습한지역에서 자라는 나무로 따뜻하거나 더운 여름이 요구되며 온난하거나 찬 겨울, 그리고 연중 강우량이 최소 81cm이상 내리는 곳 이어야 한다. USDA zone 5(-26)에서 zone8(-9)에서 성공적으로 자랄 수 있다. 포포는 광범위한 야생지역의 위도지역에서 자라는데 그것은 걸프 해안가로부터 남부 미시간 까지 걸쳐있다. 그러나 나무는 걸프 해안가에 너무 가까이 있으면 겨울휴면시간을 충분히 받지는 못할 것이다. 대부분 알려진 품종들은 중서부 지역이 원산이며 이는 포포나무가 가진 범위 중 북부지방 일부이다. 미국의 지역 품종들은 각각 서로 다른 지역에 어느 것이 가장 최고의 품종인지를 놓고 평가중에 있다.

 

2) 위치, 토양, 그리고 환경

 

비록 포포나무가 그늘에서 열매를 맺을 수 있다고 하여도 재배의 최적조건은 완전광에 노출시키는 것과 바람으로부터 큰 잎을 보호하여 주는 것이다. 그러나 종자를 발아시킨 묘종들은 이러한 조건에서는 살아남을 수 없다. 왜냐하면 이들은 완전광에 매우 민감하기 때문이다. 첫 해에는 그늘을 만들어 주고 두 번째 해에는 일반적으로 밖으로 내어 놓아 기르는데 이는 자연상태의 포포역시 하층식생으로 자라는 나무로 발견되기 때문이다.

 

토양은 약산성(PH5.5-7)으로 깊고 비옥한 토양, 물빠짐이 좋은 땅이어야 한다. 물이 잘 흘러내리게 하는 것은 성공적인 관리에 필수적이다. 포포는 무거운 토양이나 침수된 토양에서는 번성하지 못한다.

 

포포는 작은 나무이지만 드물게 8m 이상 자라는 경우도 있다. 포포나무는 좁게 밀집된 피라미드 모양으로 자라며 늘어진 잎이 땅까지 내려가 있다.

 

3. 번식

 

1) 종자번식

 

포포는 발아가 느리지만 제대로 된 절차만 잘 따라준다면 발아는 확실하고 어렵지 않다. 절대로 씨앗을 얼리거나 마르게 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이는 미성숙한 휴면상태의 배를 파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만약 종자가 방 온도에서 3일간 말랐다면 발아율은 20%아래까지 떨어지게 된다. 휴면타파를 하기 위해서는 추운 지역에서 수분공급과 함께 노천매장 70~100일 가량 시켜야 한다. 늦은 가을이나 겨울동안 종자를 뿌리게 되면 이것이 가능하다(노천매장). 이렇게 뿌린 종자는 다음해 7월 말이나 8월에 발아된다.

 

층적시키는 또 한가지 방법은 0~-4도 가량으로 맞추어 냉장고 안에 넣어두는 것이다. 이 경우 깨끗한 종자를 비닐 지퍼백 안에 수분기 있는 물이끼와 함께 넣어두는데 균과 박테리아를 억제시킴과 동시에 수분을 유지시키려는 이유에서이다. 층적처리한 종자는 온도가 24~29도 정도 되었을 때 PH5.5~7정도의 잘 섞어놓은 토양에 2.5cm 깊이로 심는다. 종자는 일반적으로 2~3주 정도 되면 발아한다. 그리고 싹은 약 2달 정도 있으면 나타난다. 발아는 지하에서 이루어지는데 어떠한 떡잎도 없이 싹이 출현한다. 2년간은 성장이 느리며 뿌리 시스템을 생성하는데 스스로 힘을 쏟는다. 그러나 그 이후에는 성장에 가속이 붙는다. 열매는 대개 묘목이 1.8m정도 되었을 때 생기며 이는 보통 4-5년 정도 시간이 소요 된다하나 재배방법에 따라 앞당길 수 있다.

