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쌤의 세상사는 이야기

배낭여행, 초등교육, 경주, My Way, 영화, et cetera

섭렵 7

댓글 4

경주, 야생화, 맛/야생화와 분재사랑 Wildlife Flower

2020. 9. 2.

그동안 많은 꽃들을 길러보았습니다.

 

 

 

 

 

정서순화에는 최고의 취미가 아닐까 합니다.

 

 

 

 

 

달리 표현하자면 귀한 생명을 많이 죽이기도 했다는 말입니다.

 

 

 

 

 

그건 지은 죄가 많다는 말이기도 하겠지요.

 

 

 

 

 

나는 꽃들과 어린아이들, 물고기 - 특히 열대어 - 를 볼 때마다 창조주 하나님의 존재를 느낍니다.

작은 야생화 하나속에도 감추어둔 신비가 한없더군요.

 

 

 

 

 

하나하나 들춰가자면 이야기가 길어지겠지요. 다른 견해를 가진 분들에게는 한없이

고리타분한 이야기가 될 수도 있으니 생략하십시다.

 

 

 

 

 

 이제는 꽃들도 하나씩 정리해가는 중입니다.

 

 

 

 

 

많은 것들을 섭렵해보았으니 큰 후회는 없습니다.

어젯밤에는 신비한 꿈을 꾸었습니다.

 

 

 

 

 

 

 

 

 

어리

버리

 

 

 

 

 

 

 

 

'경주, 야생화, 맛 > 야생화와 분재사랑 Wildlife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향기 1  (0) 2020.10.13
공백 6 - 와송  (0) 2020.10.01
박 7 - 이 정도면 충분해  (0) 2020.09.26
공백 5  (2) 2020.09.09
섭렵 7  (4) 2020.09.02
너희들을 잘 챙겨야 하는데....  (2) 2020.07.10
백수 일기 6 - 와송  (0) 2020.06.20
설마 필까 싶었는데  (0) 2020.06.12
다시 일년 기다리기  (0) 2020.06.09