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 2018년 05월

07

18 2017년 10월

18

서 예 방/하고 싶은 이야기 꽃자리 / 詩人 구상

꽃자리 / 詩人 구상 반갑고 고맙고 기쁘다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네가 시방 가시방석처럼 여기는 너의 앉은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니라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네가 시방 가시방석처럼 여기는 너의 앉은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니라 나는 내가 지은 감옥 속에 갇혀 있다 너는 네가 만든 쇠사슬에 매여 있다 그는 그가 엮은 동아줄에 엮여 있다 우리는 저마다 스스로의 굴레에서 벗어났을 때 그제사 세상이 바로 보이고 삶의 보람과 기쁨을 맛본다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네가 시방 가시방석처럼 여기는 너의 앉은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니라 구상 구상 시인은 '꽃자리' 라는 시에서 반갑고 고맙고 기쁘다. 앉은 자리가 꽃자리니라! 네가 시방 가시방석처럼 여기는 너의 앉은 그 자리가 바로 꽃자리니라. 이는 ..

12 2017년 03월

12

08 2014년 08월

08

25 2014년 02월

25

06 2011년 12월

06

08 2011년 05월

08

11 2011년 02월

11

08 2011년 01월

08

12 2010년 12월

12

26 2009년 12월

26

13 2009년 11월

13

09 2008년 02월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