 

2) 영양계번식 혹은 무성번식방법

 

포포는 접목이나 삽수기술로 번식시키곤 한다. whip-and-tongue, cleft, bark inlay, chip budding 등의 기술로 번식이 가능하다. T-budding만이 좋은 결과를 가져오는 것은 아니다(모두 접목 기술을 말함). 부드러운 삽수와 단단한 삽수는 뿌리내리기가 불가능하다고 입증되어 왔다. 비록 뿌리에서 나는 흡지를 이용하는 것이 일반적일지라도 이식된 뿌리 흡지는 대개 성공하지 못한다.

 

포포는 일반적으로 이주에 꽤 많은 어려움을 갖는다. 그들은 쓸만한 뿌리가 몇 안 되는데다가 그 뿌리조차 다육질이며 부서지기 쉽기 때문이다. 실험들이 이를 증명하고 있으며 성공하기 위해서는 새로 성장을 시작하는 봄 동안에 옮겨야 한다. 만약 많은 뿌리를 잃었다면 남아있는 뿌리와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서 윗부분을 전정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접목묘는 3년 정도 되면 열매를 맺으나 나무를 잘 키워야 수확량을 늘릴 수 있다.

 

4. 관리

 

1) 어린 나무의 관리

 

나무를 심을 때 2.5m 간격을 둔다. 심은 즉시 자라는 시기에 따라 물을 주어야 한다. 포포는 적당한 토양수분이 필요한데 특별히 심고난 2년간이 그렇다. 이식하는데 생기는 몸살은 그늘을 만들어주는 것으로 경감시킬 수 있다.

 

균형있는 비료공급은 N-P-K(20-20-20)이며 자라는 계절의 처음 절반동안 몇주 간격으로 공급해주어 어린나무가 잘 자리잡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열매를 생산하려면 이화수분을 할 수 있도록 적어도 서로 다른 두 품종을 키워야 한다.

 

2) 수분 : 자연적인 방법과 인위적인 방법

 

수분은 포포나무가 열매를 맺는데 제한적인 요인일 수 있다. 꽃은 자성선숙인데, 암술머리가 꽃가루가 수분하기 전에 성숙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꽃가루가 흩날릴 때는 더 이상 꽃이 받아들이지 않는다. 게다가 그 꽃은 자가수분 할 수 있게 되어있지가 않다. 추가적으로 포포나무는 자가양립 할 수 없어서 대개 좋은 수확을 가지기 위해 유전적으로 다른 종의 수분을 요구한다. 마지막으로 많은 종류의 날아다니는 벌레들과 딱정벌레들이 자연적인 수분매개체가 되어 주는데 효율적이지 않다.

 

비록 추가적인 업무가 필요하지만 손으로 직접 수분시켜 주는 것이 가장 확실하고 가치있는 노력이 될 것이다. 수분시켜주는 방법은 이렇다. 작고 유연한 미술용 붓을 이용하여 무르익은 암술머리에 다른 나무 꽃밥의 꽃가루를 묻혀준다. 꽃가루는 꽃밥이 갈색으로 되어 늘어지고 물러질 때, 가루가 되기 쉬울 때 성숙하는데 꽃가루가 붓에 노란 먼지처럼 보이게 된다. 암술 끝부분이 녹색으로 윤택이 날 때 암술머리는 익고, 꽃밥은 여전히 단단하고 녹색을 띤다. 나무에 열매를 너무 많이 달게 해서는 안 된다. 그렇게 되면 나무가 스트레스를 받게되어 결국 일반 열매들보다 작게 된다. 그리고 가지가 부러지게 될 수도 있다.

 

5. 질병

 

포포는 몇 가지 해충의 문제를 가지고 있다. 가장 문제되는 해충은 Talponia plummeriana이며 이 곤충은 꽃자루에 구멍을 낸다 (나방같이 생긴 곤충, 특히 포포나무에 문제를 일으킴). 이 작은 나방 유충은(5mm길이) 꽃의 과육 조직에 구멍을 내어 꽃을 말라죽게 하고 떨어지게 만든다. 이 나무좀은 개화에 있어 가장 큰 파괴자가 될 수 있다.

