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5월에 피다

댓글 6

경주, 야생화, 맛/야생화와 분재사랑 Wildlife Flower

2009. 5. 27.

 

 작년 여름에 화분 관리를 게을리했던 것 같습니다. 한약재 썩힌 것을 물에 우려내어서는 희석을 한 뒤 거름이랍시고 물뿌리개로 뿌려준 것이 별로 큰 효과를 못본것 같네요. 그래도 양란은 세개의 화분이 꽃을 피웠습니다. 거의 한달 반 이상이나 꽃을 피워가지고 있더니 이제는 시들고 있습니다.

 

 

 초롱꽃도 꽃을 피웠습니다. 소복하게 꽃대를 밀려올려서 피운 것이 여간 귀엽지 않습니다.

 

 

 또 다른 초롱꽃은 그동안 관리가 부실해서 그런지 몇대의 꽃대만 올렸습니다.

 

 

 자주색으로 몇 송이라도 피워주니 고맙기 그지 없습니다.

 

 

 쥐똥나무도 꽃을 피웠었지요. 이제는 영산홍이 필 차례인데 그냥그냥 꽃을 보는 수준입니다. 작은 나무를 합식시킨 분재들이 제법 죽어버려서 마음이 아픕니다. 다 제잘못이지요.

 

그저 제 탓이지요.

 

 

어리

버리

 

 

 

 

 

 

'경주, 야생화, 맛 > 야생화와 분재사랑 Wildlife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란들 꽃 피우다  (6) 2010.05.17
트럼펫 꽃  (12) 2009.08.20
부용아! 부용아!  (6) 2009.07.07
봉선화 연정  (6) 2009.06.05
5월에 피다  (6) 2009.05.27
꽃씨 뿌린 날  (6) 2009.04.22
새해 첫 매화가 피었습니다  (20) 2009.01.20
춘란을 찾아서  (6) 2009.01.05
가을담기  (14) 2008.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