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투케이 여행·등산/◈ ♡추억♡여행

    와이투케이 2020. 6. 2. 22:18

    안성맞춤의 도시 안성의 천주교 성지

    미리내성지의 미리내은 은하수라는 뜻의 아름다운 우리말이다

    용인/안성여행의 셋쨋날 2번째 여행지가 미리내성지이다

    텔런트 노주현의 카페에서 커피한잔 마시고 미리내성지에 도착한다

     

    성지입구에 주차를 하고 성지에 들어서며 느낌이란 웅장함 그 자체이다

    미리내는 한국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의 묘소와 그의 어머니 우르술라의 묘지가 있는성지이다.

    김신부에게 사제품을 준 조선 교구 제3대 교구장 페레올 주교 그리고 김 신부의 시신을 이곳에 안장했던 이민식 빈첸시오의 묘가 나란히 자리잡고 있는 곳이다

     

    성지에 들어서면 고요하면서도 편안함이 가슴에 와 닿는다

    비록 신자가 아니더라도 성지를 둘러보면 가슴이 깨끗해짐은 느낄 수 있다

     

    이곳이 미리내로 불리게 된 것은 천주교신자들이 신유박해(1801년)와 기해박해(1839년)를 피해 이곳으로 숨어 들어와 교우촌을 형성하면서 밤이면 집집에서 흘러나오는 불빛이 달빛 아래 비치는 냇물과 어우러져 마치 은하수처럼 보였다고 하여 붙여졌다

    본래 미리내는 경기도 광주, 시흥, 용인, 양평, 화성, 안성 일대 등 초기 천주교 선교지역을 이루었던 곳의 하나이다

    따라서 김 신부가 미리내에 묻힌 지 50년 후인 1896년 비로소 본당이 설정됐을 때 이곳에는 이미 1천6백여명의 신자가 있었다

    26세의 나이에 처형당한 김대건 신부는 조정에서 장례마저 치루지 못하게 하여 처형당한 지 40일이 지난 다음에야 이민식 빈체시오가 간신히 시신을 빼내어 남의 눈을 피하며 일주일을 등에 지고 이곳 미리내로 옮겨와 안장할 수 있었다

    미리내는 1972년부터 본격적인 성역화 작업이 시작되고 1989년에 웅장한 103위 성인 기념 대성전이 완성되었다

     

    성지에 들어서면 제일 먼저 눈에 들어어는 것은 성지 한 가운데 웅장하게 서있는 기념성당이다

    이 성당은 천주교 103위의 시성을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이고 기념성당 뒤쪽으로 난 십자가의 길에는 예수가 로마병사에게 붙잡혀 십자가에 매달려 고통받고,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기까지의 과정이 담겨져 있는 청동조각 15점이 서 있다.

     

    김대건 신부의 무덤과 하악골(아래턱뼈)이 모셔져 있는 미리내성당, 김신부의 동상, 성모성당, 게쎄마니 동산(여기저기 나뒹구는 바위를 자연 그대로 이용한 동산)등을 돌아보는데 2~3시간이 소요된다

     

    ★★안성 텔런트 노주현 카페와 레스토랑 이야기 바로가기 ☞blog.daum.net/y2k2041/15814054(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