 

또다른 곤충은 Eurytides marcellus(zebra swallowtail butterfly)인데 이것의 유충은 어린 포포나무의 잎을 독점적으로 먹지만 결코 많은 숫자는 아니다. 다 자란 이 나비는 매우 아름답기 때문에 이것은 저주라기보다 축복으로 여겨야 할 것이다.

 

가끔 열매 표면에 딱딱하고 검은 것들이 덮여있는데 이것은 균에 감염된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맛이나 식용가능성에 영향을 주는 일은 극히 드물다. 사슴이 잎을 먹지는 않지만 땅에 떨어진 열매를 먹기도 하며 숫사슴이 뿔을 나무에 비벼 나무를 상하게 하기도 한다. 때때로 자생지 지역 밖에서 전염병에 걸린 것이 보고되기도 하는데 이는 토양이 적절하지 않다거나 기후가 맞지 않아 생기는 것이다.

 

6. 품종

 

품종 특징

Allegheny

R.Neal Peterson에 의해 선별됨. 과일은 중간정도 크기, 씨앗은 전제의 약8%정도 무게를 차지. 조직은 중간정도로 단단하고 부드러움. 과육의 색은 노란색. 과일크기는 약125g. 과일크기는 열매달린 수에의해 결정됨. 농장등에서 제한적으로 공급중.

Belle

Collins

조지아주에서 선별

Convis

Corwin Davis 농장에서 선별. 열매가 큼. 과육은 노란색. 마이애미에서는 10월 첫째주에 과일이 익음

Davis

1959년 마이애미에서 Corwin Davis가 선별. 중간크기의 열매. 12cm 정도 길이. 껍질은 녹색이며 과육은 노란색. 씨앗은 큼. 미시간에서 10월 첫주에 과일이 익음. 저장성 좋음.

Glaser

P.Glaser of Evansville 에 의해 선별. 중간크기의 열매

Greenriver Belle

켄터키주 Hart 카운티 Green river 근처에서 자람. Carol Frieman이 선별

IXL

Overleese Davis의 교배종. 큰 열매, 노란 과육. 마이애미에서 10월 둘째주에 열매가 익음

Jonathan

Kirsten

Taytwo Overleese의 교배종 실생묘. Tom Mansell이 선별

KSU-Atwood

메릴랜드의 실생묘. 켄터키주 대학이 발표한 품종. 청록색의 과피, 노란오렌지 색의 과육, 씨앗이 적음. 과일의 크기와 맛은 중간정도. 무게는 약 120g 정도이며 한 나무당 150개 가량 수확함.(아직 시중에 판매되지 않고있음)

Lady D

LA Native

LA에 있으며 테네시 주에서는 꽃이 늦게 핌. 작은 열매

Lynn's Favorite

Corwin Davis 농장에서 선별. 노란 과육, 큰열매. 마이애미에서는 10월 둘째주에 열매가 익음.

Mango

조지아주 Tifton 의 야생에서 선별. 매우 잘 성장함.

Marla

Mary Foods Johnson

캔자스의 야생에서 선별. 큰 과일, 노란 과피, 버터색의 과육, 작은 씨앗.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열매가 익음

Maddletown

오하이오 Middletown의 야생에서 선별 1915. 켄터키주에서 9월 중순에 열매가 익음. 작은 과일, 평균무게 75g, 나무 당 약 75개의 열매가 달림.

Mitchell

일리노이주 Jefferson의 야생에서 선별.1979. 약간 노란 과피, 금색의 과육, 씨앗이 적음. 열매크기는 중간. 평균115g, 나무 당 열매갯수는 약 60

NC-1

DavisOverleese 교배종의 실생묘. 캐나다 온타리오 더그라스 캠벨에 의해 선별1976. 적은수의 씨앗, 과피와 과육 모두 노란색. 얇은 과피. 일찍 익음 (온타리오에서 915일경, 켄터키에서 9월초순). 열매가 큼. 180g, 나무 당 45개정도의 열매가 달림.

Overleese

인디아나주 Rushville의 야생에서 선별1950. 켄터키주에서 9월 초에 익으며 미시간에서 10월 첫주에 익음. 큰 열매. 170g, 나무 당 55개 정도 열림.

PA-Golden1

Geoge Slate 컬랙션으로부터 출발하여 선별. 뉴욕. 열매는 익으면 노란 과피를 가지며 과육은 금색. 켄터키에서 8월말에 성숙하며 뉴욕에서 9월 중순에 익는다. 열매는 중간크기, 110g, 나무 당 120개 가량 열림

PA-Golden2

Geoge Slate 컬랙션으로부터 출발하여 선별. 뉴욕. 노란 과피, 과육은 금색. 뉴욕에서 9월 중순에 익음.

PA-Golden3

Geoge Slate 컬랙션으로부터 출발하여 선별. 뉴욕. 노란과피, 과육은 금색. 뉴욕에서 9월 중순에 익음.

PA-Golden4

Geoge Slate 컬랙션으로부터 출발하여 선별. 뉴욕. 노란과피, 과육은 금색. 뉴욕에서 9월 중순에 익음.

Potomac

R.Neal Peterson에 의해 선별. 대단히 살찐 모습. 씨앗은 전체무게의 4%를 차지. 조직은 단단하고 잘 녹아내리며 부드러움. 과육은 중간정도의 노란색. 열매는 큼 약 235g, 나무 당 45개 정도 열림.

 

몇몇 해에는 과일이 갈라지는 문제 있음. 묘목농장에 제한적으로 공급.

Prolific

Corwin Davis에 의해 선별. 큰 열매, 노란 과육.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익음.

Rappahannock

R.Neal Peterson에 의해 선별. 켄터키주에서 9월 중순에 익음. 열매를 따는 시기에 노란색 바탕에 색이 변함(얼룩덜룩해짐). 독특한 잎의 형태를 가짐. 잎이 수평 혹은 위로 서있는 형태를 띠게되어 과일이 눈에 잘 띔. 작은 열매, 95g, 95개정도 열매가 달림.2004년 특허. 제한적 보급.

Rebecca's Gold

Corwin Davis seedJ.M.Riley에 의해 선별. 중간크기의 열매, 콩팥 형태. 노란과육, 열매크기는 중간.

Ruby Keenan

중간크기의 열매로 맛이 매우 뛰어남.

SAA-Overleese

John Gorden에 의해 선별1982, 뉴욕. 큰 열매, 둥근 모양, 녹색 과피, 노란 과육. 씨앗수가 적음. 뉴욕에서 10월 중순에 익음.

 

SAA-Zimmerman

John Gorden에 의해 선별1982, 뉴욕. 큰 열매, 노란 과피와 과육, 적은 씨앗.

Shenandoah

R.Neal Peterson에 의해 선별. 적은 양의 씨앗(전체무게의 약7%) 과일은 크림같은 노란과육. 켄터키주에서 9월에 익음. 열매크기는 조금 큼. 150g, 나무 당 80개 정도 열매가 달림. 2004년 특허.제한적으로 공급.

 

Sibley

Sue

남인디아나주에서 선별. 중간크기의 열매. 노란과육, 과피도 익으면 노랗게 됨.

 

Sunflower

캔자스 Chanute의 야생에서 선별1970. 스스로 번식하는 능력이 있다고 기록됨. 큰 열매, 노란과피, 버터색의 과육. 씨앗이 적음. 켄터키에서 9월 중순,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익음. 큰 열매로 155g, 나무당 75개 가량 열매맺힘

 

Sun-Glo

노란 과피, 노란 과육, 큰 열매,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익음.

Susquehanna

R.Neal Peterson에 의해 선별. 씨앗이 적고(전체무게의 약 4%) 매우 살찐 과육. 노란 과육, 두꺼운 과피, 이 품종은 다른 종들보다 더 적게 깨짐. 켄터키에서 9월말에 익음. 2004년 특허. 큰 열매, 185g, 나무 당 40개 정도 열림. 제한적으로 공급중.

 

Sweet Alice

버지니아 서부의 야생에서 선별. 중간크기의 열매

 

Sweet Virginia

Taylor

마이애미의 Eaton Rapids의 야생에서 Corwin Davis 선별1968. 녹색 과피, 노란 과육, 켄터키주에서 9,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익음. 중간크기의 열매. 평균 110g, 나무당 70개 정도 열림.

Taytwo

마이애미의 Eaton Rapids의 야생에서 Corwin Davis 선별1968.

Taytoo로 표기하기도 함. 밝은 녹색의 과피, 노란 과육, 켄터키에서 9,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열매익음. 중간 크기의 열매. 평균 120g, 나무당 75개 열림.

Tollgate

노란 과육, 큰 열매, 마이애미에서 10월 첫주에 익음.

Wabash

R.Neal Peterson에 의해 선별. 매우 살찜. 6%정도의 씨앗. 조직은 중간 정도로 단단하고 크림같으며 부드러움. 과육은 노랗거나 오렌지색을 띰. 큰 열매 약 185g, 나무당 65개 정도 열림. 제한적으로 공급중.

 

Wells

인디아나주 Salem의 야생에서 선별. 녹색 과피, 오렌지색 과육.

켄터키주에서 9월말에 익음. 중간크기의 열매 약105g , 65개정도 열림.

Wilson

켄터키의 Black Mountain의 야생에서 선별. 1985. 노란 과피, 금색의 과육. 켄터키에서 9월에 익음. 열매는 작으며 약 90g, 나무당 130개정도 열림.

 

Zimmerman

George Slate에 의해 선별. 중간크기의 열매

 

< 2009년 품종 비교 -켄터키 주립대학 자료>

7. 수확 및 저장

 

상업적인 포포재배는 수확에 문제가 발생하는데 열매가 익고 나서 단단했던 과육이 녹아버리거나 연해지고, 녹색이 연해지는 등이 그것이다. 수확 후 3일내에 에틸렌 발생과 호흡상승최대치(respiratory climacteric peak)가 명백히 드러난다. 과일이 부드러워지는 것은 4가지의 효소가 관련 있는데 겉표면부터 안쪽 조직으로 진행된다.

 

2주간 익는데 아무리 ethephon(식물성장 조절제)을 준다해도 미성숙한 열매를 수확하면 결코 익지 않는다. 열매가 부드러워지는 것은 수확후 일반 온도에서 매우 급속히 일어난다(2~4일 소요). 그러나 4에서 1달간 저장하는데 이럴 때는 변화가 매우 적다.

 

8. 영양적 가치

 

포포는 니아신과 칼슘 함량이 사과, 오렌지, 바나나보다 높다. 비타민은 사과의 3배이다. 그리고 바나나만큼이나 많은 포타슘을 가지고 있으며 사과나 오렌지보다 함량이 많다. 포포는 모든 필수 아미노산이 다 들어있는 유일한 과일이다. 게다가 안토시아닌 또한 포함하고 있다.

 

9. 이용

 

포포열매는 과일로 먹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음료, 아이스크림 등 먹거리에 이용된다. 미국에서는 포포를 가공한 과육이 들어간 빵을 굽기도 한다.

 

자연살충제로도 이용되며, 이나 곤충 등 기생충 제거 샴푸로도 활용되고 있다. 포포의 효소가 위와 소화에 도움을 주어 항암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0. 전망

 

식용이나 미용, 항암제에 이르기까지 여러 용도로 쓰임이 좋고, 국내 시장은, 해마다 다양한 과일이나 먹거리에 관심이 많아진 만큼 포포나무에 대한 수요도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이다.

 

이미 바나나 회사로 잘 알려진 Dole에서도 포포열매를 출시할만큼 성장가치를 충분히 지닌 과일이기도 하며 국내에서는 이제야 소개된 나무이지만 이미 미국, 유럽 등 세계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국내에 맞는 품종으로 잘 자리잡아 좋은 먹거리를 보급할 수 있길 기대해본다.

 

 

출처 : http://blog.daum.net/forest4/7323198


<참조>


http://blog.daum.net/yiga0109/16136146

17. 튜메릭(Tumeric) 예찬(2): 암 예방, 암 치유에 아주 좋다.에서

 

“.....또 다른 중요한 사실은 암에 좋은 허브라고 먹으면서 동시에 다른 항산화 영양소들을 함께 먹으면 좋을 것이라는 생각에 무조건 먹게 되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는 경우도 있다는 것이다.


이미 언급한 퍼퍼라는 허브가 있다. 이 허브는 암세포의 에너지 대사를 정지시킴으로 죽게(특히 내성이 생긴 암세포) 만든다. 때문에 이 허브를 먹을 때 에너지 대사에 크게 작용하는 CoQ10 보조는 결코 이상적인 것이 아니다....”




 
 
 

동영상및자료/빛의DNA-ICT音文學 과 科學藝術--

유토피아 2019. 9. 7. 09:41


-- 미국에 에디슨-- 아인쉬타인--이잇다면-- 한국에는  박교수박사가잇다

-- 세계최초--줄기세포 발명과-- 축시법 개발에-- 새마을 운동-- 새마를 금고-- 국립 정산문화연구원 창립--

-- 산림녹화-- 유실녹화--(황금열매 출렁이는--유실수 한국) --그린혁명--한강의 기적 신화의 주인공--





Wiki Loves Monuments: 문화재 사진을 찍어 위키백과에 기여하고, 우승에도 도전해 보세요! 더 알아보기



옥천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검색하러 가기
옥천군
옥천군청
옥천군청
옥천군의 위치
옥천군의 위치
현황
국가 대한민국
면적 537.1 km2
세대 23,224 가구 (2017.11)
총인구 51,237 명 (2019.7)
인구밀도 95 명/km2
1개
8개
군수 김재종(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박덕흠(한국당)(보은군·옥천군·영동군·괴산군)
군청
소재지 옥천읍 중앙로 99
홈페이지 http://www.oc.go.kr/
상징
군목 은행나무
군화 개나리
군조 비둘기

옥천군(沃川郡)은 대한민국 충청북도 남부에 있는 이다. 서쪽으로 대전광역시, 남쪽으로 충청북도 영동군충청남도 금산군, 북쪽으로 보은군과 인접하며, 동쪽은 팔음산을 경계로 경상북도 상주시와 접한다. 금강 상류가 서북쪽으로 감입곡류 하며, 경부고속도로경부선 철도가 관통한다. 대전광역시와 밀접한 생활권을 형성하며, 근교의 위성도시로서 발전이 기대된다. 군청 소재지는 옥천읍이고, 행정 구역은 1읍 8면이다. 충청북도 남부 출장소가 설치되어 있고, 대학교로는 충북도립대학이 있다.

역사[편집]

옥천에는 신석기 시대부터 사람이 살았으며, 대천리 신석기 시대 집터에서 유적을 확인할 수 있다. 삼국 시대 옥천을 중심으로 삼국공방이 벌어지기도 했고, 백제 성왕이 전사한 곳으로 잘 알려져 있다. 삼국 시대에는 고시산군, 관산성, 관성, 남북국 시대 때에는 상주 관성군, 고려 시대에는 옥주로 불렸으며, 조선 태종 때에 와서 옥천이라고 불렸다. 고종 때(1895년)에 옥천군이 되었다.

펼치기
부령 제111호
  • 1917년 10월 1일 내남면이 옥천면으로 개칭되었다.
  • 1929년 4월 1일 이내면·이남면을 이원면으로, 청서면·청남면을 청성면으로 각각 합면하였다.[2]
  • 1949년 8월 13일 옥천면 일원, 동이면 수북리, 군서면 서정리와 옥각리를 옥천읍으로 승격시켰다.[3]
  • 1973년 7월 1일 안남면 오덕리, 인포리를 안내면으로 안내면 막지리, 용호리를 군북면으로, 군북면 장계리를 안내면에, 이원면 우산리를 동이면으로 편입하였다.
  • 1990년 3월 31일 안남면 오대리를 옥천읍으로 편입하였다.

지리[편집]

옥천은 대한민국의 중심점에 위치하고 있다. 서쪽으로 대전광역시, 남쪽으로 충청남도 금산군충청북도 영동군, 북쪽으로 보은군과 인접하며, 동쪽으로는 팔음산을 경계로 경상북도 상주시와 접한다. 금강 상류가 감입곡류 하며 북서류하고, 경부고속도로 및 철도가 군내를 관통하고 있다. 동부는 소백산맥의 지맥이 뻗어 마니봉, 월리봉, 대성산등이 중첩되어 있다. 사금, 흑연 등의 광산물과 하천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명승고적이 많다.

대전광역시의 위성도시로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으며, 대전의 근교 농업지이자 대전 근교의 공업단지로서 발전이 기대된다.

행정 구역[편집]

옥천군의 행정 구역은 1읍 8면으로 이루어져 있다. 군청은 옥천읍 삼양리에 있다. 옥천군의 면적은 537.06km2이다. 인구는 2017년 11월 기준으로 23,224세대, 51,771명이고, 이 중 56.2%가 옥천읍에 거주한다. 1966년 옥천군에는 112,094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있었다.[4]

읍면동한자면적세대인구행정지도
옥천읍沃川邑47.5411,54829,289Oc-map.png
동이면東二面60.191,6513,353
안남면安南面31.787681,450
안내면安內面64.321,1192,069
청성면靑城面82.91,3822,389
청산면靑山面72.471,7503,247
이원면伊院面66.332,2504,462
군서면郡西面45.941,2082,330
군북면郡北面65.591,5483,182
옥천군沃川郡537.0623,22451,771

교통[편집]

경부고속철도, 경부고속도로, 경부선이 모두 옥천군을 지난다. 인접한 대전광역시와 밀접한 생활권을 형성하고 있다.

1
고속국도 제1호선
비룡 분기점옥천 나들목금강 나들목영동 나들목
4
국도 제4호선
옥천로
19
국도 제19호선
남부로
37
국도 제37호선
대청로, 안내보은로
501
지방도 제501호선
옥천동이로, 이원로
502
지방도 제502호선
안내삼승로, 안내회남로
514
지방도 제514호선
이원심천로
575
지방도 제575호선
안남로, 합금로, 안내수한로, 양저로
Legenda kolej.svg 경부선 대전역옥천역이원역지탄역심천역
Aiga bus.svg 옥천시외버스공용정류소 시외버스 노선 운행

언론[편집]

  • 옥천신문

교육[편집]

초등학교[편집]

중학교[편집]

고등학교[편집]

대학교[편집]

도서관[편집]

문화·관광[편집]

족구 경기가 진행 중인 옥천종합운동장

문화시설[편집]

출신 인물[편집]

대전-옥천 통합 여론[편집]

옥천과 대전광역시는 오래전부터 동일 생활권을 형성하여 왔기 때문에 꾸준히 통합 여론이 조성되어 왔다. 옹진군, 강화군과 통합한 인천광역시, 달성군과 통합한 대구광역시, 기장군과 통합한 부산광역시, 울주군과 통합한 울산광역시와 달리 대전광역시는 아직까지도 지역이 없기 때문에 다른 광역시보다 관할 면적이 상당히 작은 편이다. 때문에 대전광역시 주변의 옥천군, 연기군(세종특별자치시), 계룡시, 금산군 지역과 통합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다. 각종 여론 조사에서 옥천 주민의 70% 이상이 대전광역시와의 통합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다.[5]

자매 도시[편집]

성씨[편집]

각주[편집]

  1. 조선총독부령 제111호 (1913년 12월 29일)
  2. 도령 제16호 (1928년 12월 21일)
  3. 대통령령 제156호 읍설치에관한건 (1949년 8월 13일)
  4. “옥천군의 인구현황”. 2017년 12월 1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12월 12일에 확인함. 
  5. 옥천 주민 70% 이상 대전 통합 찬성, 대전일보

외부 링크[편집]


 
 
 

동영상및자료/빛의DNA-ICT音文學 과 科學藝術--

유토피아 2019. 7. 5. 17:57


쿠싱 증후군의 다른 증상으로는
적색 피부선조가 있는데 


 또 다른 증상으로는
피부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는 점을 들 수 있다.
 가장 흔한 증상에는 복부에 나타나는
[적색 피부선조] 가 있는데 ...

[팽창 선조] (Striae distensae)

https://www.google.co.kr/search?source=hp&ei=cxAfXc7zKOOkmAXo0p7ABA&q=%EC%A0%81%EC%83%89+%ED%94%BC%EB%B6%80%EC%84%A0%EC%A1%B0%2C+&oq=%EC%A0%81%EC%83%89+%ED%94%BC%EB%B6%80%EC%84%A0%EC%A1%B0%2C+&gs_l=psy-ab.12...4692.4692..6819...2.0..0.153.291.0j2......0....2j1..gws-wiz.....10..35i39.q4wxSH2a71A


피부외과학] 팽창 선조(Striae distensae)라고도 불리는 튼살 : 네이버 ...

m.blog.naver.com/pnukmed10/221001732002


2017. 5. 9. - 초기 병변은 적색~자색의 함몰성 위축이 선상으로 발생한다. 이후에 백색으로 변하며 색소가 감소한다. 즉, 초기 병변은 피부에 붉은색 선이나 띠를 ...
팽창선조피부가 찢어진 것 같이 보이는 병입니다. ... 초기에는 적색 또는 자색의 선상의 함몰된 위축으로 보이나 점차 백색으로 변하고 덜 뚜렷하게 되며 호발 부위 ...
2017. 10. 11. -
쿠싱 증후군의 또 다른 증상으로는 피부에 여러 가지 문제가 발생하는 점을 들 수 있다. 가장 흔한 증상에는 복부에 나타나는 적색 피부선조가 있는데 ...
2017. 8. 31. - 피부의 측면에서 발생하는 쿠싱증후군의 특징은 적색 피부선조다. 단백질이 분해되어 피부 표면에 살이 갈라지듯 주름이 나타나는 것이다. 복부에 ...
2010. 12. 23. - 튼살이란 의학적으로 '팽창선조'라고 불리는 피부상 변화를 말한다. ... 그는 "튼살 초기엔 적색 또는 분홍색 가로-세로 줄무늬가 나타나고 점차 위축 ...
660nm와 840nm의 적색 빛(Red LED) 과 근적외선 빛(IR LED)을 몸에 쬐면 피부 속으로 침투하는데, 피부 속 세포의 미토콘드리아에 빛이 흡수된다. 미토콘드리아에 ...
2007. 10. 15. - ... 의학적으로 팽창선조(striae distensae)라고 하는데, 피부가 과다하게 잡아 ... 초기에는 적색 또는 분홍색의 가로세로 줄무늬로 나타나고, 점차 위축된 ... 피부의 과다한 잡아당겨짐(stretching)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적색 피부선조,에 대한 이미지 더보기이미지 신고

웹 검색결과

튼살은 "팽창선조"라고 하는 피부질환으로 체중변화가 클 때, 변비, 복부비만, 골반불균형, ... 532nm 큐스위치 엔디야그 레이져는 적색 문신을 효과적으로 제거합니다.
2010. 12. 22. - 튼살이란 의학적으로 '팽창선조'라고 불리는 피부상의 변화를 말하는데, ... 초기에는 적색 또는 분홍색의 가로-세로 줄무늬로 나타나고, 점차 위축된 ...

바닥글 링크

대한민국
평창동 서울특별시 종로구 - 이전 활동 기준 - 정확한 위치 사용 - 자세히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